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0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그룹주 요동…삼성물산 장 초반 15% 급등(종합)

    ... 보유한 1대 주주로, 삼성전자 주식도 4.18%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삼성이 이 지분을 어떻게 할 것인지가 최대 관심사다. 강승건 KB증권 연구원은 "향후 지배구조의 큰 변화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가정하에서 삼성생명에 요구되는 것은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한 배당 확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부진 대표의 호텔신라는 1.96%(1천500원) 오른 7만8천원에 거래됐고, 호텔신라우는 장 시작과 함께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26 09:48 | YONHAP

  • thumbnail
    "삼성물산, 이건희 회장 타계로 중요도↑"…주가 급등

    ... 14.42%(15,000원) 오른 11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물산은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회사로,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다. 삼성물산의 최대주주는 17.33%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이 부회장이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5.55%),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5.55%), 고 이 회장(2.88%) 등 가족 주식까지 합쳐 이 부회장 일가 소유의 삼성물산 지분은 33.4%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26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

    한국경제TV | 2020.10.26 09:26

  • thumbnail
    오늘 이건희 회장 입관식…삼성 사장단 조문 예정

    ... 삼성그룹 사장단들이 차례로 조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6일 삼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 사이에 故 이건희 회장의 입관식이 진행된다. 전날부터 빈소를 지킨 상주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 오너일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이른 시간부터 취재진이 몰리며 혼잡한 상황이다. 취재진들은 장례식장 1층 입구에 포토라인을 설치했다. 전날과 마찬가지로 ...

    한국경제TV | 2020.10.26 09:09

  • thumbnail
    [이건희 별세] 빈소에 노영민·이재명 방문…26일 오전 입관식(종합3보)

    이재용, 직접 차 몰고 와…홍라희·이부진·이서현 등이 빈소 지켜 정몽윤·정몽규·이재현 등 조문…문재인 "한국 재계의 상징…별세 깊이 애도"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 정계와 재계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의 외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빈소가 차려지기 전인 이날 오후 4시 57분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두 자녀와 함께 왔다. 이 부회장은 현대자동차 스포...

    한국경제 | 2020.10.25 22:40 | YONHAP

  • thumbnail
    조문 사양했지만 故 이건희 회장 장례식장, 애도 행렬 잇따라

    ... 직접 몰고 장례식장에 와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과 두 자녀는 모두 흰색 마스크를 쓰고 검정 정장을 입었다.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을 한 채 아무 말 없이 취재진 앞을 지났다. 이 부회장 외에도 미망인인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이서현 등 고인의 자녀들도 도착해 빈소를 지켰다. 오후 7시 25분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약 10분 뒤인 오후 7시 35분께 떠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냐는 질문에 ...

    한국경제TV | 2020.10.25 21:18

  • thumbnail
    [이건희 별세] '조문 사양'에도 애도 행렬…노영민 비서실장도 방문(종합2보)

    이재용, 직접 차 몰고 와…홍라희·이부진·이서현 등이 빈소 지켜 노영민 비서실장 방문해 대통령 메시지 전달 정몽윤·정몽규·이재현 등 조문…박병석·이낙연 등 조화 보내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 정계와 재계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의 외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빈소가 차려지기 전인 이날 오후 4시 57분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두 자녀와 함께 왔다. 이 ...

    한국경제 | 2020.10.25 20:15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별세] 이재용 시대…사법리스크 등 난관 많아

    ... 삼성은 이건희 회장이 쓰러지고 6년 5개월의 시간동안 지배구조를 단순화해왔다. 삼성물산을 정점으로 사실상 경영권 승계 구도가 짜진 만큼 당장 지배구조 체제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다만 부친이 별세한 만큼 만약 이부진, 이서현 등 동생들과 계열 분리 문제가 불거질 경우 삼성은 또다시 소용돌이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또 국회에 발의돼 있는 일명 '삼성생명법'이라 불리는 보험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핵심 계열인 삼성전자의 지배구조에 위협으로 작용할 ...

    한국경제 | 2020.10.25 19:23 | YONHAP

  • 삼성전자·물산 지분 유지한 채, 생명·SDS 지분 처분 가능성

    삼성 오너 일가가 상속세 마련을 위해 계열사 지분을 어떻게 매각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다. 시장에서는 상속세 부담을 줄이고 가족 경영의 큰 틀을 유지한다는 측면에서 이재용 부회장 단독 상속보다는 이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분할 상속받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상속세 재원 마련에 또 다른 변수는 안정적인 지배구조 유지다. 먼저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높고 지배구조 유지 측면에서 중요한 삼성전자, 삼성물산 지분은 ...

    한국경제 | 2020.10.25 17:40 | 고재연

  • thumbnail
    이부진, 호텔신라 경영에 집중…이서현, 모친 뒤 이을 가능성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 타계 후 한솔, CJ, 신세계 등으로 쪼개졌던 때와는 달리 이건희 회장 뒤를 잇는 ‘3세 경영인’들은 계열 분리보다 삼성그룹이란 커다란 울타리를 유지할 것이라는 게 재계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25일 현재 이 사장은 삼성물산 지분 5.55%(약 1045만 주)와 삼성SDS 지분 3.90%(301만 주)를 ...

    한국경제 | 2020.10.25 17:36 | 박동휘

  • thumbnail
    이건희 회장 주식 18조, 상속세 11조 육박…지배구조에 큰 변수

    ... 최대 규모의 세금을 물게 될 것으로 경제계는 보고 있다. 이 회장 상속인들의 상속세 신고·납부 기한은 내년 4월 말까지다. 이 회장의 법정상속인은 배우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첫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둘째 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다. 법정상속분을 따지면 홍 전 관장이 전체 상속 지분의 3분의 1을, 자녀들이 9분의 2씩을 갖는다. 경제계에선 이 회장이 삼성그룹 승계를 고려해 유언장을 작성해 놓았을 ...

    한국경제 | 2020.10.25 17:13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