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6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빈센조' 김윤혜, 강렬한 첫 등장→입체적 반전 캐릭터…매력 폭발 명장면 넷

    ... 귀신이라고 해도 믿을 것 같은 비주얼로 강렬하게 피아노를 치며 등장해 빈센조(송중기 분)를 놀라게 했다. 개성 있는 금가프라자 식구 속에서도 허를 찌르는 등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매력 폭발 2단계, 사랑에 빠진 원장님 낯선 이방인인 빈센조를 경계하던 눈빛이 사랑에 빠진 눈빛으로 차차 바뀌었다. 순수 혈통 얼빠임을 인정하며 빈센조의 비주얼에 푹 빠진 것. 좀비 연기를 연습하며 입천장까지 보여준 자신을 원망하며 혼자 상처 입는 셀프 마상 연기로 시청자에게 큰 ...

    스타엔 | 2021.04.12 10:56

  • thumbnail
    "이런 캐릭터는 없었다" '빈센조' 김윤혜 매력 폭발 명장면 4

    ... 귀신이라고 해도 믿을 것 같은 비주얼로 강렬하게 피아노를 치며 등장해 빈센조(송중기 분)를 놀라게 했다. 개성 있는 금가프라자 식구 속에서도 허를 찌르는 등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매력 폭발 2단계, 사랑에 빠진 원장님 낯선 이방인인 빈센조를 경계하던 눈빛이 사랑에 빠진 눈빛으로 차차 바뀌었다. 순수 혈통 얼빠임을 인정하며 빈센조의 비주얼에 푹 빠진 것. 좀비 연기를 연습하며 입천장까지 보여준 자신을 원망하며 혼자 상처 입는 셀프 마상 연기로 시청자에게 큰 ...

    한국경제TV | 2021.04.12 09:10

  • thumbnail
    '괴물' 여진구의 괴물급 저력, 또 하나의 인생작&또 한 번의 인생캐 완성

    ... 한층 깊어진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여진구에게 ‘괴물’은 또 하나의 인생 작품이자, ‘한주원’은 새로운 인생 캐릭터로 남았다. 진실을 추적하기 위해 만양이란 낯선 공간에 스스로를 내던진 이방인 한주원의 시선에는 의심과 경계가 끊이지 않았고, 파트너 이동식으로 인한 혼란과 고뇌가 뒤엉키다가도, 실체 없는 괴물들을 향한 분노와 광기가 스치기도 했다. 극단의 감정을 세밀하고 밀도 높게 그려낸 여진구의 연기는 매 순간 빛을 발했다. ...

    스타엔 | 2021.04.11 11:04

  • thumbnail
    여진구, '괴물'로 추가한 인생작…"매 순간 소중히 새겼다"

    ... 그런 그를 향해 환하게 웃어 보이는 이동식의 모습은 진한 울림과 여운을 안겼다. '괴물'로 돌아온 여진구는 한층 깊어진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진실을 추적하기 위해 만양이란 낯선 공간에 스스로를 내던진 이방인 한주원의 시선에는 의심과 경계가 끊이지 않았고, 파트너 이동식으로 인한 혼란과 고뇌가 뒤엉키다가도, 실체 없는 괴물들을 향한 분노와 광기가 스치기도 했다. 극단의 감정을 세밀하고 밀도 높게 그려낸 여진구의 연기는 매 순간 빛을 발했다. ...

    텐아시아 | 2021.04.11 10:44 | 김수영

  • thumbnail
    추신수가 작심 비판한 한국야구 인프라, 윌리엄스 감독 생각은

    ... 히어로즈와의 방문경기를 앞두고 이와 관련한 질문에 "메이저리그는 홈팀이나 원정팀 모두 최고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보통 내가 알기로는 선수노조와 구단주가 상의해서 최종 결론이 나오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방인 지도자가 섣불리 대답하기엔 예민할 수도 있는 이 질문에 대해 윌리엄스 감독은 KBO 리그를 존중하는 태도를 잃지 않고 신중하게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변화라는 게 하루아침에 이뤄지는 게 아니다. KBO리그 차원에서도 큰 노력을 ...

    한국경제 | 2021.04.06 18:10 | YONHAP

  • thumbnail
    위너 강승윤 "윤종신 선생님 '잘 컸다' 한마디에 울컥했죠"

    ... 형식의 노래다. 강승윤은 "'아이야'를 만들면서 무조건 윤종신 선생님과 이 곡을 함께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연락을 드렸다"며 "'승윤이가 원하는 게 있으면 다 해줘야지' 하고 흔쾌히 말씀 주셔서 감동했다"고 전했다. 녹음 당시 '이방인 프로젝트'로 외국에 체류 중이던 윤종신은 녹음 파일에 뜻밖의 한 마디를 더해 강승윤을 더욱 감동하게 했다. "곡이 끝나는 마지막 부분에 선생님께서 '잘 컸다'라고 녹음해서 보내주셨어요. 엔지니어와 녹음 파일을 열어봤는데 '잘 컸다'를 ...

    한국경제 | 2021.03.29 15:33 | YONHAP

  • thumbnail
    "10년 활동의 회고록"…강승윤이라는 '페이지'에 꽂은 책갈피 [종합]

    ... 가사도 싹 다르게 써주셔서 감사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사실 윤종신 선생님과 함께한 곡이 마지막 12번 트랙이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작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그는 "윤종신인 이방인 프로젝트로 해외에 나가 있었을 때였는데 직접 녹음 장비를 준비해 녹음해준 거였다. 후렴구에 애드리브도 넣어주시면 좋겠다는 말을 했는데 곡이 끝나는 마지막 부분에 '잘 컸다'라고 녹음해주셨더라. 그 말을 듣는 순간 ...

    연예 | 2021.03.29 14:17 | 김수영

  • thumbnail
    의정부 음악극축제 5월 7∼16일 소규모 분산 개최

    ... 등을 혼합한 색다른 매력을 가진 작품이며 대면 공연으로 처음 선보인다. 또 폐막작으로 김덕수 명인의 일대기를 통해 사물놀이의 탄생과 한국전통예술의 현대사를 다큐멘터리 기법으로 그려 낸 '김덕수전(傳)'이 무대에 오른다. 이자람의 '이방인의 노래'에도 관심이 쏠린다. 남미문학 거장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단편소설 '대통령 각하, 즐거운 여행을(Bon Voyage, Mr. President)'을 판소리로 재창작해 국내외에서 호평받았다. 이밖에 현대무용가 김설진이 ...

    한국경제 | 2021.03.27 08:33 | YONHAP

  • thumbnail
    애틀랜타 한인타운 촛불집회…빗속 인종 초월 300여명 연대

    ...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아시아계 이민자의 각성을 촉구하는 기도를 올렸다. 김백규 비대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범죄 그 자체"라며 "우리도 세금을 내고 투표를 하는 미국인이다. 우리는 이방인이 아니며 우리의 권리를 되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계 샘 박 조지아주 하원의원은 지난주 애틀랜타를 방문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의 면담 내용을 소개하며 "조지아주 정치권은 아시아계에 대한 공격을 절대 묵과하지 ...

    한국경제 | 2021.03.26 16:55 | YONHAP

  • thumbnail
    '괴물' 여진구 열연이 빚어낸 한주원의 결정적 변곡점

    ... 꿰뚫는 치밀한 해석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빚어냈다. 밀도 높은 심리전의 한 축을 이끌며 극의 텐션을 팽팽하게 잡아당긴 여진구의 힘은 심리 추적 스릴러의 묘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이동식(신하균 분)의 과거와 얽혀있는 만양 사람들 가운데 이방인 한주원(여진구 분)의 존재는 극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중요한 포인트다. 이동식과 어딘지 모르게 수상쩍은 마을 사람들을 쫓는 관찰자적 시선은 시청자들과 결을 같이하며 몰입하게 했다. 극의 전반부는 끊임없이 찾아드는 혼란 속에 경계와 의심을 ...

    한국경제TV | 2021.03.26 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