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19에도 이사는 간다…지난달 국내 이동자 8년래 최다

    '전통 이사철' 2월, 설 연휴 없고 윤달 겹쳐 전입전출 신고일수 증가 영향 서울, 대규모 아파트 입주에 11년 만에 2개월 연속 순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지난달 거주지를 옮긴 이동자 수가 8년 만에 가장 많았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월 국내 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1년 전보다 11.1% 늘어난 78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2년 2월(81만9천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증가율은 ...

    한국경제 | 2020.03.25 12:00 | YONHAP

  • thumbnail
    유럽 각국, '제2 우한' 이탈리아에 국경봉쇄 반대…감시는 강화

    이동자유권 강조하며 "伊 스스로 봉쇄하라" 요구 주변국, 발열감시 등 '유입 지연' 노력…항공편 등 교통제한 움직임도 이탈리아가 '중국 밖 우한'으로 불릴 정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궐하고 있지만 유럽 각국은 국경 봉쇄에는 여전히 부정적이다. 다만 인접국에서는 발열 감시를 도입하거나 일부 항공편을 중단하는 등 유입 차단대책도 속속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9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

    한국경제 | 2020.03.10 16:22 | YONHAP

  • thumbnail
    1월 서울인구 동월기준 11년래 순유입…"강동 아파트 입주영향"

    ...내인구이동 통계…제주는 2개월 연속 순유출 서울 강동구 소재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일제히 입주 시기를 맞으면서 지난달 서울 인구가 순유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1월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이동자 수는 64만7천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3.0%(2만명) 감소했다. 이동자 수는 1월 기준으로 2017년(57만7천명) 이후 가장 많았다. 이 가운데 시도 내 이동자는 1년 전보다 3.1% 줄어든 41만5천명으로, 전체 이동차의 64.2%를 ...

    한국경제 | 2020.02.26 12:00 | YONHAP

  • thumbnail
    집값 폭등에 서울 떠났는데, 지방 큰손들은 '아파트 쇼핑'…국세청도 부동산에 전쟁 선포 [식후땡 부동산]

    ...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은 부동산 시장의 흐름에 따른 인구의 이동변화 추이 등을 알아봅니다. ◆인구이동률, 47년 만에 최저…서울은 5만명 줄어 첫 번째 뉴스입니다. 지난해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이 47년 만에 가장 낮았다고 통계청이 발표했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따른 주택 거래량 감소와 급속한 고령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인구 이동자는 710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9만3000명(2.6%) ...

    한국경제 | 2020.01.30 12:50 | 김하나

  • thumbnail
    지방경기 침체…수도권 인구 유입 12년來 최대

    ... 만에 최저 같은 기간 다른 읍·면·동으로 이사한 사람의 비율은 4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저출산·고령화와 경기 둔화를 보여주는 또 다른 단면이라는 분석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인구이동자 수는 전년보다 19만3000명(2.6%) 감소한 710만4000명이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전년(14.2%)보다 줄어든 13.8%에 그쳤다. 1972년(11.0%) 후 47년 만의 최저치다. 통계청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0.01.29 17:28 | 성수영/서민준

  • thumbnail
    9·13대책·고령화 여파…인구이동률 47년 만에 최저

    ... 가장 뜸해졌다. 반면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마무리되면서 수도권 인구 유입은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서울 인구는 30년째 순유출을 이어갔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보면 작년 인구이동자 수는 전년보다 19만3천명(2.6%) 감소한 710만4천명이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3.8%로 전년보다 0.4%포인트 감소했다. 이 같은 인구이동률은 1972년 11.0% 이후 47년 만에 최저 ...

    한국경제 | 2020.01.29 12:09 | YONHAP

  • thumbnail
    입주 예정 아파트 줄면서 11월 인구이동 8.0% 줄어

    1975~1976년 수준인 56만명에 그쳐 입주 예정 아파트가 작년보다 줄어들면서 지난달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40여년 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국내인구이동' 자료를 보면 지난달 전입신고를 통해 파악된 국내 이동자 수는 1년 전보다 4만9천명(8.0%) 줄어든 56만6천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11월 기준으로 40여년 전 수준과 비슷한 수치다. 월별 이동자 수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70년 1월 이래 꾸준히 증가했는데, ...

    한국경제 | 2019.12.26 12:01 | YONHAP

  • thumbnail
    10월 인구이동 6.8% ↓…"신축 입주예정 아파트 감소 영향"

    올해 신도시 건설 등으로 신축된 입주 예정 아파트가 지난해보다 줄어들면서 10월 기준 국내 인구이동자 수가 6.8% 감소했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9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4만3천명(6.8%) 줄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올해 신도시 건설 등으로 신축된 입주 예정 아파트가 1년 전보다 43.8% 감소한 데 따른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면서 "서울로 ...

    한국경제 | 2019.11.27 12:01 | YONHAP

  • thumbnail
    9월 국내 52만명 이동…'9·13대책' 기저효과에 두자릿수↑

    3분기 이동자 164만7천명…20대 이상 모든 연령서 이동자 늘어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얼어붙었던 인구이동이 올해 9월에는 종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국내인구 이동자 수가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30일 통계청의 '9월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1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5만6천명(12.0%) 증가했다. 인구 100명 당 이동자 수를 따진 인구이동률은 12.3%로, ...

    한국경제 | 2019.10.30 12:00 | YONHAP

  • thumbnail
    인천시 도시브랜드 홍보영상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 받아

    ... 편이 출품됐으며, 전 세계 250여명의 전문가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인천시는 도시브랜드 홍보영상을 연말까지 모두 3편의 연작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1편이 '시간 여행자-랜드마크편'이라는 개념으로 구성됐다면 2편은 공간이동자-자연편, 3편은 시간 여행자-축제편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박상희 인천시 브랜드전략팀장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고 원도심과 신도시가 조화를 이루는 인천의 매력이 수상의 원동력"이라며 "이번 영상 시리즈가 인천에 대한 시민 자긍심을 ...

    한국경제 | 2019.10.19 07: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