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9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객기 격추 '치명타' 맞은 이란…대미항쟁 급격히 위축될 듯

    ... 폭사(1월3일),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 미사일 공격(1월8일)이 뒤따랐다. 전쟁 일보 직전까지 갔던 미국과 이란의 긴장은 잘잘못을 따질 수 없는 사안이지만 미국에 다소 불리하게 국제 여론이 형성되는 분위기였다. 이라크전을 일으킨 조지 부시 전 대통령도 이란과 전면전을 우려해 접었던 '솔레이마니 살해'라는 카드를 선택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무리한 판단이 중동을 전쟁 위기로 몰아넣었다는 쪽으로 기울었다. 또 이런 위기의 직접적 ...

    한국경제 | 2020.01.11 21:24 | YONHAP

  • thumbnail
    "중국의 친 이란 행보는 무기·석유거래 '특수관계' 때문"

    SCMP "中, 이란·이라크전 때 북한 통해 이란에 무기공급"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를 제거하고, 이에 이란이 미사일 반격에 나선 가운데 중국이 친 이란 행보를 보이는 이유는 과거 무기·석유 거래 등으로 맺어진 특수관계 때문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9일 SCMP에 따르면 미국이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한 후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높아진 상황에서 중국이 이란을 ...

    한국경제 | 2020.01.09 17:38 | YONHAP

  • thumbnail
    미국·이란 충돌우려 완화에도…시선 끄는 美 방산주[한민수의 스톡뷰]

    ... 어디서 발사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현 상황을 감안하면 증시 접근에 있어 양국의 무력 충돌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주문이다. 1990년대 이후 미국이 중동 지역에서 직접 전쟁에 관여한 것은 걸프전(1990~1991년)과 이라크전(2003년)이다.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 이후 S&P500지수는 1990년 7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동안 16.9%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는 18% 급락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글로벌매크로팀장은 "당시 ...

    한국경제 | 2020.01.09 13:54 | 한민수

  • thumbnail
    김정은, '장기 잠행' 父와 달리 거침없는 공개행보

    美 이란 군부 제거에도 '웃는 얼굴'로 자신감…김정일, 이라크전 전후로 두문불출 국방보다 경제부문 먼저 챙겨…'먹고 사는 문제'에 방점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표적 살해'한 소식이 긴급 타전된 것은 지난 3일. 국제사회는 미국이 이란과 함께 대표적인 반미국가로 꼽히는 북한에 사실상 우회적 경고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하면서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그러나 그의 '두문불출'에 ...

    한국경제 | 2020.01.07 11:38 | YONHAP

  • thumbnail
    한국, 중동에 13차례 파병…호르무즈 파병여부 주목

    ... 철수했다. 2010년 7월에는 아프가니스탄의 재건을 돕기 위해 파견한 지방재건팀을 보호하기 위한 오쉬노부대를 파병했다가 2014년 6월 철수시켰다. 오쉬노부대 총 파병 인원은 1천700여명이다. 2003년 미국의 공격으로 시작된 이라크전 때는 4개 부대가 이라크에 파병됐다. 2003년 4월 서희부대(건설공병지원단)를 시작으로 제마부대(국군의료지원단), 자이툰부대(민사재건부대), 다이만부대(58항공수송단)가 이라크에 주둔했다. 총 파병 인원이 1만8천여명으로 중동지역에 ...

    한국경제 | 2020.01.06 18:24 | YONHAP

  • thumbnail
    쿠드스군 새 사령관은 솔레이마니와 '영혼이 같은 동지'(종합)

    에스마일리 거니…이란·이라크전 전공 세우며 전우애 다져 20여년간 함께 조직 이끌어…영향력 같을지는 미지수 "중동에서 미국 제거할 것"…솔레이마니 죽음에 복수 다짐 미국이 표적 공습으로 제거한 거셈 솔레이마니에 이어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에 임명된 에스마일리 거니(63) 준장은 20여년간 부사령관으로서 솔레이마니와 함께 쿠드스군을 이끈 인물이다. 1957년 8월 이란 북동부 종교 성지 마슈하드에서 태어난 거니는 팔레비 왕조의 몰락과 ...

    한국경제 | 2020.01.06 14:37 | YONHAP

  • thumbnail
    증권가 "미·이란 갈등, 올 증시 첫 악재…불확실성 커져"

    ... 이란의 갈등이 전면전으로 확대될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심혜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이란, 누구도 전면전을 원하지 않는다"며 "특히 미국은 이제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와 함께 세계 3대 산유국으로 거듭나 2003년 이라크전 당시처럼 중동이 중요한 지역이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또 "이란은 미국과의 재래전에서 절대적 열위에 있고 트럼프 대통령의 제재 강화로 경제 상황도 악화하고 있다"며 "이란이 미국을 상대로 전면전을 감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고 올해 ...

    한국경제 | 2020.01.06 10:51 | YONHAP

  • thumbnail
    쿠드스군 새 사령관은 솔레이마니와 '영혼이 같은 오랜 동지'

    에스마일리 거니…이란·이라크전 전공 세우며 전우애 다져 20여년간 함께 조직 이끌어…전문가 "같은 영향력 가질지는 의문" 미국이 표적 공습으로 제거한 거셈 솔레이마니에 이어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에 임명된 에스마일리 거니(63) 준장은 20여년간 부사령관으로서 솔레이마니와 함께 쿠드스군을 이끈 인물이다. 1957년 8월 이란 북동부 종교 성지 마슈하드에서 태어난 거니는 팔레비 왕조의 몰락과 혁명을 목격하며 성장했다고 AP통신 등이 5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0.01.06 10:41 | YONHAP

  • thumbnail
    전쟁없다던 트럼프의 이란 도박…전쟁위기론 속 중동 수렁빠지나

    ... 헤쳐나가기 위해 나라를 하나로 결집하는 것은 불가능할 수 있다면서 이번 사살은 미국의 전략적이고 도덕적인 기대치도 뒤죽박죽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당장 환호하는 모습이지만, 충격과 공포를 불러일으킨 이라크전과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보듯 득의양양한 분위기는 잠시일 뿐 군사적, 정치적 재앙의 장기화가 기다리고 있다는 게 미국 현대사의 교훈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이 방송은 "이란과의 극한적 충돌은 이라크전, 아프가니스탄 전쟁 보다 훨씬 ...

    한국경제 | 2020.01.04 04:55 | YONHAP

  • thumbnail
    美제재가 흔든 이란 월드컵축구…감독-협회 '맞제소'

    ... 이라크와 월드컵 지역예선전을 앞두고 터키에서 만나 밀린 급여를 지급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빌모츠 감독이 이끄는 이란 축구대표팀은 10월과 11월 한 수 아래로 본 바레인, 이라크에 모두 패하면서 이란 축구팬의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이라크전에서 빌모츠 감독은 벤치에 앉아있긴 했으나 작전을 지시하지 않았다. 빌모츠 감독은 이라크전 뒤 벨기에로 돌아가 한달 넘게 이란으로 오지 않았다. 결국 이란축구협회는 성적 부진을 이유로 최근 그를 해임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이달 ...

    한국경제 | 2019.12.29 19: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