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9,8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진톡톡] "대적경계철저! 토-옹신보안!"을 아시나요?

    ... 물어보니 단호합니다. 무조건 달러입니다. 개성공단 시범단지 입주를 시작한 2004년 남북은 고위군사회담에서 서해상 우발적 충돌방지와 군사분계선 지역 선전 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에 관한 합의서를 채택합니다. 2005년 금강산 이산가족상봉행사. 한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만찬 행사 취재 후 술을 마시며 많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저보다 대여섯 나이가 많습니다. 남북의 호칭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선배', '후배', '동지', '동무'. 동지가 되고, 후배가 되고 ...

    한국경제 | 2020.06.21 07:00 | YONHAP

  • thumbnail
    '한국전쟁 70주년 추모음악회' 감동과 즐거움을 전한 무대

    ... 믿어요'와 오늘날 그를 있게 한 노래 '바램'을 원곡자 가수 노사연과 함께 불러 '감성 장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찬또배기'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준결승에서 선보였던 '잃어버린 30년'을 선보였다. 이찬원의 구성진 목소리에 이산가족의 설움이 잘 묻어났다. 이어서 TOP6 맏형 장민호는 슬픔을 담담하게 담아내며 '봄날은 간다'를 불렀고, 막내 정동원은 14살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풍부한 감성으로 '청춘'을 불러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TOP6 공식 춤꾼 김희재는 ...

    스타엔 | 2020.06.20 13:51

  • thumbnail
    [순간포착] "화해와 평화 초석되길"…정주영 회장 '소떼 방북'

    ... 이루는 초석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같은 해 10월 27일에 소 501마리를 끌고 다시 북한을 찾았다. 두 차례에 걸쳐 북한에 보낸 소를 총 1천1마리로 정한 것은 '끝이 아니라 다시 시작한다'는 의미와 남북통일의 초석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한다. 정 회장은 2차 소떼 방북 때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 금강산 관광사업을 담판 지었고, 그다음 달 18일 이산가족 등 관광객을 실은 금강호를 출항시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0 07:00 | YONHAP

  • thumbnail
    [6.25전쟁 70년] 사진으로 본 피란수도 부산…70년 전, 그리고 오늘

    ... 계획한 도시였지만 전쟁이 끝난 뒤 한순간에 인구가 100만명으로 불어났다. 전쟁 중에는 피란민들로 전쟁 후에는 이산가족으로 붐볐고 임시수도 역할까지 했기 때문이다. 도시에는 생활 방편을 찾는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영도다리는 만남의 ... 당시 동양 최초 도개교인 영도다리는 전국적으로 가장 유명한 다리였다. 영도다리에는 수많은 피란민이 모여들었고 가족 이름을 적은 종이나 헌 옷이 영도다리 양쪽 난간에 빽빽하게 붙었다. 기다리다 지친 사람들은 한 치 앞을 모르는 ...

    한국경제 | 2020.06.19 07:01 | YONHAP

  • thumbnail
    '남북관계 걸림돌' 지적받는 한미워킹그룹 운영 바뀔까(종합)

    ...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미국만 설득하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면제가 손쉽게 이뤄지는 점도 있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도 워킹그룹에 대한 여론을 의식해 한국에 최대한 협조하려고 한다"며 "개성 만월대 발굴, 이산가족 화상상봉, 양묘장 현대화, 국군 유해발굴 사업 등의 경우 워킹그룹 덕분에 제재 면제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단축했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정부가 미국 입만 바라볼 게 아니라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제재 예외 범위를 넓게 해석할 ...

    한국경제 | 2020.06.18 17:43 | YONHAP

  • thumbnail
    박지원 "북한이 남북사무소 이어 금강산에서도…"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은 16일 "불안한 예측이지만 북한이 금강산에서도 상징적인 일을 하리라 예측한다"고 말했다. 금강산 지역에는 이산가족면회소와 소방대,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 등 정부 및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자산과 동결한 금강패밀리비치호텔, 금강펜션타운, 해금강호텔 등 민간 소유 자산이 있다. 박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 발표 후 저는 '올 것이 왔다. 남북관계는 대단히 ...

    한국경제 | 2020.06.16 17:42 | 김명일

  • thumbnail
    [6.25전쟁 70년] 교사로 일하다 대한민국 최초 여군으로 참전

    ... 회고했다. 민족 상쟁의 비극을 피해 이주한 일본에서도 분단 조국의 아픔을 겪어야 했다. 일본에서 살던 오빠와 언니 가족이 재일조선인 북송 사업에 참여해 북한으로 이주했는데, 그 뒤로 그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한다. 일본에서도 이산가족이 ... 북한의 선전이 매우 과장됐다는 점을 깨닫는 데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송씨는 북한으로 이주한 오빠와 언니 가족을 위해 생활비를 송금했다고 한다. 일본인으로 귀화하지 않고 한국 국적을 유지하던 그는 2016년 6·25 참전유공자 ...

    한국경제 | 2020.06.16 06:06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반드시 이끌어 낼 것"

    ... 임했지만 충분히 다하지 못했다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어려움 속에서 남북공동선언을 성사시킨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성과를 치하하며 현 상황을 대화로 극복하겠다는 뜻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사업, 이산가족 상봉 등이 모두 "대화가 이룬 성과"라며 "직면한 불편하고 어려운 문제들은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야 할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목과 오해가 평화와 공존을 향한 노력을 가로막게 둬서는 ...

    한국경제 | 2020.06.15 20:37 | 강영연

  • 6·15선언 '조촐한' 기념식…"남북경색 안타까워" 한목소리

    ...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 '김대중평화센터'는 이날 오후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기념식을 공동 개최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등과 남북 경협인, 이산가족 등 15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주요 참석자들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았지만 남북관계가 경색된 현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연철 장관은 "남북이 함께 기쁜 마음으로 6·15 선언 20주년을 기념하지 못한 ...

    한국경제 | 2020.06.15 19:49 | YONHAP

  • thumbnail
    [속보] 문 대통령 "대화로 신뢰 키워야"…北에 제안

    ... 15일, 한국전쟁 발발 50년 만에 처음으로 남북의 지도자가 마주 앉을 수 있었던 것은 두 지도자가 대화의 힘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6·15남북공동선언으로 끊어진 철도와 도로가 이어졌고,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사업이 시작되었습니다. 6만 이산가족의 생사를 확인했고 2만 4천의 이산가족이 상봉했습니다. 개성공단에는 125개 기업이 입주하여 5만 5천 북한 노동자와 합작경제를 시작했고 200만 우리 국민이 금강산 관광을 다녀왔습니다. 모두 대화가 이룬 성과입니다. 2017년 한반도에 ...

    한국경제TV | 2020.06.15 1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