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61-2170 / 2,3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계 3~4세들 경영전면에…세대교체 막 올랐다

    ... 것으로 전해졌다. '30년 조선맨'으로 꼽히는 최길선 사장이 현직에서 물러난 현대중공업처럼 이미 세대교체의 움직임이 가시화된 기업도 있다. 오너가의 딸들이 경영 전면에 나서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의 맏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가 대표적인 케이스다. 이 전무는 지난 9월부터 에버랜드 경영전략담당 임원을 겸직하며 보폭을 넓히고 있다. 호텔신라와 에버랜드 외식사업부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구체화하는 것이 이 전무에게 맡겨진 ...

    한국경제 | 2009.11.30 00:00 | 송형석

  • 대기업 정기인사서 '3세들' 부상할까

    ... 새해를 맞이하는 차원에서 연말로 인사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삼성 인사에서는 이건희 전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경영 전면에 나설 지가 가장 큰 관심사다. 이 전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신라호텔.에버랜드 전무와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의 동반 승진 여부도 주목 대상이다. 일각에선 이재용 전무가 승진과 함께 전자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로 자리를 옮기거나 삼성전자에서 주요 직책을 맡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

    연합뉴스 | 2009.11.08 00:00

  • [단독] 삼성 SDS-네트웍스 내년 1월 합병

    ... 합병작업을 벌여왔다. 삼성SDS와 네트웍스는 각각 지난해 매출 2조5194억원,7448억원을 올려 합병시 매출 3조원을 넘기는 IT회사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양사 모두 비상장사이며 지분은 삼성전자,삼성물산 등 계열사와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이부진 신라호텔 전무 등 오너일가가 나눠갖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양사의 합병으로 삼성그룹내 중복사업 통합 등 작업이 가시화되는 것으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15 00:00 | 김용준

  • thumbnail
    정부보증 정책자금 대출까지 '꺾기'

    ... 많았다. 배은희 의원은 "서민과 자영업자를 위한 보증 제도가 실제 운용에서는 허점을 드러낸 셈"이라며 "조사 대상을 전체 자영업자로 확대해 금융기관의 부당한 꺾기 관행을 근절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관련기사 1 삼성 서비스ㆍ레저사업 이건희 장녀 '이부진 체제' 관련기사 2 견미리 돈방석에‥ 연예인 주식부자 4위 관련기사 3 젊은 주식부자 1위 이재용 전무‥지분가치는?

    한국경제 | 2009.09.28 00:00 | 이재창

  • 이부진 전무, 에버랜드 간 까닭은

    △기업인=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맏딸 이부진(39) 호텔신라 전무가 그룹 지주회사 격인 에버랜드의 경영 전면에 나선다. 삼성에버랜드는 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데다 오빠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최대주주여서 배경이 주목되고 있다. 삼성에버랜드는 9월 15일 이 전무를 경영전략담당 전무로 영입한다고 발표했다. 이 전무는 기존 호텔신라 전무직도 겸한다. 에버랜드 테마파크 사업은 지난 2004년 입장객 수가 800만 명이던 것이 지난해에도 807만 명에 ...

    한경Business | 2009.09.22 17:53

  • 오너家 3∼4세, 재계인사 `태풍의 눈'

    ... 준비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 전무는 2001년 삼성전자 상무보로 임원진에 합류, 2년 뒤인 2003년에 상무가 됐고 4년 만인 2007년 1월 정기인사에서 전무로 승진했다. 앞서 올해 초 전무로 승진한 이 전 회장의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는 최근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에버랜드의 경영전략담당을 맡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여기에 동생인 제일모직 이서현 상무도 승진 연한이 됐다. 이 때문에 삼성그룹에서 `3세 중심'의 오너 경영 체제가 올 연말 또는 ...

    연합뉴스 | 2009.09.22 00:00

  • '강남 1년' 움츠렸던 삼성 날개펴나

    ... 전무가 경기장에 나타난 것은 자연스럽지만, 이병철 선대 회장이 내려준 '경청'을 금언으로 삼아 과묵한 행보를 보였던 전과는 다른 모습이라는 게 주변의 평가다. 이건희 전 회장이 어떤 구상을 하는지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가 에버랜드 경영전략 담당을 맡는 등 보폭을 넓히는 것처럼 이재용 전무도 승진 후 계열사 CEO나 전자의 핵심 부서를 이끌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다. 이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최근 삼성 안팎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오너 ...

    연합뉴스 | 2009.09.18 00:00

  • thumbnail
    "기업가 정신 배우자"… '정주영 경영학' 수강 열기 후끈

    ... 경영학부장은 "정 명예회장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이렇게 높을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이 강좌를 통해 젊은이들이 세계적 기업가인 정 명예회장의 경영철학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관련기사 1 대기업, 화려한 컴백 위기에 맷집 더 세졌다 관련기사 2 삼성 서비스ㆍ레저사업 이건희 장녀 '이부진 체제' 관련기사 3 "이병철·정주영 같은 기업영웅 늘어나야…"

    한국경제 | 2009.09.16 00:00 | 김상철

  • thumbnail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 에버랜드도 맡는다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맏딸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가 그룹 지주회사 격인 에버랜드의 경영 전면에 나선다. 삼성에버랜드는 15일 경영전략 담당으로 이 전무를 영입한다고 밝혔다. 이 전무는 2001년부터 호텔신라에서 경영전략 업무를 담당해왔다. 이에 따라 호텔신라와 에버랜드 외식사업부 합병 등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이 구체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무는 에버랜드 지분 8.37%를 보유하고 있어 개인주주로는 오빠인 ...

    한국경제 | 2009.09.15 00:00 | 김용준

  • 삼성에버랜드, 이부진씨 영입에 관심 집중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삼성에버랜드가 15일 이부진(39) 호텔신라 전무를 경영전략담당 전무로 영입하기로 결정해 그 배경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전무는 이건희 전 회장의 1남2녀 중 장녀로, 오빠는 2살 많은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이고 동생은 3살 어린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다. 에버랜드는 현재 삼성생명의 법인 대주주이고, 삼성생명은 삼성전자를, 삼성전자는 삼성카드를, 삼성카드는 에버랜드를 지배하고 있다. 따라서 에버랜드는 삼성그룹 ...

    연합뉴스 | 2009.09.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