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졸혼` 이외수 부인, 남편 향해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

    2년 전 작가 이외수(73)씨와 졸혼(卒婚)을 선언해 화제가 된 아내 전영자(69)씨가 투병 중인 이씨를 돌보며 남편의 곁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씨의 장남 한얼씨는 지난 14일 오후 부친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씨가 이씨를 돌보는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전씨는 병상에 누운 이의 다리를 주무르며 "여보, 이러고 둘이 사는 거야. 혼자면 외로워서 안 돼.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고. 사는 것도 같이 살고"라고 말했다. 삼킴 장애로 ...

    한국경제TV | 2021.07.16 07:21

  • thumbnail
    졸혼 종료한 이외수 아내 "한날한시에 같이 가자"

    이외수 작가의 부인 전영자 씨가 졸혼(卒婚)을 종료하고 투병 중인 남편 곁을 지키고 있다. 지난 14일 이 작가의 장남 한얼 씨는 병상에 누워 있는 아버지와 마스크를 쓰고 남편을 돌보는 어머니의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재했다. 영상에서 전 씨는 "여보, 이러고 둘이 사는거야. 혼자면 외로워서 안 돼. 한날한시에 같이 가자고. 사는 것도 같이 살고"라고 말했다. 한얼 씨는 "말씀을 못하는 아버지는 대답 대신 어머니의 ...

    한국경제 | 2021.07.16 07:18 | 김예랑

  • thumbnail
    '졸혼 종료' 이외수 부인, 남편 향해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

    2년 전 작가 이외수(73)씨와 졸혼(卒婚)을 선언해 화제가 된 아내 전영자(69)씨가 투병 중인 이씨를 돌보며 남편의 곁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씨의 장남 한얼씨는 지난 14일 오후 부친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씨가 이씨를 돌보는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전씨는 병상에 누운 이의 다리를 주무르며 "여보, 이러고 둘이 사는 거야. 혼자면 외로워서 안 돼.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고. 사는 것도 같이 살고"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7.16 06:47 | YONHAP

  • thumbnail
    쓰러진 축구선수 아들의 병원비 마련 위한 父의 특별한 전시회

    ...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최씨는 십수년간 유명 예술인들의 축하 공연 등을 하면서 출연료 대신 받은 예술 작품을 팔기 위한 특별한 전시회를 열기로 했다. 최씨가 소장하고 있는 예술 작품 중에는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5)의 작품 '연인'을 비롯해 강원대 임근우 교수, 김대영·정현우 화가 등의 작품 30여 점에 달한다. 전시회는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춘천시 중앙로터리 갤러리 4F에서 열린다. 최완규씨는 9일 "시와 구단에서도 투병 ...

    한국경제 | 2021.07.09 17:00 | YONHAP

  • thumbnail
    의식 회복한 이외수 재활 중…장남 "父 삶의 의지 보여"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5)씨의 아들이 부친의 근황을 공개했다. 8일 이 작가의 장남 한얼 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겨울까지 아들도 못 알아볼 정도로 상태가 나빴던 아버지가 올봄부터 의식이 조금씩 돌아오더니 살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1년을 훌쩍 넘긴 병상 생활에 근력이 빠져나가 재활을 시작했다"며 "유동식으로 기본적인 영양분만 전달받는 ...

    한국경제 | 2021.07.08 18:22 | 김정호

  • thumbnail
    소설가 이외수 의식회복 후 재활…장남 "아버지 삶의 의지 보여"

    삼킴 장애로 말은 하지 못해…"모든 이의 기도에 감사" 지난해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5)씨의 아들이 아버지의 회복 상황을 전했다. 이씨의 장남 한얼씨는 8일 부친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겨울까지 아들도 못 알아볼 정도로 상태가 나빴던 아버지가 올봄부터 의식이 조금씩 돌아오더니 살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1년을 훌쩍 ...

    한국경제 | 2021.07.08 18:09 | YONHAP

  • thumbnail
    심훈문학상 수상 당진시민 첫 시집 '문학나눔 우수도서' 선정

    ... 시인은 2014년 심훈문학상 시 부문에 당선되며 등단했다. 심훈문학상은 당진시가 지역에서 농촌 계몽소설 '상록수'를 집필한 심훈(1901∼1936년) 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97년 제정한 권위 있는 문학상이다. 이외수 작가 상주 문하생 출신인 그는 현재 당진의 한 병원에 근무하며 시를 쓰고 있다. 110쪽 분량의 시집에는 내 취미는 이시유 관람하기, 극악무도 발랄 태생, 즐거운 광기를 사랑하는 사람 오세요 등 55편이 수록돼 있다. 이 시집은 ...

    한국경제 | 2021.06.17 09:00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위기를 도약의 계기로

    ... 재건에 힘을 보탰다. 유명 건축가들이 거대 자본의 뒷받침 속에서 각자의 개성을 표현하는 작품을 남기면서 시카고는 건축가들의 도시, 현대 건축의 도시가 된 것이다. 시카고의 사례는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삼은 좋은 예다. 소설가 이외수의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사람을 비웃지 마라. 그가 반성하고 있기 때문이다”라는 말에 귀를 기울여 본다. 외양간을 고치는 가장 적절한 때는 소를 잃을 위험이 감지되는 순간이다. 과거를 되돌릴 수 없다면 실패의 ...

    한국경제 | 2021.03.25 18:01

  • thumbnail
    화천 이외수문학관서 불…스프링클러 작동 자체 진화

    13일 오전 9시 26분께 강원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 이외수문학관에서 불이 나 자체 진화됐다. 불은 화장실에서 났으며,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곧장 꺼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친 사람은 없었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3 11:18 | YONHAP

  • thumbnail
    뇌출혈 이외수 근황 "큰 호전 없어, 최근 폐렴 앓기도"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 씨의 아들이 추석이자 이씨의 생일을 맞아 아버지의 회복 상황을 전했다. 이씨의 장남 한얼씨는 1일 아버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의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적었다. 이씨는 뇌출혈로 수술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에서 ...

    한국경제TV | 2020.10.01 1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