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월 인구이동 반년째 줄어…2년 만의 최대 감소

    통계청 국내 인구이동 통계 입주 예정 아파트와 주택 매매량이 줄면서 국내 인구이동이 6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28일 통계청의 6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4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4% 감소했다. 이는 2019년 6월(-10.9%) 이후 2년 만의 최대 감소 폭이다. 이동자 수는 올해 1월부터 반년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시도 내 이동자는 10.9%, 시도 간 이동자는 9.4% 각각 감소했다. 김수영 ...

    한국경제 | 2021.07.28 12: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작년 외국인 유출·내국인 유입 '역대 최대'

    ... 기록했다. 유학생·파견 근무자 등의 귀국이 대폭 늘고 출국은 줄었기 때문이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 외국인 순유출 역대 최대…11년 만에 '출국 > 입국' 작년 국제이동자(체류기간 90일을 초과한 입국자와 출국자)는 전년보다 23만3천명(15.9%) 줄어든 123만4천명으로 집계됐다. 입국자가 67만3천명으로 전년보다 7만6천명(10.1%) 감소했고 출국자는 56만명으로 15만7천명(21.9%) ...

    한국경제 | 2021.07.15 12:00 | YONHAP

  • thumbnail
    집값 때문에 탈서울 하는데…'반시장 정책' 쏟아내는 與후보들 [식후땡 부동산]

    ... 추세가 계속 이어진다면 연간으로는 순유출이 10만여명에 달할 전망입니다. 정부의 25번에 달하는 부동산 정책에도 서울의 집값과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기도나 지역으로 인구가 이동했다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실제 인구이동자 중 전입 사유로 '주택' 문제를 꼽은 답변이 절반을 넘었습니다. ◆ 서울 아파트값 상반기에만 1억 뛰었다 서울 아파트값은 올해 상반기에만 평균 1억원 가까이 뛰었습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

    한국경제 | 2021.07.08 12:59 | 안혜원

  • thumbnail
    "집값 감당 못하겠다"…올해 10만명 서울 빠져나갈 듯

    ... 11만230명에서 2019년 4만9588명으로 크게 감소했다가 작년엔 6만4850명으로 늘었다. 정부의 25번에 달하는 부동산 정책에도 서울의 집값과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기도나 지역으로 인구가 이동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인구이동자 중 전입 사유로 '주택' 문제를 꼽은 답변이 절반을 넘었다. 작년의 경우 서울에는 7만5900명이 순유입했고 14만700명이 순유출했는데, 주택 문제에 따른 순유출이 7만9600명에 전체의 절반이 넘었다. 자금력이 ...

    한국경제 | 2021.07.08 11:15 | 안혜원

  • 주거 대란에…5월 인구이동 2000년 이후 최저

    ... 기록했다. 집값 상승과 주택 공급 축소, 전세 대란 등으로 인한 ‘주거 대란’이 인구이동 감소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5월 국내 인구이동’에 따르면 5월 국내 이동자 수는 55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56만9000명) 대비 2.2% 감소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보여주는 인구이동률은 12.8%다. 통계청 관계자는 “올해 3~5월 입주예정 아파트가 지난해보다 11% ...

    한국경제 | 2021.06.23 17:17 | 김소현

  • thumbnail
    인구이동 5개월째 감소…서울 인구 15개월 연속 순유출

    통계청 국내 인구이동 통계 주택거래가 줄면서 인구이동이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서울 인구는 15개월 연속 순유출을 기록했다. 23일 통계청의 5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5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2.2% 감소했다. 이동자 수는 지난 1월(-2.2%), 2월(-9.6%), 3월(-4.0%), 4월(-3.4%)에 이어 다섯달 연속 줄어들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3∼5월 입주예정 아파트가 11% 줄고 ...

    한국경제 | 2021.06.23 12:01 | YONHAP

  • thumbnail
    "6억 이하 아파트도 씨 말랐다"…서울 밖으로 쫓겨나는 2030

    ... 성남시(2만9000명), 용인시(2만6000명) 등 서울과 근접성이 높은 지역이었다. 정부의 25번에 달하는 부동산 정책에도 서울의 집값과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기도로 인구가 이동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인구이동자 중 전입 사유로 '주택' 문제를 꼽은 답변이 31.4%로 가장 많았다. 자금력이 적은 20~30대 젊은층의 수요가 경기지역으로 넘어가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경기 집값 증가세도 커지는 양상이다. ...

    한국경제 | 2021.06.19 06:17 | 안혜원

  • thumbnail
    서울서 연평균 216만명 인구이동…27% 시외로

    ... 이동은 73.1%인 158만3천명, 다른 지역으로 전출한 인구는 26.9%인 58만2천명이었다. 관내 이동 인구 중 자치구 내 이동은 62.1%인 98만4천명이었고, 자치구 간 이동은 59만9천명으로 37.9%를 차지했다. 시내 이동자의 이동 사유는 주택이 88만명으로 55.6%, 가족이 26만8천명으로 16.9%, 직업이 15만2천명으로 9.6%, 교육이 4만명으로 2.5%를 차지했다. 시외 이동자 58만2천명 중에서는 61.9%인 36만명이 경기도로 옮겼다. ...

    한국경제 | 2021.06.10 11:15 | YONHAP

  • thumbnail
    2019년에 청년 등록취업자 5명 중 1명 이직

    ... 이동 통계'에 따르면 4대 사회보험 등 행정자료를 토대로 파악된 등록 취업자 수는 2019년 2천435만8천명으로 전년(2천383만7천명)보다 52만1천명(2.2%) 증가했다. 2019년 등록 취업자 중 전년에 다른 일터에 있었던 이들(이동자)은 387만6천명으로, 이동률이 15.9%였다. 연령층별 이동률을 보면 30세 미만(15∼29세) 청년층이 20.9%로 가장 높았다. 1년 새 5명 중 1명꼴로 일터를 옮긴 셈이다. 50대 이동률은 15.2%, 30대는 14.9%였다. ...

    한국경제 | 2021.06.08 12:03 | YONHAP

  • thumbnail
    주택거래 줄어 국내 인구이동 넉달째 감소

    통계청 국내 인구이동 통계 주택거래가 주춤해지면서 국내 인구이동이 넉 달째 감소했다. 26일 통계청의 4월 국내 인구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9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3.4% 감소했다. 이동자 수는 지난 1월(-2.2%)부터 4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4월 입주 예정 아파트가 33% 감소하고 1∼3월 누적 주택 매매량도 14% 줄어드는 등 주택경기 지표가 전반적으로 둔화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5.26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