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1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삼성물산 "이재용·이부진·이서현 각 120만주 상속"

    삼성물산은 이건희 회장의 지분을 이재용·이부진·이서현 3자녀가 각 120만5천720주씩 상속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홍라희 여사는 180만8천577주를 상속했다. 이 같은 분배 결과는 홍 여사가 9분의 3, 세 남매가 각각 9분의 2인 법정 상속비율과 일치한다. 이에 따라 삼성물산 최대주주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분(보통주 기준)은 17.48%에서 18.13%로 늘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지분율은 각각 ...

    한국경제TV | 2021.04.30 16:18

  • thumbnail
    [2보] 삼성물산 "이재용 등 3자녀 120만주씩 상속…법정 상속비율대로"

    "홍라희 180만주 상속" 삼성물산은 이건희 회장의 지분을 이재용·이부진·이서현 3자녀가 각 120만5천720주씩 상속했다고 30일 공시했다. 홍라희 여사는 180만8천577주를 상속했다. 이 같은 분배 결과는 홍 여사가 9분의 3, 세 남매가 각각 9분의 2인 법정 상속비율과 일치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30 16:14 | YONHAP

  • thumbnail
    [속보] 삼성물산 "법정 비율대로 상속…이재용 등 3자녀 120만주씩"

    삼성물산은 고 이건희 회장의 지분을 유족 측이 법정 비율대로 상속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세 자녀가 각 120만5720주씩 받았다. 부인인 홍라희 여사는 180만8577주를 상속받았다. 이 같은 비율은 부인인 홍 여사가 9분의 3, 세 남매가 각각 9분의 2인 법정 상속비율과 일치한다. 이에 따라 기존 삼성물산 최대주주였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분이 17.48%에서 ...

    한국경제 | 2021.04.30 16:08 | 노정동

  • 삼성물산 "이재용·이부진·이서현 각 120만주 상속"

    삼성물산 "이재용·이부진·이서현 각 120만주 상속" "홍라희 180만주 상속"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30 16:07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회장 유족 4인 용산세무서에 상속세 신고(종합)

    ...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 4인이 30일 용산세무서에 상속세를 신고했다. 이날은 유족의 상속세 신고 기한 마지막 날이다. 재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유족의 세무대리인 김앤장이 용산세무서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대리해 상속세를 서면으로 신고하고 신고세액의 6분의 1을 납부했다. 앞서 지난 28일 삼성전자는 "유족들은 고 이건희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등 계열사 지분과 부동산 ...

    한국경제 | 2021.04.30 16:00 | YONHAP

  • thumbnail
    삼성생명·물산 상속지분 비공개…'이재용 경영권' 공식화 안해

    28일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액을 발표하면서 물려받은 재산 규모도 간접적으로 공개됐다. 하지만 정작 삼성의 지배구조를 결정할 계열사 지분 변동 내용은 빠졌다. 고(故) 이 회장의 사재 환원이 지배구조 이슈에 묻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을 공식화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상속 재산에 대한 유족 간 합의를 마치지 못한 점이 부담이다. 이 부회장이 구...

    한국경제 | 2021.04.28 17:44 | 박신영

  • thumbnail
    이건희 주식 분할비율 미공개…분할 협의 길어지면 의결권은?

    ... 회장 주식에 대한 권리·의무를 포괄적으로 승계해 공유하는 상태다. 이론상으로는 분할 합의 전에도 대표자 1명을 선정해 의결권 등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여사와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지난 26일 금융위원회에 삼성생명 대주주 변경 승인 신청서를 냈다. 개인별로 얼마의 지분을 취득할 계획인지 구체화하지 않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포함해 4인이 이 회장이 보유한 ...

    한국경제 | 2021.04.28 17:44 | YONHAP

  • 배당금·대출로 상속세 마련…5년간 분납하기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이건희 회장의 유족이 내야 하는 상속세 규모는 12조5000억원 정도다. 삼성이 28일 밝힌 이 회장의 유산 26조1000억원의 50% 수준이다. 이 중 주식 관련 세금만 11조400억원이다. 이 회장이 보유한 삼성 계열사 주식가치 약 19조원에 최대주주 할증률 20%와 최고 세율 50%, 자진신고 공제율 3%를 적용한 금액이다. 서울 한남동 자택과 ...

    한국경제 | 2021.04.28 17:42 | 이수빈

  • thumbnail
    이건희의 마지막 선물…유산 60% 국민 품에

    ... 이어졌다. 26조원의 유산 중 60%를 세금과 기부 등을 통해 사회에 되돌려주기로 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전례를 찾기 힘든 규모의 사회 환원이다. 이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은 28일 삼성전자를 통해 이 회장의 유산 처리 방안을 밝힌 입장문을 내놨다. 12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성실하게 내는 것을 넘어 유산 중 상당액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것이 입장문의 핵심이다. ...

    한국경제 | 2021.04.28 17:40 | 송형석

  • thumbnail
    삼성 일가, 배당금·대출 등으로 상속세 낼 듯(종합)

    ... 배당금만으론 부족…삼성SDS 등 보유 주식 매각 전망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자산을 물려받아 12조원의 상속세를 내게 되는 삼성 일가가 배당금과 대출 등으로 세금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여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상속인들이 세부 내역을 밝히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이들이 국세청에 신고할 상속세 과세 표준이 총 26조1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 유산 '26조원+α' 추정…미술품·사재 ...

    한국경제 | 2021.04.28 1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