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9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 축구협회 부회장도 맡는다

    저변 확대·선수 육성 전략 조언할 듯…부회장단 구성 완료 대한축구협회(KFA)는 프로축구 강원FC의 이영표(44) 대표이사와 김기홍 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부위원장(63)을 부회장으로 선임했다고 3일 밝혔다. KFA는 이 대표이사가 에인트호번(네덜란드), 토트넘(잉글랜드) 등 해외 명문 클럽에서 뛴 경험을 바탕으로 축구 저변 확대, 선수 육성 전략 수립에 도움을 주기를 기대한다. 그가 현직 프로구단 대표이사여서 K리그 지원 정책을 수립하는 ...

    한국경제 | 2021.03.03 15:04 | YONHAP

  • thumbnail
    '안다행', 안정환 황도 출격+신현준 김수로 케미…'최고 시청률' 경신

    안정환이 `안싸우면 다행이야`를 통해 제 2의 황도 주민이 된다. 지난 1일 밤 9시 20분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안정환이 이영표와 아웅다웅했던 황도로 다시 한번 출격하는 모습이 공개돼 짧은 영상임에도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신현준과 김수로의 특별한 케미스트리가 `안다행`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면서 역대급 에피소드를 완성했다. 지난해 7월 파일럿 방송 당시 천혜의 자연경관과 풍부한 먹거리로 화제를 ...

    한국경제TV | 2021.03.02 10:01

  • thumbnail
    울산, 홍명보 감독 K리그 데뷔전서 5골 폭풍…강원 완파(종합)

    ... 더불어 울산은 역대 K리그1 개막 경기 한 팀 최다골(5골)에 최다 득실차(5골차) 승리의 기록도 썼다. 홍명보 감독은 K리그 데뷔전에서 기분 좋은 대승을 챙겼다. 홍 감독과 마찬가지로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이영표 대표이사가 행정가로 나서 적극적인 선수 영입에 나서며 주목받았던 강원은 2012년 7월부터 9년 가까이 이어진 울산전 무승(3무 14패) 징크스를 재확인하며 첫 패를 떠안았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강원이 먼저 앞서 나갈 기회를 날렸다. ...

    한국경제 | 2021.03.01 18:25 | YONHAP

  • thumbnail
    울산, 홍명보 감독 K리그 데뷔전서 5골 폭풍…강원 완파

    ... 아쉬움을 남겼던 울산은 새로운 시즌 첫 경기부터 막강 전력을 발휘하며 '리그 우승 한풀이'의 신호탄을 쐈다. 홍명보 감독은 K리그 데뷔전에서 기분 좋은 대승을 챙겼다. 홍 감독과 마찬가지로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이영표 대표이사가 행정가로 나서 적극적인 선수 영입에 나서며 주목받았던 강원은 2012년 7월부터 9년 가까이 이어진 울산전 무승(3무 14패) 징크스를 재확인하며 첫 패를 떠안았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강원이 먼저 앞서 나갈 기회를 날렸다. ...

    한국경제 | 2021.03.01 15:52 | YONHAP

  • thumbnail
    'K리그 데뷔' 홍명보 울산 감독 "제 인생에서 의미 있는 경기"

    ... 제기됐던 윤빛가람에 대해선 "충분히 면담하며 서로의 마음을 얘기했고, 잔류하기로 했다"면서 "여러 루머가 있었으나 편안히 훈련했고, 오늘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 감독은 상대 팀 강원에서 행정가로 나선 이영표 대표이사에게는 "경기를 앞두고 개인적으로 연락하진 않았다"면서도 "이 대표가 그동안 좋은 경험을 많이 했고, 그걸 강원에 접목하려 노력하는 것 같더라. 좋은 영향력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강원은 고무열과 이적생 김대원을 ...

    한국경제 | 2021.03.01 13:57 | YONHAP

  • thumbnail
    아프리카티비(TV), 국내 프로 축구 '2021 시즌 K리그, FA컵' 생중계

    ... 27일(토) 전북현대와 FC서울의 경기를 시작으로, K리그2는 경남FC와 FC안양의 개막전으로 10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 시즌 K리그에는 그 어느 때보다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도자로 돌아온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을 비롯해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등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이 K리그 무대에 입성해 치열한 순위 경쟁과 K리그 흥행몰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아프리카TV는 K리그1, 2와 더불어 2021년 ...

    한국경제 | 2021.02.26 08:10 | WISEPRESS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④ 홍감독·박위원·이대표…월드컵 전사들의 '장외 경쟁'

    ... 쓰일 리는 없다. 이미 박 위원은 '전북인'이다. 박 위원은 취임 기자회견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전북이 클럽 월드컵에서 맞대결하면 "당연히 전북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현역 시절 영리한 플레이로 '꾀돌이'라는 별명을 얻은 이영표는 '경영인'으로 옛 동료들과 경쟁한다. 이영표는 올 시즌을 앞두고 강원FC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 대표이사의 지휘 아래 강원은 수비수 윤석영과 임창우, 공격형 미드필더 마사, 공격수 유망주 김대원을 영입하며 튼실하게 전력 보강을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유럽 클럽대항전 역대 최고 아시아 선수? '차붐-지성-흥민-희찬'

    ... 70회로 블라디미르 마미노프(우즈베크·76경기)와 샤츠키흐(75경기)에 이어 3위에 랭크된 가운데 손흥민이 66회로 4위를 차지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만 따진 출전 순위에서는 박지성(59회)이 2위, 손흥민(50회) 3위, 이영표(20회)가 9위에 올랐다. '특별한 첫 기록' 항목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빛났다. 차범근은 아시아 선수 첫 유럽 클럽대항전 결승전 출전 선수였다. 그는 프랑크푸르트(독일) 시절 1979-1980 UEFA컵 결승전에 우승을 경험했다. ...

    한국경제 | 2021.02.13 12:24 | YONHAP

  • thumbnail
    '안다행' 황선홍X안정환, 좌충우돌 고군분투 요리 도전기 `최고의 1분` 등극

    ... 2002 한일월드컵 레전드들의 만남으로 그 시작부터 이목을 집중시켰던 두 사람. 이들은 기대에 부응하듯,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주며 `안다행`을 이끌었다. 특히 지금껏 찾아볼 수 없었던 황선홍의 `참새 허당미`는 물론, 이영표 편과는 180도 달라진 상황에 당황하면서도 `깐족 매력`을 거침없이 발산하는 안정환이 탄생시킨 색다른 모습은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기 충분했다는 평가다. 여기에 `월드컵 레전드`들의 만남답게, 비하인드 스토리도 빼놓을 수 없었다. 황선홍과 ...

    한국경제TV | 2021.02.09 09:01

  • thumbnail
    프로축구 K리그1, 2월 27일 전북-서울 대결로 2021시즌 개막

    홍명보 감독 부임한 울산 vs 이영표 대표의 강원, 3·1절 맞대결 4∼5월 ACL PO·조별리그 기간 한 달 넘는 휴식기 프로축구 K리그1 4년 연속 우승에 빛나는 전북 현대와 '명가 부활'을 꿈꾸는 FC 서울이 2021시즌 첫 경기에서 만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21시즌 K리그1 정규 라운드 일정을 28일 발표했다. 첫 라운드는 2월 27일∼3월 1일 열린다. 공식 개막전은 2월 27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과 ...

    한국경제 | 2021.01.28 12: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