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2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러닝메이트로 '아시아계' 덕워스·'흑인' 라이스 부상(종합)

    덕워스, 이라크전에서 두 다리 잃은 참전용사 출신 라이스, 오바마 행정부 시절 주유엔대사·국가안보보좌관 역임 11월 미국 대선의 러닝메이트를 선정하기 위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캠프의 작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아시아계 여성인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이 바이든 캠프의 러닝메이트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중국계 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난 덕워스 의원은 2004년 이라크 전쟁에서 로켓추진 ...

    한국경제 | 2020.07.06 11:01 | YONHAP

  • thumbnail
    美의원 "탄핵증언 장교 진급 막지말라"며 1천명 군인사 제동경고

    ...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군을 정치화하려 한다며 비난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그는 또 빈드먼 중령이 탁월한 성과에 따라 진급 대상자로 추천됐다면서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개입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덕워스 의원은 이라크전에서 두 다리를 잃고 중령으로 전역한 육군 헬기 조종사 출신이다. 로이터통신은 "덕워스의 행동은 11월 선거 전까지 상원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군 진급 승인을 훨씬 어렵고 오랜 시간이 걸리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7.03 08:20 | YONHAP

  • thumbnail
    안무가 신창호 "AI가 무용수의 디테일마저 잡아내더군요"

    ... 내놨다. 그가 처음부터 과학기술에 천착했던 건 아니다. 신창호 안무가는 한국 현대무용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주요 무용단인 LDP 무용단 창단 멤버다. 지난 2009년부터 20014년까지는 이 무용단 대표를 역임하기도 했다. 이라크전을 소재로 그가 2002년에 만든 '노 코멘트'(No comment)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발레단의 고정 레퍼토리로 수출됐다. 한국 현대무용이 유럽 발레단의 고정 레퍼토리로 수출된 건 처음이었다. 예술가로서 현실 참여는 중요한 ...

    한국경제 | 2020.06.17 07:02 | YONHAP

  • thumbnail
    매티스 "이런 분열적 대통령 처음" vs 트럼프 "매티스는 미친개"(종합)

    ... 침해하도록 명령을 받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고 개탄했다. 매우 강직하고 저돌적인 군인으로 평가받아 '미친개' 또는 '성난개'로 번역되는 '매드 독'(Mad dog)이라는 별명을 가진 매티스 전 장관은 걸프전과 아프간전, 이라크전에 참전했던 '살아있는 해병의 전설'로 불린 인물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국방장관을 지냈지만 시리아 미군철수와 북핵대처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상당한 갈등을 겪다 사실상 해임됐다. 매티스 전 장관의 이런 메시지는 2018년 ...

    한국경제 | 2020.06.04 16:37 | YONHAP

  • thumbnail
    미 코로나 사망 10만명…한국전+베트남전 미군 전사자보다 많아

    ... 것보다 많다고 지적했다. 또 제1차 세계대전 때 전사한 미군의 거의 2배이자,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의 초기 폭발로 사망한 사람들과 맞먹는다고 전했다. NYT는 또 미국인으로 국한할 경우 사망자 10만명은 이라크전 사망자의 22배, 9·11 테러 사망자의 33배, 아프가니스탄 전쟁 사망자의 41배, 진주만 공습 사망자의 42배라고 보도했다. 현 추세대로라면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희생자는 1918년 스페인 독감(H1N1)으로 ...

    한국경제 | 2020.05.28 09:01 | YONHAP

  • thumbnail
    재난재해마다 뒤따르는 언론보도 비판…올바른 취재보도 방향은

    ... 취재 보도의 이해'(뉴스통신진흥총서 28)는 전쟁과 재난을 중심으로 고질적인 취재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아갈 방향을 모색한다. 필자는 1990년대 초중반 서해 페리호 침몰사고, 성수대교 및 삼풍백화점 붕괴 등을 비롯해 이라크전쟁과 쿠바 관타나모 수용소, 미국 남부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멕시코만 원유시추시설 폭발 사고, 아이티 대지진 현장 등 국내외 전쟁과 재난 현장에서 겪고 느낀 점을 토대로 책을 썼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취재 무용담이나 특종 ...

    한국경제 | 2020.05.27 08:00 | YONHAP

  • thumbnail
    '정치적 부족주의'가 갈등·분열의 뇌관이었네

    때로는 편견이 눈을 가린다. 상식적으로는 이해가 안 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해서 모두를 당황하게 만든다. 미국의 경우 베트남전과 이라크전 패배가 그런 사건이었다. 초강대국 미국이 패배하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에이미 추아 예일대 로스쿨 교수의 《정치적 부족주의》는 ‘국가’라는 틀에 가려져 미처 인지하지 못했던 사람들의 ‘부족’적 정체성이 세계 곳곳에서 어떤 분열을 일으키고 있는지 보여준다. 저자는 ...

    한국경제 | 2020.05.21 15:09

  • thumbnail
    아무것도 못하는 당신이 첫 번째 할 일, 책상정리

    ... 헤맨다. 주변의 말에 휘둘리기도 한다. 오늘은 이 일, 내일은 저 일에 관심을 가지며 복잡한 머리를 쥐어뜯는다. 《빅 워크》는 이 같은 고민을 해결하고 싶은 독자들을 위한 책이다. 이 책의 저자 찰리 길키는 미국 육군 장교 출신이며 이라크전에 참전한 경력이 있다. 현재는 시간관리와 자기계발 관련 전문가로 활약하고 있다. 그가 말하는 ‘빅 워크(big work)’란 사람들이 자기 자신을 성공으로 이끄는 가장 중요한 일이다. 어떤 막연한 꿈이라도 실행 가능한 ...

    한국경제 | 2020.05.14 15:07

  • thumbnail
    이집트 룩소르 스핑크스, 카이로 도심 광장으로 이전

    ... 전시하는 사업은 카이로에 관광 명소를 조성한다는 명분으로 추진됐다. 그러나 150년 역사의 타흐리르 광장이 이집트 시민이 모여 민의를 분출하는 공간적 구심점인 터라 이를 관광지화해 반정부 시위를 차단하려는 게 정부의 의도가 아니냐는 의심도 받는다. 이 광장에서는 2003년 이라크전이 발발했을 때 미국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고 2011년 '아랍의 봄' 민중봉기 때는 자유를 갈망하는 시민의 열기가 집약되면서 '민주화의 성지'로 불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2 21:50 | YONHAP

  • thumbnail
    전쟁터 방불케 하는 뉴욕…"9·11 이후 가장 많은 응급전화"

    코로나19로 뉴욕에 하루 7천건 응급전화 쇄도…NYT "구조요원이 삶과 죽음 결정" 9·11과 이라크전 경험한 응급요원 "내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온통 전쟁 지역이에요.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진앙으로 떠오른 미국 뉴욕이 전쟁터를 방불케 하는 극도의 혼란을 겪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8일(현지시간) '전쟁 지역 : 뉴욕시 앰뷸런스는 지금 9·11 때만큼 바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뉴욕시 응급구조사들이 ...

    한국경제 | 2020.03.29 13: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