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1-2010 / 2,0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컨페더레이션스컵] 황선홍 붙박이 원톱..히딩크호 최종멤버 윤곽

    ... 나서는 대형이 될 전망이다. 허리는 상대팀 전략에 따라 전술에 변화를 주는 히딩크 감독의 스타일 때문에 변수가 많은 곳. 고종수가 왼쪽 날개,유상철이 공.수를 오가는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듯하다. 이영표와 박지성의 경우 체력은 좋지만 세기가 부족해 잔류여부가 유동적인 상황. 히딩크 축구의 요체이자 월드컵 16강의 키워드인 수비는 홍명보가 스리백,혹은 포백라인의 중심축인 현 구도에 흔들림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골키퍼는 이운재가 ...

    한국경제 | 2001.06.04 09:38

  • [컨페드컵] '히딩크호' 월드컵 진용 윤곽

    ... 떠올랐다. 허리는 상대팀 전략에 따라 전술에 변화를 주는 히딩크 감독의 스타일 때문에변수가 많은 곳. 하지만 고종수가 왼쪽 날개, 유상철이 공,수를 오가는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되는 것으로 일단 가닥이 잡힌 듯한 인상이다. 다만 이영표와 박지성의 경우 똑같이 마라토너처럼 체력은 좋지만 1:1 수비와파워 등 세기가 부족해 잔류 여부가 유동적인 상황. 반면 히딩크 축구의 요체이자 월드컵 16강의 키워드인 수비는 홍명보가 스리백,혹은 포백라인의 중심축인 현 구도에 ...

    연합뉴스 | 2001.06.03 22:51

  • [컨페더레이션스컵] 통쾌한 헤딩...4强불씨 살렸다

    ... 이날 한국은 초반부터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최후 결전의 의지를 갖고 경기에 임했다. 프랑스전 대패때 볼 수 없었던 투지도 살아났고 미들필드를 장악하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쥐었다. 1차전 선발출전 선수중 설기현과 이민성 이영표 대신 강철 김도훈 황선홍을 투입시켜 황선홍 김도훈 투톱의 4-4-2 포메이션으로 맞선 한국은 쉴새없이 상대문전을 두드렸다. 전반전에서 계속 밀어붙이던 한국은 31분 황선홍이 결정적인 센터링을 김도훈에게 밀어주었으나 그대로 흘려보냈다. ...

    한국경제 | 2001.06.01 23:19

  • [컨페더레이션스컵] 세계최강 프랑스벽 높았다..개막전 졸전끝 0-5 참패

    ... 치러진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부터 프랑스의 기민한 공격과 맥을 끊는 수비에 막혀 제대로 찬스를 만들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스타팅 멤버로 포워드 설기현을 비롯 최성용 송종국 김태영 이민성 홍명보(주장) 유상철 이영표 박지성 고종수,이운재 골키퍼를 기용했다. 설기현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고종수와 유상철 이영표 박지성 등 미드필더들이 좌우를 공략,기회를 만든다는 작전이었다. 그러나 프랑스 수비 사뇰과 데살리는 한국선수들의 발을 꽁꽁 묶어 공격을 ...

    한국경제 | 2001.05.31 00:00

  • [컨페더레이션스컵] "세계최강 프랑스 잡는다" .. 30일 개막전

    ... 히딩크 감독은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프랑스의 강력한 미드필드 공격에 대비한 4-1-2-3 시스템을 가동,성과를 거뒀다. 이같은 변형 시스템은 마름모꼴을 이뤄 압박해 오는 프랑스 미드필드진의 공격 형태를 염두에 둔 것. 이영표를 수비형 미드필드에 배치하고 유상철과 박지성에게 공수를 오가는 발빠른 움직임을 요구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또 히딩크 감독은 "프랑스의 공격을 맞받아치겠다"며 상황에 따라 스리톱으로 프랑스 문전에 쇄도할 수도 있음을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01.05.30 00:00

  • 히딩크號 베스트11 '윤곽' .. 컨페드컵 스타팅멤버 기용 '쏠린눈'

    ... 공격진으로 이어지는 긴 스루패스를 찔러 넣는 등 경기 완급 조절의 역할을 떠맡는다. 송종국은 최성용과 교대로 투입돼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가담할 공산이 크다. 수비 가담이 많은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유상철(또는 박지성)과 이영표로 인선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철은 수비시 판단력이 미덥지 못하지만 공격시 위치 선정과 힘에 의한 돌파력이 뛰어나다. 이영표는 정확한 패스,수비와 공격진 간의 가교 역할이 돋보여 ''살림꾼'' 박지성과 함께 기용될 것으로 ...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히딩크호 '답답한 무승부'..한-카메룬 친선축구

    ... 불러들여 최강의 멤버를 구성한 한국은 탄탄한 수비와 빠른 공간돌파를 앞세운 카메룬을 끝내 깨뜨리지 못했다. 역대 전적 2승2무. 최전방 공격수 설기현 밑에 윤정환을 포진시킨 한국은 하석주와 안효연을 좌우측 날개에,유상철과 이영표를 수비형 미드필더에 선발로 기용했다. 또 김태영 이민성 홍명보 송종국으로 포백라인을 구성했고 송종국은 오른쪽에서 공격에 적극 가담했으나 5명이 자리잡은 카메룬 수비라인을 쉽게 뚫지 못했다. 공격때 빠르게 3-5-2로 전환한 카메룬은 ...

    한국경제 | 2001.05.26 00:00

  • "카메룬 검은돌풍 잠재운다" .. 히딩크호 컨페드컵 전초전

    ... 황선홍과 설기현을 투톱으로 내세운다는 구상이다. 두 선수 모두 장신으로 고공플레이가 가능한데다 황선홍의 노련미와 설기현의 패기가 어우러지면 최상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드필드에는 윤정환(세레소 오사카),이영표(안양 LG),유상철(가시와 레이솔) 등을 배치해 공수 양면에서 활발한 플레이를 펼칠 계획이다. 히딩크 감독이 가장 신경쓰고 있는 부분은 수비. 선수들이 4-4-2 전술을 완벽하게 소화하지 못해 롱패스 한 방에 수비라인이 무너지는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최용수 프로축구 MVP .. 신인왕은 전북 양현정

    ''독수리'' 최용수(안양 LG)가 새천년 첫해 프로축구 최우수선수(MVP)에,양현정(전북)이 신인왕에 각각 선정됐다. 최용수는 1일 서울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단 투표에서 총 81표중 66표를 얻어 14표에 그친 2000K리그 득점랭킹 1위 김도훈(전북 현대)을 크게 앞서 올시즌 최고 스타가 됐다. 양현정은 46표를 얻어 올림픽대표팀 주전 미드필더 이영표(안양)를 12표차로 제치고 신인왕 타이틀을 획득,상금 3백만원을 받게 됐다.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시드니 2000] 축구 빛바랜 2승 '8강 좌절'..칠레 1대0 제압

    ...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건 것. 한국 펜싱사가 새로 씌어지는 순간이었다. 축구 한국축구는 칠레전에서 특유의 투지로 선전했다. 더욱 전반 10분께 게임메이커 이천수가 퇴장당해 80여분을 10명으로 싸워야 했다. 한국은 전반 27분께 이영표가 슈팅한 볼이 흘러나오자 이동국(포항제철)이 그대로 차넣어 결승점을 얻었다. 한국과 스페인은 예선전적 2승1패로 동률이었으나 골득실차에서 스페인이 +3,한국이 -1이 돼 스페인이 8강에 진출했다. 배드민턴 남자복식 이-유조는 ...

    한국경제 | 2000.09.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