전체뉴스 4931-4940 / 5,0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전북, 1승 해갈.. 수원 첫 선두

    ... 18분 전북 수비의 핵 호제리오가 김현석을 거친 태클로 저지하다퇴장당한 틈을 타 26분 김도균이 정정수의 도움으로 1골을 만회했으나 대세를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포항(수원 1-0 포항) = 1,2위 팀끼리 맞붙은 이날 포항은 이동국을 원톱으로 내세웠고 수원은 4일 열리는 아시안슈퍼컵 1차전을 대비, 고종수와 데니스를 스타팅 멤버에서 제외한 채 산드로와 이용우를 최전방에 내세웠다. 포항은 전반 33분 이동국이 페널티지역내 정면에서 날린 슛이 수비수의 몸을 ...

    연합뉴스 | 2001.08.01 21:57

  • [프로축구] 고종수 프로축구 올스타 최다득표

    ... 박남열(성남) ▲FW = 샤샤(성남) 김은중(대전) 성한수(대전) 산드로(수원) ◇남부올스타 ▲GK = 김병지(포항) 서동명(전북) ▲DF = 하석주(포항) 장대일(부산) 마시엘(전남) 이민성(부산) ▲MF = 양현정(전북) 김도균(울산) 송종국 하리(이상 부산) 김남일(전남) 고정운(포항) ▲FW = 김도훈(전북) 이동국(포항) 세자르(전남) 파울링뇨 김현석(이상 울산)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1.08.01 10:45

  • 심재원, 독일 프랑크푸르트 진출

    ... 유망주로, 지난달 프랑크푸르트의 입단테스트를 통과해 계약협상 타결만 앞두고 있었다. 한국선수의 독일 진출은 79년 차범근(프랑크푸르트), 80년 박종원(카이저스 라우테른), 81년 박상인(뒤스부르크), 92년 김주성(보쿰), 지난 1월 이동국(베르더 브레멘)에 이어 심재원이 여섯번째다. 31일 독일로 떠나는 심재원은 이르면 내달 6일 2001-2002 2부리그 만하임과의 2차전에 뛸 것으로 보인다. 프랑크푸르트는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독일진출 1호로 분데스리가에 ...

    연합뉴스 | 2001.07.30 15:21

  • 이동국, 대표팀 일정 합류

    축구국가대표팀에 재합류한 이동국(22.포항)이 이탈리아 진출을 위해 계획한 출국 일정을 변경하고 대표팀 일정에 따르기로 했다. 포항구단은 27일 이동국이 당초 29일 테스트를 받기 위해 이탈리아로 건너갈 예정이었지만 대표팀의 협조요청을 구단과 본인이 모두 수용, 다음달 6일 대표팀 본진과 함께 네덜란드로 출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은 전지훈련 중에 있을 평가전에 이탈리아팀 스카우트가 참관하는 것을 입단테스트로 대신 할 수 있을지 여부를 ...

    연합뉴스 | 2001.07.27 12:06

  • 이천수.안정환.이동국 히딩크호 승선 .. 축구협 국가대표 26명 발표

    이천수와 안정환,이동국 등이 제4기 히딩크호에 다시 승선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6일 새로 구성된 국가대표 명단 26명을 발표하고 새로운 국가대표팀으로 다음달 6일부터 유럽 전지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명단에는 고종수(수원),홍명보(가시와),하석주(포항) 등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뛰었던 선수들이 대거 빠진 대신 이동국(포항),안정환(부산)과 오랫동안 대표팀에서 빠졌던 이천수(고려대),이기형(수원),김정수(대전),서동명(전북) 등이 합류했다. ...

    한국경제 | 2001.07.26 20:52

  • 4기 히딩크호 새얼굴 대거 포함

    ... 부산) 등 대표팀 경력이 전혀 없는 신진들이 대거 포함된 26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명단에는 고종수(수원), 홍명보(가시와), 하석주(포항) 등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뛰었던 선수들이 대거 빠진 대신 독일에서 국내로 복귀한 이동국(포항)과 오랫동안 대표팀에서 빠졌던 이기형(수원), 김정수(대전), 서동명(전북) 등이 합류했다. 또한 그동안 합류가 점쳐졌던 김병지와 김상록(이상 포항)은 선발되지 않았고 페루자와의 재계약 시비와 일본 리그 일정 때문에 각각 ...

    연합뉴스 | 2001.07.26 19:05

  • [프로축구] 김현석, 통산2번째 100호골 돌파

    ... 신들린 선방에다 골운까지 없어 골을 뽑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기세를 늦추지 않은 부산은 이기부가 후반 3분 혼전중에 흘러나온 볼을 왼발 강슛, 포항의 오른쪽 네트를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골을 얻지 못했다. 이에 맞선 포항은 이승엽이 오른쪽 돌파를 주도하며 이동국과 샤샤, 후반 교체투입된 코난에게 예리한 패스를 여러번 연결했으나 끝내 골을 뽑지 못했다. (서울.부산.대전.성남.울산=연합뉴스) 장익상기자 isjang@yna.co.kr

    연합뉴스 | 2001.07.25 22:09

  • [프로축구] 불붙은 순위 경쟁 2라운드 돌입

    ... 최소실점(7경기 4골)의 수문장 김병지와 왼쪽 수비 하석주가 두터운 수비벽을쌓고 있는 포항은 마케도니아 출신 용병 코난과 김상록이 주도하는 짜임새 있는 공격라인으로 부산의 수비를 흔든다는 전략. 여기에 국내리그에 적응해 가고 있는 이동국을 가세시켜 이번 부산전과 오는 28일 전북전까지 연승으로 이끌어 유리한 고지에 오른 뒤 선두 쟁탈의 분수령이 될 2위 수원과의 맞대결(8월1일)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최근 잇따른 주전들의 부상으로 잠시 주춤했던 부산도 ...

    연합뉴스 | 2001.07.24 09:54

  • [인터뷰] 거스 히딩크 한국 대표팀 감독

    ... 강팀이며 좋은 경기가 될 것이다. 체코전에 대비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월드컵에 대비한 베스트 멤버는 언제 구성되는가 ▲시간이 별로 없다. 최대한 빨리 베스트 멤버를 구성해 월드컵에 대비하겠다. --최근 유럽에서 뛰다 돌아온 이동국, 안정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한국 코치들로부터 이들에 대한 정보를 들었고 얘기도 많이 나눴다. 코치들과 상의해 대표팀 합류 여부를 결정하겠다. (인천=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1.07.18 15:51

  • [ 신설법인 현황 ] (2001년 7월2일 ~ 7일) 서울 <3>

    ... 9층908호 *꿈이영그는곳(강지성.50.건강보조식품) 구의동 235의37 *남서인터내셔날(손경영.100.수출입대행) 서초1동 1626의3 제일빌딩 1층 *네츄럴랜드(정준열.100.화장품) 잠실동 189의14 *네트워크올인원(이동국.50.컴퓨터) 서초동 1445의3 국제전자 8층23 *넷서트(윤자훈.50.컴퓨터) 신정동 1021의9 현대프라자 509호 *넷피아월드(김동실.300.다단계) 성수2가동 301의28 *누리웹(이명재.50.컴퓨터) 잠실동 191의5 ...

    한국경제 | 2001.07.13 1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