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28,6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北 최선희 "10월의 서프라이즈? 美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

    ... 7~9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 측에 오판하지 말라는 경고성 메시지를 보낸 것이란 관측도 있다. 박원곤 한동대 국제지역학과 교수는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자신의 선거용 ‘이벤트’로 활용할 것이라고 경계하고 있다”며 “미국이 만약 자신들과의 대화를 원한다면 ‘알맹이’ 있는 안을 가져와야 한다는 것을 환기하는 차원에서 메시지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

    한국경제 | 2020.07.05 17:36 | 임락근

  • thumbnail
    비건 방한에도 미국에 등 돌린 북한, 중국·러시아엔 연일 구애

    ... 개의 적을 동시에 상대할 여력이 없는 만큼 대선 전에라도 북한과 외교적 돌파구를 만드는 게 향후 중국과 경쟁에서 더 유리하다는 미국 내 시각으로, 문 특보는 백악관에서도 이에 대한 긍정적 반응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이벤트성 만남을 거부하고 있고 미국도 대선 전 큰 양보를 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 실현 가능성은 불투명하다. 오는 7일로 예정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의 방한도 돌파구 마련보다는 북한의 압박 행보로 인한 상황 악화를 ...

    한국경제 | 2020.07.05 17:35 | YONHAP

  • thumbnail
    [N년 전 오늘의 XP] '어게인 2002' 웃음과 감동의 2012 K리그 올스타전

    ... '발로텔리 세리머니로 폭소 유발' 황선홍 '주먹 불끈' 이날 경기는 팀2002 은퇴 선수들의 체력을 감안해 전후반 35분으로 치러졌다. 팀2012가 2-1로 앞선 채 전반전이 끝난 뒤 하프타임에는 승부차기 이벤트가 진행됐다. 한일월드컵 스페인전 승리의 감동을 재현하기 위해 마련된 순서로 팀2002는 스페인전에 나섰던 황선홍-박지성-설기현-안정환-홍명보 순으로 킥을 준비했다. 이때 여섯 번째 키커로 나선 홍명보가 전성기 시절 슛감각을 ...

    한국경제 | 2020.07.05 07:01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진중권, 北 최선희 담화에 동조…"극히 현실적인 판단"

    ... 곧 물러날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며 "북미협상은 어차피 차기 대통령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가 회담을 하자고 해봐야 선거용 이벤트에 불과할 뿐"이라며 "거기에 들러리 설 의사가 없다는 얘기로 지극히 현실적인 판단"이라고 했다. 최 부상의 담화는 남한을 향해서는 쓸데없이 대통령 지지율을 끌어올릴 궁리를 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7.04 20:34 | 한민수

  • thumbnail
    북 최선희, 비건 방한 앞두고 "미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종합2보)

    ... 나오는 데 대해 정상회담 무용론을 분명히 표명한 것이다. 최 제1부상은 특히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를 위한 '이벤트' 차원의 북미정상회담에 응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의 담화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가 오는 7~9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나와 미측에 경고 및 압박성 메시지를 보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

    한국경제 | 2020.07.04 19:51 | YONHAP

  • thumbnail
    미 독립기념일에 북미정상회담 선 그은 북한…장기전 대비하나

    10월 회담 가능성 일축…전문가 "정치적 이벤트 경고·대미압박 일환" 북한이 4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오는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의도와 앞으로 북미관계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

    한국경제 | 2020.07.04 16:21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친북총결집 위장평화쇼"…진중권 "대북송금하면 큰일"

    ... 대목을 두고 "남한을 향해서는 쓸데없이 대통령 지지율 끌어올릴 궁리나 하지 말라는 메시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를 향해 "앞으로 계속 지지율 떨어질 일만 남았는데, 가을쯤 다시 국민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는 감동 이벤트를 연출하고 싶을 것"이라며 "이번에 통일부와 국정원장 갈아치운 것은 그것을 위한 준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를 겨냥, "과거라면 송금이라도 해줄 텐데, 지금 그렇게 했다가는 큰일 난다. 북에는 별로 ...

    한국경제 | 2020.07.04 15:27 | YONHAP

  • thumbnail
    북 최선희, 북미회담 가능성 일축…"마주 앉을 필요 없어"(종합)

    ...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특히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를 위한 '이벤트' 차원의 북미정상회담에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담화에서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섣부르게 중재 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내비친 한국 정부를 겨냥하는 ...

    한국경제 | 2020.07.04 14:03 | YONHAP

  • thumbnail
    우즈,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도 불참…켑카는 출전

    ... 헤리티지,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로켓 모기지 클래식을 이어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도 건너뛴다. 우즈는 지난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PGA 투어에 출전하지 않았다. 가장 최근 대중 앞에 나선 것은 지난 5월 필 미컬슨(미국)과 대결한 이벤트 자선 대회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였다. 우즈는 최근 골프TV의 SNS에 근황을 보여주기도 했다. 우즈는 아직 공식적으로 다음 일정을 밝히지 않았지만, 골프채널은 "우즈는 자신이 5차례 우승을 차지했던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돌아올 ...

    한국경제 | 2020.07.04 10:27 | YONHAP

  • thumbnail
    [주말N쇼핑] 백화점은 패션상품, 대형마트는 수박·대게 할인

    ... 비비안웨스트 등 브랜드 상품이 나온다. 판교점은 10층 토파즈홀에서 '여름 패션 마켓'을 열고 가치공간, 핏플랍, 모노크 올리브데올리브 등 10여개 브랜드의 여름 상품을 판매한다. ◇ 신세계백화점 =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 등 주요 매장 이벤트홀 등에 홈트레이닝과 홈케어 관련 용품을 소개하는 '워라밸 페어'를 연다. 홈트레이닝을 위한 요가매트와 다양한 헬스기구 등을 체험 후 구매할 수 있고, 스포츠캐주얼 브랜드 뮬라웨어는 플레어 팬츠 원플러스원(1+1), 워터레깅스 제품을 ...

    한국경제 | 2020.07.04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