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2,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獨 메르켈, '영향력 있는 여성' 8년 연속 세계 1위

    ... 인베스트먼트 CEO가 5위였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의 아내이자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인 멜린다 게이츠, 수전 워치츠키 유튜브 CEO, 아나 파트리시아 보틴 산탄데르은행 회장, 메릴린 휴슨 록히드마틴 회장, 지니 로메티 IBM CEO가 6~10위로 뽑혔다. 국내 인사 중에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지난해보다 7계단 오른 86위로 유일하게 100명 안에 이름을 올렸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2.05 18:19 | 유승호

  • thumbnail
    메르켈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8년째 1위…힐러리 탈락

    포브스 선정, 英 메이 총리 2년째 2위…이부진 '93위'→'86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8연 연속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꼽혔다. 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매년 선정해 발표하는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1위를 차지했다. 포브스의 선정 작업이 올해로 15번째를 맞는 가운데 메르켈 총리는 ...

    한국경제 | 2018.12.05 06:10 | YONHAP

  • 故 이병철 삼성 창업주, 용인 선영서 31주기 추모식

    ... 회장의 31주기 추모식이 19일 경기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삼성전자 윤부근, 신종균 부회장과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오너 일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등은 지난주 선영을 다녀갔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2014년 이후 추모식에 참석하지 못하고 있다. 2012년부터 삼성그룹과 별도로 추모식을 열고 있는 CJ그룹 일가도 이날 선영을 ...

    한국경제 | 2018.11.19 17:43 | 오상헌

  • thumbnail
    호암 31주기 추도식…이재용 등 삼성 오너家, 주말에 미리 찾아

    ... 대표이사 등 삼성 계열사 사장단이 대부분 참석했다. 다만 권오현 삼성 종합기술원 회장은 다리 부상으로 추모식에 불참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이건희 삼성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두 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등 가족은 이날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들은 앞서 지난주 중 미리 선영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재계 안팎에서는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구속 수감돼 추도식에 ...

    한국경제 | 2018.11.19 11:33 | YONHAP

  • thumbnail
    31주기 '호암 추모식'…이재용 부회장 2년만에 참석

    ... 할아버지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선영과 서울 필동 CJ인재원에서 이 선대회장의 31주기 추모식과 기제사를 각각 진행한다. 이 부회장은 이날 어머니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여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 등과 함께 선영을 찾아 고인을 기릴 예정이다. 삼성전자 계열 사장단 등 경영진도 추모식에 참석해 창업정신을 되새긴다. 이 부회장의 추모식 참석은 매년 진행됐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국정농단 ...

    한국경제 | 2018.11.19 08:43 | 윤진우

  • thumbnail
    검찰 과거사위 조사기간 연말까지 연장…남은 의혹 12건 조사

    ... 벌여 지난 6월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진상조사단은 최근 장씨가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하고, 해당 번호의 명의가 당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부인이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라는 점을 파악하는 등 과거 드러나지 않았던 사실관계를 집중해 조사하고 있다. 위원회 산하에 꾸려진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추가 연장 기간에 사회 관심도가 크고 진상규명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사건에 조사 인력을 집중한다는 ...

    한국경제 | 2018.10.22 15:39 | YONHAP

  • thumbnail
    100대 기업 올해 두 번째 여성 사장 나올까…후보 1순위는?

    ... 담당하고 있는 류혜정 전무로, 2004년 12월 임원으로 승진했다. 여성 임원 가운데 최연장자는 한화손해보험 김남옥 상무(1955년생)이며, 최연소자는 대림산업 이정은 상무와 아모레퍼시픽 진윤진 상무로 모두 1978년생이다. 100대 기업의 오너가(家) 출신 여성 임원으로는 신세계 이명희 회장, 대신금융그룹 이어룡 회장, CJ제일제당 이미경 부회장,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 삼성물산 이서현 사장, CJ제일제당 김희재 부사장 등이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22 06:46 | YONHAP

  • thumbnail
    故장자연 휴대전화에 저장된 그 이름 '임우재'…기지국 삼성전기 근처

    ... 전화통화한 2곳의 기지국을 확인해 보니 인근에 수원 삼성전기 본사가 있었다.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핸드폰에 저장된 인물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동일인물로 보고 확인을 요청했다. 앞서 임우재 전 고문은 전 아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의 핸드폰으로 장자연에게 전화를 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며 "통화한 적도 없다"고 ...

    한국경제 | 2018.10.18 10:57 | 김예랑

  • thumbnail
    장자연 35차례 통화 임우재, 거짓편지 왕진진…10년째 이어지는 후폭풍

    ... 전인 2008년, 장자연의 휴대전화에 '임우재'란 이름이 임우재 전 전무의 번호가 저장돼 있었고, 35차례 통화한 기록이 확인됐다"고 보도됐다. 여기에 당시 임우재 전 전무가 사용하던 번호는 전 아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명의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더 충격을 안겼다. 한편 임우재 전 전무 측은 "모임에서 장자연을 만난 적은 있지만, 통화를 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연예 | 2018.10.12 15:59 | 김소연

  • thumbnail
    법무장관 "'장자연과 수십차례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

    ...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을 통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 장씨의 생전 통화기록을 확보한 진상조사단은 장씨가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과 35차례 통화한 기록을 확인했으며, 해당 번호의 명의는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라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사건을 수사한 경찰·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차례도 조사하지 않은 경위 등을 되짚어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통화한 적이 ...

    한국경제 | 2018.10.12 15: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