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2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건희 별세] 빈소에 노영민·이재명 방문…26일 오전 입관식(종합3보)

    이재용, 직접 차 몰고 와…홍라희·이부진·이서현 등이 빈소 지켜 정몽윤·정몽규·이재현 등 조문…문재인 "한국 재계의 상징…별세 깊이 애도"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 정계와 재계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의 외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빈소가 차려지기 전인 이날 오후 4시 57분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두 자녀와 함께 왔다. 이 부회장은 현대자동차 스포...

    한국경제 | 2020.10.25 22:40 | YONHAP

  • thumbnail
    조문 사양했지만 故 이건희 회장 장례식장, 애도 행렬 잇따라

    ... 직접 몰고 장례식장에 와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과 두 자녀는 모두 흰색 마스크를 쓰고 검정 정장을 입었다.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을 한 채 아무 말 없이 취재진 앞을 지났다. 이 부회장 외에도 미망인인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이서현 등 고인의 자녀들도 도착해 빈소를 지켰다. 오후 7시 25분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장례식장에 도착해 약 10분 뒤인 오후 7시 35분께 떠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냐는 질문에 노 실장은 ...

    한국경제TV | 2020.10.25 21:18

  • thumbnail
    [이건희 별세] '조문 사양'에도 애도 행렬…노영민 비서실장도 방문(종합2보)

    이재용, 직접 차 몰고 와…홍라희·이부진·이서현 등이 빈소 지켜 노영민 비서실장 방문해 대통령 메시지 전달 정몽윤·정몽규·이재현 등 조문…박병석·이낙연 등 조화 보내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빈소에 정계와 재계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진 이 회장의 외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빈소가 차려지기 전인 이날 오후 4시 57분께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두 자녀와 함께 왔다. 이 ...

    한국경제 | 2020.10.25 20:15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별세] 이재용 시대…사법리스크 등 난관 많아

    ... 회장이 쓰러지고 6년 5개월의 시간동안 지배구조를 단순화해왔다. 삼성물산을 정점으로 사실상 경영권 승계 구도가 짜진 만큼 당장 지배구조 체제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다만 부친이 별세한 만큼 만약 이부진, 이서현 등 동생들과 계열 분리 문제가 불거질 경우 삼성은 또다시 소용돌이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다. 또 국회에 발의돼 있는 일명 '삼성생명법'이라 불리는 보험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핵심 계열인 삼성전자의 지배구조에 위협으로 작용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20.10.25 19:23 | YONHAP

  • 삼성전자·물산 지분 유지한 채, 생명·SDS 지분 처분 가능성

    ... 오너 일가가 상속세 마련을 위해 계열사 지분을 어떻게 매각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다. 시장에서는 상속세 부담을 줄이고 가족 경영의 큰 틀을 유지한다는 측면에서 이재용 부회장 단독 상속보다는 이 부회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분할 상속받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상속세 재원 마련에 또 다른 변수는 안정적인 지배구조 유지다. 먼저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높고 지배구조 유지 측면에서 중요한 삼성전자, 삼성물산 지분은 유지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0.10.25 17:40 | 고재연

  • thumbnail
    이부진, 호텔신라 경영에 집중…이서현, 모친 뒤 이을 가능성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 타계 후 한솔, CJ, 신세계 등으로 쪼개졌던 때와는 달리 이건희 회장 뒤를 잇는 ‘3세 경영인’들은 계열 분리보다 삼성그룹이란 커다란 울타리를 유지할 것이라는 게 재계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25일 현재 이 사장은 삼성물산 지분 5.55%(약 1045만 주)와 삼성SDS 지분 3.90%(301만 주)를 ...

    한국경제 | 2020.10.25 17:36 | 박동휘

  • thumbnail
    이건희 회장 주식 18조, 상속세 11조 육박…지배구조에 큰 변수

    ... 경제계는 보고 있다. 이 회장 상속인들의 상속세 신고·납부 기한은 내년 4월 말까지다. 이 회장의 법정상속인은 배우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첫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둘째 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이다. 법정상속분을 따지면 홍 전 관장이 전체 상속 지분의 3분의 1을, 자녀들이 9분의 2씩을 갖는다. 경제계에선 이 회장이 삼성그룹 승계를 고려해 유언장을 작성해 놓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두 딸인 이 사장과 ...

    한국경제 | 2020.10.25 17:13 | 송형석

  • thumbnail
    [이건희 별세] 총수 이재용 시대…지배 구조는 어떻게(종합2보)

    ... 할증 대상이다. 따라서 이들 4개 계열사 지분 상속에 대한 상속세는 최대주주 할증까지 적용해 10조6천억원 상당이 된다. 이 회장의 법정상속인인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아들 이재용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상속시 천문학적인 세금을 부담해야 한다. 홍 전 관장은 현재 삼성전자의 지분 0.91%(3조2천60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 삼성전자 0.7% ▲ 삼성물산 17.33% ▲ 삼성생명 ...

    한국경제 | 2020.10.25 16:54 | YONHAP

  • thumbnail
    "삼성물산·생명·전자 수혜" VS "수혜주 없다" [이건희 별세]

    ... 보유하고 있다. 다만 실제 상속시 부여되는 평가액은 사망 전후 2개월, 총 4개월의 종가 평균을 기준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향후 2개월의 주가 변화에 따라 달라질 예정이다. 현재 이재용 부회장과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차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이 회장의 보유 지분을 상속하기 위해 약 10조원의 상속세를 내야할 것으로 보인다. 현행 상속세법령에 따라 평가액 30억원이 넘는 주식은 최고세율 50%가 적용되고, 증여자가 최대주주나 특수관계인일 경우 평가에 대한 ...

    한국경제TV | 2020.10.25 16:16

  • thumbnail
    文 대통령,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유족에 메시지 전달

    ...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 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입원치료를 받아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삼성 측은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

    한국경제TV | 2020.10.25 1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