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9,1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엔인권사무소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강력 촉구"

    서울에 주재한 유엔인권사무소는 15일 이산가족이 서로 상봉·연락할 수 있도록 남북한 양측이 나서라고 촉구했다. 유엔인권사무소는 세계가정의날을 맞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생존한 이산가족 중 65%는 80대 혹은 그 이상의 연령"이라면서 "남북 양측에 이산가족의 만남, 편지교환, 전화·화상 연락을 통해 헤어진 가족들이 서로 연락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통일부가 운영하는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의 이산가족 등록현황에 ...

    한국경제 | 2020.05.16 10:01 | YONHAP

  • thumbnail
    [시론] 남북관계, 독일식 원칙을 세워야 한다

    ... 뜻) 정책을 스스로 부정한 셈이다. 셋째, 실천하기 쉬운 교류부터 진전시켜 동질성을 회복하되, 북한 비핵화 협상의 유일한 지렛대인 대북제재의 틀은 유지해야 한다. 우선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보건 협력, 이산가족 상봉, 개별 관광, 동해북부선 철도 연결, DMZ 생태공원 조성, 남북 도시 자매결연 사업 등의 추진이 바람직하다. 넷째, 서독의 비(非)군사 협력 노력은 무척 다양했지만 상호주의 원칙을 포기한 경우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런 관점에서 ...

    한국경제 | 2020.05.13 18:06

  • 美 국무부 "對北 유연한 접근…협상 제안 유효"

    ... 범위에서 벗어나서는 안 된다는 점을 사전 압박한 것이란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이제는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말고 남북 간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은 찾아내서 해나가야 한다”며 “남북 철도 연결이나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실향민의 고향 방문, 유해 공동 발굴 등의 제안은 모두 유효하다”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11 17:32 | 이정호

  • "북·미대화만 보지말고 남북간 할 수 있는 일 찾아야"

    ... 기대와 달리 여전히 부진한 상태이며 언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기존에 제안했던 남북 협력 사업과 관련해서는 “남북 철도 연결이나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실향민의 고향 방문, 유해 공동 발굴 등의 제안은 모두 유효하다”면서도 “다만 아직 북한은 호응해오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5.10 17:47 | 임락근

  • thumbnail
    문대통령 "북미만 보지말자"…방역 고리로 남북협력 확대 제안

    ... 승인을 받는 등 문 대통령의 구상을 구체화할 여건도 나쁘지 않다고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이에 호응한다면 협력의 범위를 더욱 넓히겠다는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 연결이나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실향민의 고향 방문 등 기존 제안은 모두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유엔 안보리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 사업이 있고, 일부 저촉돼도 예외 승인을 받을 수 있는 사업도 있는 만큼 이를 함께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

    한국경제 | 2020.05.10 14:52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유엔 제재 저촉 안되는 남북 방역협력 우선 추진"(종합)

    ... 소통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며 "그 소통을 통해 남북 간에도, 북미 간에도 서로에 대한 신뢰와 대화의 의지를 지금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연결이나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실향민의 고향방문, 유해 공동발굴 등의 제안은 모두 유효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아직 북한은 호응해오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제 교류나 외교가 전반적으로 멈춰 있는 ...

    한국경제 | 2020.05.10 12:34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문대통령 "고용 어려워지면 산업위기지역 지정 등으로 특별지원"

    ... 부분을 공조하고 협력하면 아주 현실성 있는 사업이고, 안보리 제재에도 저촉되지 않고 남북민 모두의 보건과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우선 추진할 만하다. 남북 철도 연결이나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실향민의 고향방문, 유해 공동 발굴 등 기존의 제안들은 모두 유효하다. 다만 아직도 북한은 그에 호응해오지 않는 상황이다. 코로나 때문에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국제 교류나 외교가 전반적으로 멈춰 있는 ...

    한국경제 | 2020.05.10 12:03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유엔 안보리 제재 저촉 안되는 방역협력 우선 추진"

    ... 춘추관에서 가진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그동안 북한에 제시한 남북협력 제안은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철도연결이나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실향민의 고향방문, 유해 공동발굴 등의 제안은 모두 유효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아직 북한은 호응해오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제 교류나 ...

    한국경제 | 2020.05.10 12:02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남북관계' 질문에…"북미대화만 바라보지 말자"

    ... "코로나 뿐 아니라 돼지열병, 말라리아 등 여타 감염병에도 마찬가지다. 비무장지대 가운데 놓고 전파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철도 연결,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고향방문, 유해 공동발굴 등 기존의 제안들이 모두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북한이 호응해오지 않는 상태이긴 하다"면서도 "코로나 때문에 (북한에도)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

    한국경제 | 2020.05.10 11:54 | 강종구

  • thumbnail
    '미래 브라더스'도 합칠까…미래한국 "5월 중 의견수렴"(종합)

    ... 수밖에 없다. 통합당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는 제1야당의 위상에 맞는 단일대오 형성"이라며 "첫째가 미래한국당과의 즉각적인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미래한국당 당선자들은 우리와 한 가족이다. 왜 이산가족이 돼 있어야 하나"라며 "다른 의견이 있으면 즉각 전 당원 투표로 해결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선동 의원도 페이스북에 총선 후 첫 번째 과제로 "새 원내지도부가 통합당과 미래한국당 간 통합 문제를 ...

    한국경제 | 2020.05.10 11: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