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91-2100 / 4,8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일모직 상장, 삼성 지주사 시나리오 탄력받을 듯

    ... 맞물려서는 제일모직 상장이 지주회사 체제로의 이행을 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오래전부터 삼성 지주사 전환의 시발점이 제일모직 상장이 될 것으로 관측해왔다. 제일모직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10%,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이 각각 8.37%, 이건희 회장이 3.72%를 보유해 오너 일가 지분이 45.56%에 달한다. 제일모직 상장에 이어 삼성전자 인적분할→삼성전자홀딩스·제일모직 합병→삼성 ...

    연합뉴스 | 2014.12.18 06:18

  • 이재용 부회장, 상장주식 부호 2∼3위 넘보나

    ... 5조7천645억원의 상장주식을 보유해 3위에 올랐다. 그러나 제일모직 주가가 10만원을 넘으면 이재용 부회장은 6조원대 상장주식 부자로 정몽구 회장을 제치고 3위에 오를 수 있으며 서경배 회장과 2위 다툼을 벌일 수 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도 단숨에 주식부자 순위 상위권으로 뛰어오를 전망이다. 현재 제일모직 공모가 기준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사장의 상장주식 자산규모는 각각 1조4천297억원씩에 이른다. 8개 증권사가 제시한 제일모직 ...

    연합뉴스 | 2014.12.18 06:02

  • '제일모직이 자금 싹쓸이'…MMF 사상 최대 감소

    ... 터트렸다. 게다가 제일모직이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위치하면서 사주 일가의 지분율이 매우 높아 향후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기업가치가 한층 커질 것이라는 관측도 뭉칫돈을 끌어들이는 힘이 된 것으로 보인다. 상장 후 사주 일가의 지분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3.2%,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이 각 7.7%, 이건희 회장이 3.4% 등으로 모두 약 42%에 이른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연합뉴스 | 2014.12.12 06:10

  • "역시 이재용 주식"…제일모직, 사상 최대 청약증거금 30조 모집

    ... 예상된다. 제일모직의 상장 자체가 경영권 승계를 위한 본격적인 지배구조 개편의 시작으로 해석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제일모직의 최대주주는 지분 25.10%를 보유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3.72%, 이부진과 이서현 사장이 각각 8.37%씩을 가지고 있다. 제일모직에서 다시 시장에 나올 자금을 노리고 8개 기업(스팩 제외)이 오는 15일과 16일 동시에 청약을 받는 진풍경도 벌어지게 된다. 제일모직 청약에서 공모주를 배정받지 못한 ...

    한국경제 | 2014.12.11 16:59 | 한민수

  • thumbnail
    [SPECIAL REPORT] 원톱 중심 '통합 경영' 강화…이재용 시대 '활짝'

    ... 비롯해 삼성테크윈(22.73%)·삼성SDI(13.09%)·삼성전기(9.04%)·삼성전자(5.29%)·삼성정밀화학(3.06%)·제일기획(0.29%) 등 삼성 계열사가 지분의 대부분을 가지고 있다. 또 이건희 회장이 0.29%, 이부진 사장이 4.95%를 가지고 있다. 한화그룹은 이 지분 중 삼성물산이 가지고 있는 지분 절반(18.5%)과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삼성테크윈 지분을 제외한 전체를 1조600억 원에 사들였다. 당연히 삼성의 각 계열사 및 이건희 회장, 이부진 ...

    한경Business | 2014.12.11 15:23

  • 제일모직 청약 첫날 6조 몰려..`흥행 예고`

    ... 삼성에스디에스의 첫 날 경쟁률 20대1을 뛰어넘었습니다.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중심이자 향후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도 언급되는 만큼 제일모직 상장은 올 연말 증시의 핫이슈로 언급돼 왔습니다. 특히 최대주주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사장 등 오너 일가 지분율이 전체 지분의 절반 에 달해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최대 수혜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이런 기대감이 반영되며 공모주 청약에도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

    한국경제TV | 2014.12.11 10:46

  • 임우재 측 "아들 직접 양육 의사 확고"

    이부진·임우재 부부 이혼절차 첫 조정…합의 안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 이부진(44) 호텔신라 사장이 남편 임우재(46) 삼성전기 부사장을 상대로 낸 이혼조정 신청에 대한 첫 조정 기일이 9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이애정 판사 심리로 열렸다. 양측 법률 대리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오후 5시 비공개로 열린 조정 기일에서 이 사장과 임 부사장은 서로 입장 차만 확인했다. 양측은 첫 조정 회의를 20분 만에 끝냈다. ...

    연합뉴스 | 2014.12.09 18:38

  • 이부진·임우재 부부 이혼절차 첫 조정 … 합의 안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44)이 남편 임우재 삼성전기 부사장(46)을 상대로 낸 이혼 조정이 9일 처음으로 열렸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이애정 판사 심리로 열린 이번 조정 기일에는 양측 법률 대리인들만 참석했다. 이번 조정은 오후 5시 비공개로 진행됐다. 양측은 첫 조정 회의를 20분 만에 끝냈으며 이 사장과 임 부사장은 서로 입장 차만 확인했다. 첫 조정 기일을 끝낸 이 사장측 법률 대리인인 윤재윤 변호사(법무법인 ...

    한국경제 | 2014.12.09 18:23 | 김근희

  • [SPECIAL REPORT] 한화의 M&A 본능…화학·방산 강자로 '빅 점프'

    ... 지분율 37.28%다. 이 밖에 삼성테크윈이 22.73%, 삼성SDI가 13.09%, 삼성전기 9.04%, 삼성전자 5.29%, 삼성정밀화학 3.06%, 제일기획이 0.29%의 지분을 갖고 있다. 또 이건희 회장이 0.29%, 이부진 사장이 4.95%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한화케미칼과 한화에너지는 삼성물산의 지분 18.5%를 제외한 나머지 18.78%를 사들인다. 또 삼성종합화학의 지분 중 삼성테크윈을 사들임으로써 자연스럽게 확보할 수 있는 지분(22.73%)과 ...

    한경Business | 2014.12.08 11:31

  • thumbnail
    권오현·김충호, 3년연속 대학생이 뽑은 '올해의 CEO'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충호 현대자동차 사장이 3년 연속으로 대학생이 뽑은 ‘올해의 최고경영자(CEO)’에 선정됐다. 또 올해 신설한 ‘서비스’ 부문에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선두였고, ‘은행’ 부문에서는 서진원 신한은행장이 처음으로 1위를 했다. 한국경제신문의 대학생 전문 격주간지 ‘캠퍼스 잡앤조이’가 소비자패널 틸리언에 의뢰해 지난달 15~20일 전국 ...

    한국경제 | 2014.12.07 21:53 | 박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