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91-1400 / 1,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재계 3~4세들 경영전면에…세대교체 막 올랐다

    ... 대표적인 케이스다. 이 전무는 지난 9월부터 에버랜드 경영전략담당 임원을 겸직하며 보폭을 넓히고 있다. 호텔신라와 에버랜드 외식사업부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구체화하는 것이 이 전무에게 맡겨진 임무다. 이 전 회장의 둘째딸인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의 역할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그룹에서는 고 정몽헌 회장의 장녀인 정지이 현대유엔아이 전무가 주목받고 있다. 송형석/김용준/박동휘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1.30 00:00 | 송형석

  • 대기업 정기인사서 '3세들' 부상할까

    ...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삼성 인사에서는 이건희 전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경영 전면에 나설 지가 가장 큰 관심사다. 이 전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신라호텔.에버랜드 전무와 차녀인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의 동반 승진 여부도 주목 대상이다. 일각에선 이재용 전무가 승진과 함께 전자 계열사의 최고경영자(CEO)로 자리를 옮기거나 삼성전자에서 주요 직책을 맡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전무는 삼성 특검 결과가 발표된 ...

    연합뉴스 | 2009.11.08 00:00

  • 오너家 3∼4세, 재계인사 `태풍의 눈'

    ... 2007년 1월 정기인사에서 전무로 승진했다. 앞서 올해 초 전무로 승진한 이 전 회장의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는 최근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에버랜드의 경영전략담당을 맡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여기에 동생인 제일모직 이서현 상무도 승진 연한이 됐다. 이 때문에 삼성그룹에서 `3세 중심'의 오너 경영 체제가 올 연말 또는 내년 초를 기점으로 틀을 갖출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재계 2위인 현대기아차그룹은 지난 8월 정의선 기아차 사장을 현대차 ...

    연합뉴스 | 2009.09.22 00:00

  • '강남 1년' 움츠렸던 삼성 날개펴나

    ... 맡는 등 보폭을 넓히는 것처럼 이재용 전무도 승진 후 계열사 CEO나 전자의 핵심 부서를 이끌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다. 이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최근 삼성 안팎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오너 경영' 체제도 이재용, 이부진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 등 3세 중심으로 구축될 가능성이 크다. 사장단 협의회라는 '과두 체제'는 그룹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는 데다 이 전 회장의 복귀는 삼성SDS 사건에서 유죄가 선고된 지 얼마 안 되는 ...

    연합뉴스 | 2009.09.18 00:00

  • 삼성에버랜드, 이부진씨 영입에 관심 집중

    ... 15일 이부진(39) 호텔신라 전무를 경영전략담당 전무로 영입하기로 결정해 그 배경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전무는 이건희 전 회장의 1남2녀 중 장녀로, 오빠는 2살 많은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이고 동생은 3살 어린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다. 에버랜드는 현재 삼성생명의 법인 대주주이고, 삼성생명은 삼성전자를, 삼성전자는 삼성카드를, 삼성카드는 에버랜드를 지배하고 있다. 따라서 에버랜드는 삼성그룹 핵심계열사 간의 순환형 지배구조에서 정점에 있는 셈이다. ...

    연합뉴스 | 2009.09.15 00:00

  • thumbnail
    이재용씨, 젊은 주식부자 1위…지분가치 1.3조

    ... 전무(2595억원),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2583억원) 등도 10∼15위 올랐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아들 조현문 효성 부사장(2428억원)과 조현상 효성 전무(2348억원)도 주식자산이 많았고, 조현범 한국타이어 부사장(2337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174억원)의 주식자산 또한 2000억원을 넘었다. 이밖에도 보유 주식자산 평가액이 1000억원을 넘은 젊은 부호 가운데는 차세대 경영인으로 경영수업을 받고 있거나 경영참여를 준비중인 대기업 오너 2세들이 많았다. ...

    한국경제 | 2009.08.06 00:00 | pinky

  • 자수성가형 젊은 주식부호 '가뭄에 콩'

    ... 전무(2천595억원),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2천583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아들인 조현문 ㈜효성 부사장(2천428억원)과 조현상 ㈜효성 전무(2천348억원), 조현범 한국타이어 부사장(2천337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천174억원) 등도 주식자산이 2천억원을 넘었다. '차세대 경영인'으로 경영수업을 받고 있거나 경영참여를 준비 중인 대기업 오너 2세들이 많았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의 아들인 조현식 한국타이어 부사장(1천818억원), ...

    연합뉴스 | 2009.08.06 00:00

  • 이건희家 주식, 5조 첫 돌파…주식 갑부 가문 10곳 '1조 클럽'

    ...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5조147억원을 기록했다. 총수 직계가족 전체가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 전 회장 일가족이 처음이다. 이 전 회장의 자녀 가운데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는 상장사 주식지분을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삼성에버랜드 등 비상장 계열사 대주주로 있다. 이건희 일가에 이어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직계가족 6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4조4118억원으로 평가돼, ...

    한국경제 | 2009.07.30 00:00 | greg

  • 이건희家 상장사 주식자산 첫 5조 돌파

    ... 전무 등 직계가족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5조147억원을 기록했다. 총수 직계가족 전체가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5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 전 회장 일가족이 처음이다. 이 전 회장의 자녀 중 이부진 신라호텔 전무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는 상장사 주식지분을 보유하고 있지 않지만, 삼성에버랜드 등 비상장 계열사 대주주로 있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직계가족 6명이 보유한 상장사 주식지분 가치는 4조4천118억원으로 평가돼 이건희 전 회장 가족에 ...

    연합뉴스 | 2009.07.30 00:00

  • thumbnail
    비상장 주식부호 1위도 이건희 전 삼성회장…2조9887억원

    ... SPC(샤니)그룹 회장이 3873억원, 이호진 태광그룹 회장이 3477억원, 허정수 GS네오텍 대표이사가 3030억원 등의 순으로 뒤따랐다. 대기업 가문별로는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과 이재용 전무,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595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174억원) 등 삼성가(家) 4명이 보유한 비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4조1590억원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이들 외에도 정유근 대양상선 대표이사(2842억원), 박성수 이랜드그룹 회장(2701억원), 김영춘 서해종건 ...

    한국경제 | 2009.07.20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