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3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家 이부진 독립 가능성은…그룹 내 자율경영 강화에 무게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 지낸 이서현 향후 행보도 관심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지분 상속이 마무리됨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동생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2일 재계에 따르면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이 이번 상속으로 주요 계열사 지분을 상당 부분 보유한 만큼 그룹 경영에 목소리를 낼지 주목된다. 향후 계열 분리 여부도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이 회장이 갖고 있던 삼성생명 ...

    한국경제 | 2021.05.02 12:40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지배력 강화된 삼성그룹…홍라희 '캐스팅보트' 쥐나

    ... 최대주주가 됐다. 이 부회장의 지분율은 1.63%이다. 대신 홍 여사는 이 회장의 삼성생명 지분(20.76%)은 한 주도 받지 않았다. 법정 상속비율이 적용된 게 아니라 이 부회장이 절반을 받고, 나머지 절반은 동생들인 이부진·이서현이 2대 1의 비율로 가졌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은 삼성생명 지분율이 0.06%에서 10.44%로 높아지면서 개인 최대주주가 돼 그룹 지배력이 강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그룹은 '이재용→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

    한국경제 | 2021.05.02 09:01 | YONHAP

  • thumbnail
    삼성 이서현, 삼성공익재단에 3억원 기부…유재석도 1억 쾌척

    지난해 재단 기부금 420억원…삼성전자가 절반 이상 출연 이건희 삼성 회장의 막내딸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던 삼성생명공익재단에 지난해 억대 기부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재단이 국세청 공익법인 공시를 통해 공개한 2020년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지난해 삼성생명공익재단에 3억원을 기부했다. 이서현 이사장은 2014년을 제외하고 2011년부터 매년 3천만∼2억원씩 재단에 기부해왔다. ...

    한국경제 | 2021.05.02 05:31 | YONHAP

  • thumbnail
    '이 법 통과되면…' 삼성전자 주식 32조원어치 강제 매각

    ... 다른 계열사와 달리 많이 상속받은 건 '신의 한수'로 평가된다. 고 이건희 회장 보유 주식 중 현재 지배구조에 큰 영향이 없는 삼성물산, 상속세 부담이 큰 삼성전자 주식은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부회장, 이서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법정비율대로 나눠가졌다. '삼성은 다르다', '가족 간 화합한다'는 긍정적인 여론이 나오고 있다. 삼성생명 상속 주식의 절반인 10.38%를 이재용 부회장이 ...

    한국경제 | 2021.05.01 17:31 | 황정수

  • thumbnail
    이건희 지분 상속세, 홍라희 3.1조·이재용 2.9조

    ... 부회장은 2조9000억원가량의 상속세를 납부한다. 홍 전 관장이 국내 상속세 납부액 최고 기록으로 남을 전망이다. 경제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서울 용산세무서에 홍 전 관장, 이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대리해 상속세를 서면으로 신고하고 신고세액의 6분의 1을 납부했다. 이날은 유족의 상속세 신고 기한 마지막 날이다. 앞서 지난 28일 삼성전자는 “유족들은 이건희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

    한국경제 | 2021.04.30 23:26 | 박신영

  • thumbnail
    이부진, 삼성생명 개인 2대주주로…그룹 내 역할 커질까

    ... 입점시키며 화제가 됐다. 당시 루이비통은 브랜드 이미지 실추를 우려해 공항 면세점엔 입점하지 않겠다는 경영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이 사장이 루이비통 경영진을 적극 설득해 공항 면세점 입점에 성공했다. 재계에선 이 사장을 비롯해 동생인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에게까지 삼성생명의 지분이 고루 분배된 것은 삼성가(家) 특유의 문화가 반영된 결과로 본다. 국내 재벌가에선 여전히 아들 특히 장자를 중심으로 한 경영권 승계가 일반적이다. 여성이 회사 경영에 참여한 경우를 찾기 ...

    한국경제 | 2021.04.30 20:22 | 박신영

  • 삼성라이온즈 지분, 대구시에 2.5% 기증

    ... 무상으로 기증했다. 삼성라이온즈는 30일 이건희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5000주(2.5%)를 대구시에 기증했다고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상속인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라움미술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합의해 소유 주식을 대구시에 기부하기로 했다. 유족들은 대구시와 이날 기부채납 계약서를 체결했고 계약에 따라 주권 교부가 이뤄졌다. 삼성라이온즈는 1982년 창단됐다. 창단 당시 이 회장이 직접 구단주를 맡아 ...

    한국경제 | 2021.04.30 20:22 | 이수빈

  • thumbnail
    '이건희 회장 보유' 삼성 라이온즈 지분, 대구시에 무상 기부

    ... 2.5%가 대구광역시에 무상 기증됐다. 30일 삼성 라이온즈는 이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지분 5000주(2.5%)를 대구시에 기증했다고 공시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에 따르면 공동상속인들(홍라희, 이재용, 이부진, 이서현) 전원이 합의해 이 회장 소유 주식을 대구시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 라이온즈 구단 최대 주주는 67.5%의 지분율을 가진 제일기획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30 20:01 | 김정호

  • thumbnail
    이건희 지분 상속세액 홍라희 3조1천억…이재용 2조9천억(종합2보)

    ...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담해야할 주식 지분 상속세는 각각 3조1천억원과 2조9천억원으로 나타났다. 재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유족의 세무대리인 김앤장이 용산세무서에 홍 전 관장, 이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을 대리해 상속세를 서면으로 신고하고 신고세액의 6분의 1을 납부했다. 이날은 유족의 상속세 신고 기한 마지막 날이다. 앞서 지난 28일 삼성전자는 "유족들은 고 이건희 회장이 남긴 삼성생명, 삼성전자, 삼성물산 ...

    한국경제 | 2021.04.30 19:37 | YONHAP

  • thumbnail
    증권가 "상속으로 이재용 지배력 강화…지배구조 큰 변화 없다"

    ...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이 회장의 지분 상속 결과를 발표했다. 공시에 따르면 이 회장의 주식재산 중 가장 규모가 큰 삼성전자 지분 4.18%와 삼성물산 지분 2.88%는 법정상속 비율대로 홍라희 여사가 9분의 3, 이재용·이부진·이서현 남매가 9분의 2씩 각각 상속받았다. 하지만 삼성생명의 이 회장 지분 20.76%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절반(10.38%)을 받고 나머지 절반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6.92%)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3.46%)이 ...

    한국경제 | 2021.04.30 18: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