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지지층서 '부시 데자뷔'…"'임무완수 선언' 악몽 재연"

    경제 정상화 서두르려는 트럼프에 진영 내부서도 후폭풍 우려 고개 부시. 이라크전 당시 성급한 전투종료 선언으로 임기 내내 '발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멈춰선 국가 경제활동의 '조기 정상화'를 서두르는 것을 두고 트럼프 진영 일각에서도 엄청난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미국은 26일(현지 시간) 자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중국을 넘어서며 '세계 1위'라는 오명을 쓰게 됐다. ...

    한국경제 | 2020.03.28 01:23 | YONHAP

  • thumbnail
    [시론] 위험 관리에도 원칙이 있다

    2002년 이라크전 당시 미국 국방장관이던 도널드 럼즈펠드는 “세상에는 우리가 모른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것들(unknown unknowns)이 있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이 말은 그 후 많은 사람의 주목을 받았고, 기업의 생존전략을 분석할 때 자주 사용됐다. 이 말의 중요성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와 대비되는 개념을 알아야 한다. 우선, 세상에는 우리가 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것들(known knowns)이 있다. 예를 들어 ...

    한국경제 | 2020.03.22 18:42

  • thumbnail
    개버드, 미 민주당 경선 중도하차…바이든-샌더스만 남아

    ...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적할 인물이라고 선택했다"고 한 뒤 "나는 모든 사안에서 바이든에게 동의하지 않을지 모른다"면서도 "나는 우리나라를 찢어놓은 분열을 그가 치유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하와이주 하원 의원이자 이라크전 참전 군인인 개버드는 미국의 끝없는 전쟁을 종식하고 군수복합산업을 무너뜨리겠다고 공언해 왔다. 2016년 대선 때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맞붙은 샌더스 의원을 지지했고, 힐러리 전 장관이 작년 10월 자신을 러시아의 은밀한 ...

    한국경제 | 2020.03.20 00:5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샌더스, '미니화요일' 진검승부 앞두고 주말 대격돌

    ... 표밭을 훑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맹공했다. 그는 미시간주 디어본에서 한 유세에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등을 겨냥,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과거 미시간과 다른 중서부 지역의 수백만 일자리를 희생시킨 무역 합의들 및 이라크전에 찬성표를 던졌다면서 "이들 합의는 완전한 재앙으로 판명됐다"며 비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또한 "억만장자들로부터 돈을 받는 사람이 이 나라의 노동자와 중산층을 대변할 순 없다"며 바이든 캠프가 일부 갑부들로부터 ...

    한국경제 | 2020.03.08 05:46 | YONHAP

  • thumbnail
    '슈퍼 화요일을 선점하라'…미 민주 샌더스-바이든 신경전 격화

    ... 부통령이 과거 이라크 전쟁 승인에 찬성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공세를 퍼부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그는 "미국인들은 엄청난 사망자를 내고, 수조 달러를 쏟아부은 그 끝없는 전쟁에 진절머리를 내고 있다"며 "바이든이 이라크전에 찬성했다는 점을 잊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또 바이든 전 부통령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비롯한 "끔찍한 무역협정"에 찬성했다고 비난했다. 샌더스 의원은 "바이든에 대한 네거티브를 말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내가 말하려는 ...

    한국경제 | 2020.03.02 14:34 | YONHAP

  • thumbnail
    이집트 '민주화 성지' 타흐리르광장, 야외박물관으로 바뀐다

    ... 또 이집트 정부는 타흐리르광장 주변의 건물들을 새로 색칠하고 도로도 개발할 계획이다. 역사가 약 150년 된 타흐리르광장은 아랍어로 '해방'(타흐리르)을 뜻하는 명칭에 걸맞게 시민들의 정치적 행사가 많았던 장소다. 2003년 이라크전이 발발했을 때 미국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고 2011년 '아랍의 봄' 민중봉기 때는 자유를 갈망하는 시민들의 열기가 분출되면서 '민주화의 성지'로 불렸다. 작년 9월 이집트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벌어졌을 ...

    한국경제 | 2020.02.19 18:53 | YONHAP

  • thumbnail
    [김귀근의 병영톡톡] "드론·로봇, 전차 밀어낸다"…육군 어디로?

    ...쟁)에서 함포와 대포를 동원한 포격전(나폴레옹전쟁·미국 독립전쟁), 소총과 기관총의 진지전(1차 세계대전·스페인 내전), 전차와 폭격기의 전격전(2차 세계대전·중동전쟁), C4I(지휘통신체계)와 정밀무기의 네트워크중심전(걸프전·이라크전)으로 진화해왔다. 앞으로는 AI와 로봇, 드론 등이 중심이 된 '지능화전' 양상으로 전개될 것으로 육군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앞으로 15년 이내에 병력이 대폭 감축될 수밖에 없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는 것도 육군의 ...

    한국경제 | 2020.02.15 07:00 | YONHAP

  • thumbnail
    피의 보복 시작되나…트럼프에 불리한 증언한 중령 NSC서 쫓겨나(종합)

    ... 증언에 나섰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통화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으며 NSC 법률팀에 이러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빈드먼 중령은 하원에 출석하면서 군복을 갖춰 입고 이라크전에서 폭탄 공격으로 부상해 받은 퍼플하트 훈장도 달고 나와 미국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지난해 11월 빈드먼 중령에 대한 보복 조치가 없을 것이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빈드먼 중령의 NSC 파견이 강제 ...

    한국경제 | 2020.02.08 07:57 | YONHAP

  • thumbnail
    피의 보복 시작되나…"트럼프, 불리 증언한 중령 NSC 축출 준비"

    ... 떠나온 이민자 출신이지만 '아메리칸 드림'을 이뤄냈고 미국의 가치와 이상에 깊이 공감하는 애국자라면서 "정치와 당파에 상관없이 미국을 방어하는 것이 나의 신성한 의무"라고 강조했었다. 빈드먼 중령은 하원에 출석하면서 군복을 갖춰 입고 이라크전에서 폭탄 공격으로 부상해 받은 퍼플하트 훈장도 달고 나와 미국인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지난해 11월 빈드먼 중령에 대한 보복 조치가 없을 것이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빈드먼 중령의 NSC 파견이 강제 ...

    한국경제 | 2020.02.08 01:26 | YONHAP

  • thumbnail
    여객기 격추 '치명타' 맞은 이란…대미항쟁 급격히 위축될 듯

    ... 폭사(1월3일),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 미사일 공격(1월8일)이 뒤따랐다. 전쟁 일보 직전까지 갔던 미국과 이란의 긴장은 잘잘못을 따질 수 없는 사안이지만 미국에 다소 불리하게 국제 여론이 형성되는 분위기였다. 이라크전을 일으킨 조지 부시 전 대통령도 이란과 전면전을 우려해 접었던 '솔레이마니 살해'라는 카드를 선택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무리한 판단이 중동을 전쟁 위기로 몰아넣었다는 쪽으로 기울었다. 또 이런 위기의 직접적 ...

    한국경제 | 2020.01.11 21: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