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7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bnt화보] 김양 “나에게 0순위는 항상 가족”

    ... 핀잔을 들었다며 웃는 김양. 하지만 방송 이후 잘 풀렸다는 말에 “그럼 됐고”라고 쿨하게 답하셨다고. 그는 “언젠가 꼭 다시 같이 무대에 설 영광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스승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 다른 롤모델로는 이미자와 주현미를 꼽으며 “둘을 반씩 닮은 가수가 되고 싶다” 며 그들의 명곡들을 추천해주기도 했다. 실물이 너무 예쁜 그에게 닮았다고 들어본 연예인은 없는지 묻자 “어린 시절에는 유이, 지금은 배우 김성령을 닮았다고 종종 듣는다” 며 ...

    bntnews | 2019.09.20 15:45

  • thumbnail
    [bnt화보] 김양 “'미스트롯' 탈락곡 '잡초', 아쉬움에 공연 때 자주 불러”

    ... 핀잔을 들었다며 웃는 김양. 하지만 방송 이후 잘 풀렸다는 말에 “그럼 됐고”라고 쿨하게 답하셨다고. 그는 “언젠가 꼭 다시 같이 무대에 설 영광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스승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 다른 롤모델로는 이미자와 주현미를 꼽으며 “둘을 반씩 닮은 가수가 되고 싶다” 며 그들의 명곡들을 추천해주기도 했다. 실물이 너무 예쁜 그에게 닮았다고 들어본 연예인은 없는지 묻자 “어린 시절에는 유이, 지금은 배우 김성령을 닮았다고 종종 듣는다” 며 ...

    bntnews | 2019.09.20 15:45

  • thumbnail
    [bnt화보] 김양 “이상형? 체격 크고 어른들에 잘하는 사람”

    ... 핀잔을 들었다며 웃는 김양. 하지만 방송 이후 잘 풀렸다는 말에 “그럼 됐고”라고 쿨하게 답하셨다고. 그는 “언젠가 꼭 다시 같이 무대에 설 영광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스승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 다른 롤모델로는 이미자와 주현미를 꼽으며 “둘을 반씩 닮은 가수가 되고 싶다” 며 그들의 명곡들을 추천해주기도 했다. 실물이 너무 예쁜 그에게 닮았다고 들어본 연예인은 없는지 묻자 “어린 시절에는 유이, 지금은 배우 김성령을 닮았다고 종종 듣는다” 며 ...

    bntnews | 2019.09.20 15:40

  • thumbnail
    [bnt화보] '미스트롯' 김양 “우승 후보로 송가인, 홍자, 정다경 예상했다”

    ... 핀잔을 들었다며 웃는 김양. 하지만 방송 이후 잘 풀렸다는 말에 “그럼 됐고”라고 쿨하게 답하셨다고. 그는 “언젠가 꼭 다시 같이 무대에 설 영광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스승에 대한 각별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또 다른 롤모델로는 이미자와 주현미를 꼽으며 “둘을 반씩 닮은 가수가 되고 싶다” 며 그들의 명곡들을 추천해주기도 했다. 실물이 너무 예쁜 그에게 닮았다고 들어본 연예인은 없는지 묻자 “어린 시절에는 유이, 지금은 배우 김성령을 닮았다고 종종 듣는다” 며 ...

    bntnews | 2019.09.20 15:39

  • thumbnail
    [인터뷰] 김양 “트로트만의 매력은 소통과 정(情)”

    ... 지금은 편안하다. 많은 분들이 편하게 불러주실 수 있는 이름인 것아 좋다. 가끔 선배님들께서 나중에 50대가 되면 '김 부인'으로 바꾸라고 장난치시기도 하고(웃음). 60대가 되면 바꿀까 생각 중이다(웃음)” Q. 롤모델 “이미자, 주현미 선배님을 존경한다. 이미자 선배님 노래는 굉장히 선율적이다. 꼭 기교를 내거나 하지 않아도 가슴에 와 닿는 아름다움이 있다. 주현미 선배님은 꾀꼬리 같은 예쁜 목소리로 기교 있게 노래를 잘하신다. 두 분을 적절히 닮고 싶다. ...

    bntnews | 2019.09.20 15:36

  • thumbnail
    트로트 걸그룹 레이디티 이현주, 골든마이크 결선 무대 선다

    ... 프로그램 ‘K트롯 서바이벌 골든 마이크’ 결승 무대에 오른다. 이현주는 지난 방송에서 강민주의 ‘회룡포’로 애절한 감성과 뛰어난 가창력을 뽐내며 결선에 진출했다. 심사위원 태진아는 “이미자, 패티김처럼 혼자 무대에 있어도 백 명이 서 있는 느낌을 준다”며 극찬했다. 추가열 심사위원 역시 이현주를 가장 주목할 만한 참가자로 꼽았으며, 삼총사의 지영일은 이현주의 가슴 절절한 감성에 눈물도 흘렸다. 소속사 투엔케이의 ...

    텐아시아 | 2019.09.20 10:23 | 김하진

  • thumbnail
    [TEN 한복 인터뷰] 비너스 "우리는 '트롯돌'... 추석연휴엔 '깜빡이'를 들어 주세요"

    ... 그래도 홍진영, 장윤정 선배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그분들이 다방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자랐기 때문이다. 나 또한 선배들처럼 본업인 트로트 가수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만능엔터테이너로 거듭나고 싶다. 박성연: 이미자 선생님이다. 선생님의 목소리, 창법 모든 걸 좋아한다. 무엇보다 선생님처럼 오래오래 노래하는 게 목표다. 정다경: 트로트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롤모델을 누구라고 해야 하나’ 하고 생각해 본 적이 있다. 나는 ...

    텐아시아 | 2019.09.13 07:18 | 노규민

  • thumbnail
    K트롯 '골든 마이크', 준결선 무대서 “감동의 무대” 눈길

    ... 무대에서 이현주는 강민주의 ‘회룡포’를 불러 시청자 심사위원 점수 77점을 받으며 아쉽게 1위를 놓쳤다. 이현주의 무대에 가슴을 졸이던 삼총사의 지영일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태진아 심사위원은 “이미자 선배, 패티김 선배처럼 혼자 무대에 서 있어도 100명, 200명이 서 있는 느낌을 주었다.”며 이현주에게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7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라온 나상도는 남진의 ‘님과 함께’를 선보였다. ...

    스타엔 | 2019.09.07 10:50

  • thumbnail
    '마이웨이' 문희옥 "무지했던 지난 50년, 이제는 사람들에게 희망 주고파"

    ... 듣고 교감 선생님이 "가수하면 좋겠다"라고 말해 가수의 꿈을 꾼 것. 고등학교 3학년, 단발머리에 앳된 문희옥은 '사투리 디스코'로 데뷔해 큰 사랑을 받았고, 이후 '성은 김이요', '사랑의 거리' 등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이미자, 주현미와 함께 정통 트로트의 길을 걷게 된다. 가수로 탄탄대로였던 문희옥도 '인간 문희옥'의 삶에서는 녹록지 않았다. 이혼, 큰언니의 암 투병, 남동생의 갑작스러운 죽음 등 끊임없이 사건들이 생기며 결국 가수 활동을 중단할 ...

    스타엔 | 2019.08.28 15:14

  • thumbnail
    '골든 마이크', 본선 2라운드 실력파들 대거 등장 치열한 토너먼트

    ... 방영된 본선 2라운드에서는 애절한 여성트롯의 진수 풍금과 본선 1라운드 골든마이크의 주인공 하보미의 대결로 문을 열었다. 이날 풍금은 이해연의 '단장의 미아리 고개’를 불러 정통 트롯의 깊이를 보여주었다. 하보미는 이미자의 ‘삼백 리 한려수도’를 본인만의 독특한 소리로 해석하며 풍금에 맞섰다. 이에 진성 심사위원은 "하보미가 노래를 참 잘한다. 요소요소 공간을 매워주는 꽉찬 목소리로 보배 같은 가수가 되길 바란다"며 극찬했다. ...

    스타엔 | 2019.08.24 1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