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71-2180 / 2,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용씨, 젊은 주식부자 1위…지분가치 1.3조

    ... 회장(4319억원),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의 아들 남호씨(4212억원) 등의 순이었다. 또 설윤석 대한전선 상무(3964억원), 조현준 효성 사장(3430억원), 이해욱 대림산업 부사장(2872억원), 허용수 GS 상무(2756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595억원),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2583억원) 등도 10∼15위 올랐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아들 조현문 효성 부사장(2428억원)과 조현상 효성 전무(2348억원)도 주식자산이 많았고, 조현범 한국타이어...

    한국경제 | 2009.08.06 00:00 | pinky

  • 자수성가형 젊은 주식부호 '가뭄에 콩'

    ... 회장(4천319억원),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의 아들 남호씨(4천212억원), 설윤석 대한전선 상무(3천964억원), 조현준 ㈜효성 사장(3천430억원), 이해욱 대림산업 부사장(2천872억원), 허용수 ㈜GS 상무(2천756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천595억원),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2천583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아들인 조현문 ㈜효성 부사장(2천428억원)과 조현상 ㈜효성 전무(2천348억원), 조현범 한국타이어 부사장(2천337억원), ...

    연합뉴스 | 2009.08.06 00:00

  • 이건희家 주식, 5조 첫 돌파…주식 갑부 가문 10곳 '1조 클럽'

    ...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5조147억원을 기록했다. 총수 직계가족 전체가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 전 회장 일가족이 처음이다. 이 전 회장의 자녀 가운데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는 상장사 주식지분을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삼성에버랜드 등 비상장 계열사 대주주로 있다. 이건희 일가에 이어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직계가족 6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4조4118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09.07.30 00:00 | greg

  • 이건희家 상장사 주식자산 첫 5조 돌파

    ... 장남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5조147억원을 기록했다. 총수 직계가족 전체가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 전 회장 일가족이 처음이다. 이 전 회장의 자녀 중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는 상장사 주식지분을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삼성에버랜드 등 비상장 계열사 대주주로 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직계가족 6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4조4천118억원으로 평가돼 이건희 ...

    연합뉴스 | 2009.07.30 00:00

  • thumbnail
    비상장 주식부호 1위도 이건희 전 삼성회장…2조9887억원

    ... 회장이 4228억원, 허영인 SPC(샤니)그룹 회장이 3873억원, 이호진 태광그룹 회장이 3477억원, 허정수 GS네오텍 대표이사가 3030억원 등의 순으로 뒤따랐다. 대기업 가문별로는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과 이재용 전무,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595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174억원) 등 삼성가(家) 4명이 보유한 비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4조1590억원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이들 외에도 정유근 대양상선 대표이사(2842억원), 박성수 이랜드그룹 ...

    한국경제 | 2009.07.20 00:00 | mina76

  • 비상장주 보유 '알짜 주식부호' 수두룩

    ... 등 상장사 지분가치도 이달 17일 종가 기준으로 3조5천억원을 기록해 비상장사 주식지분을 합칠 경우 총 주식자산은 6조5천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 전 회장을 비롯해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6천934억원), 딸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천595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천174억원) 등 삼성가 4명이 보유한 비상장사 지분가치도 4조1천590억원에 달해 대기업 가문별로도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1조38억원의 비상장사 주식지분을 보유한 최태원 ...

    연합뉴스 | 2009.07.20 00:00

  • 비상장사 주식부자 1위는? '이건희'‥3조원 육박

    ... 게임업계의 선두주자인 넥슨홀딩스 김정주 대표의 비상장회사 주식 평가액이 4332억원에 달해 10위를 차지해 대기업 출신 부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점도 주목된다. 한편 대기업 가문별로는 이 전 삼성그룹 회장과 이재용 전무,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595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174억원) 등 삼성가 4명이 보유한 비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4조1590억원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이밖에 정유근 대양상선 대표이사(2842억원), 박성수 이랜드그룹 회장(2701억원), ...

    조세일보 | 2009.07.20 00:00

  • '꽃'보다 '브랜드'가 대세

    ... 계약을 체결했다. 신라호텔 측은 “다른 호텔에서 결코 따라올 수 없는 독특한 스타일의 '신라 룩(The Silla look)'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선호텔과 신라호텔의 '꽃 대전(大戰)'은 실무 책임자인 정유경 상무와 이부진 전무의 대결로 눈길을 끈다. 각각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이건희 삼성그룹의 장녀인 이들은 사촌 자매 사이로 동종 업계에서 있다 보니 종종 라이벌로 비교된다. 국내의 브랜드 꽃 열풍은 2002년 조선호텔이 영국 브랜드인 제인패커를 ...

    한경Business | 2009.06.04 14:50

  • [삼성 경영권 승계 논란 종지부] 삼성SDS BW 발행은 "손해액 재산정"판결

    ... 올라간다. 당시 삼성SDS는 각 계열사들의 정보관리를 맡고 있었다. 비상장이었던 이 회사의 지분은 삼성전자(29.0%) 삼성물산(25.3%) 삼성전기(11.7%) 등 삼성 계열사와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의 자녀인 이재용(7.3%) 이부진(2.5%) 이서현(2.5%)씨 등이 보유하고 있었다. 삼성SDS는 1999년 2월 중순 시스템매니지먼트(SM) 사업을 시작하기 위한 자금을 마련하고,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상환을 위해 230억원 규모의 BW를 사모(私募)로 발행하기로 ...

    한국경제 | 2009.05.29 00:00 | 박민제

  • [삼성 경영권 승계 논란 종지부] 헐값ㆍ편법 증여 논란 초래

    에버랜드 CB 사건은 1996년 시작됐다. 그 해 12월 에버랜드 이사회는 기존 주주가 취득을 포기한 전환사채 125만4000주를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등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의 자녀들에게 배정할 것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이 전무와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이서현 제일모직 상무 등은 주당 7700원의 가격에 CB를 의결권이 있는 일반주식으로 전환했다. 이 전무는 CB 전환으로 전체 에버랜드 지분의 25.1%를 갖게 됐다. 재계에서는 삼성이 경영권 ...

    한국경제 | 2009.05.29 00:00 | 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