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韓 최고의 선수' 차범근, IFFHS 선정 20C 아시아 베스트 일레븐 선정

    ... 55골이다. 하지만 55골 역시 현재 대한민국 대표팀 최다 득점 기록이다. 최인영은 지난 1983년 3월 6일 제11회 한일정기전에 데뷔전을 치른 것을 시작으로 1995년 미국월드컵까지 A매치 51경기에 출장해 40실점을 기록했다. 김병지와 이운재가 등장하기 전까지 최인영이 김풍주와 함께 대표팀의 수문장을 맡았다. 한편 지난 9일 선정된 20세기 아시아 남자축구 베스트 일레븐에도 차범근이 선정됐다. 대한민국 선수로는 차범근 외에도 중앙 미드필더에 김주성, 중앙 수비수에 홍명보가 ...

    한국경제 | 2021.05.11 17:16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이운재 코치 '전북에서 골키퍼 코치로'[포토]

    [엑스포츠뉴스 전주, 김한준 기자] 27일 오후 전라북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공식 개막전 경기, 전북이 서울에 2:0으로 승리하며 '식사마' 김상식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다. 전북 이운재 코치가 교체 준비하는 김정훈에게 킥을 차주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1.02.27 16:32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④ 홍감독·박위원·이대표…월드컵 전사들의 '장외 경쟁'

    ... 강원의 목표는 보통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내는 것이다. 방송 해설위원 시절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라는 명언을 남겼던 이 대표이사가 세금으로 운영되는 도민구단 대표이사로서 자신의 가치를 증명해낼지 팬들은 주목하고 있다. 이들 외에도 이운재 전북 골키퍼 코치와 김남일 성남FC 감독, 설기현 경남FC 감독 등이 각자의 자리에서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김영헌의 마중물] 기회와 준비가 만나려면?

    ... 추천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마치 스포츠에서 후보 선수가 주전으로 발탁되는 과정과 유사하다. 후보에게도 언제든지 뛸 수 있는 기회가 온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필자가 좋아하던 골 넣는 주전 골키퍼 김병지 선수 대신 준비가 되어있던 후보 이운재가 선수가 주전이 되었듯이.   두 번째는 조직 내에서 다른 업무를 하고 싶을 때나 심지어는 창업이나 더 큰 물에서 활동하고 싶을 때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도전적인 목표 설정과 늘 배우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목표가 있으면 이를 달성하기 ...

    The pen | 2021.02.22 17:37

  • thumbnail
    [김영헌의 마중물] 기회와 준비가 만나려면?

    ... 추천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마치 스포츠에서 후보 선수가 주전으로 발탁되는 과정과 유사하다. 후보에게도 언제든지 뛸 수 있는 기회가 온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필자가 좋아하던 골 넣는 주전 골키퍼 김병지 선수 대신 준비가 되어있던 후보 이운재가 선수가 주전이 되었듯이.   두 번째는 조직 내에서 다른 업무를 하고 싶을 때나 심지어는 창업이나 더 큰 물에서 활동하고 싶을 때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도전적인 목표 설정과 늘 배우려는 자세가 중요하다. 목표가 있으면 이를 달성하기 ...

    The pen | 2021.02.22 17:37 | 김영헌

  • thumbnail
    췌장암 투병 유상철 "항암치료, 버티기 정말 힘들어"

    ...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유상철이 유튜브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유상철은 지난 16일 유튜브채널 터치플레이가 공개한 다큐멘터리 `유비컨티뉴` 10화에 출연했다. 이날 유상철은 이천수, 최진철, 송종국, 이운재 등 2002월드컵 멤버들과 만나 "같이 고생했던 친구들, 후배들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조금이나마 내가 아팠던 것을 잊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얼굴이 점점 좋아지시는 거 같다"라는 이천수의 말에 "살이 쪄서 그런가. 배하고 ...

    한국경제TV | 2021.02.17 14:01

  • thumbnail
    '아직은' 상복 없는 전북 수문장 송범근 "더 완벽해져야죠!"

    "베스트11? 모두가 인정하는 선수 되면 자연스레 따라오는 것" '전설' 이운재 GK 코치 새로 부임…"훈련 늘 기다려져"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죠? 시즌 베스트11을 목표로 삼지 않겠습니다. 그저 더 완벽해지겠습니다. " 송범근(24)은 불과 스물한 살에 프로축구 최강 전북 현대의 주전 수문장을 맡아 3년간 골문을 든든히 지켰다. K리그 역사에서 데뷔 시즌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3시즌 연속으로 팀의 우승을 뒷받침한 골키퍼는 송범근 ...

    한국경제 | 2021.02.11 06:45 | YONHAP

  • thumbnail
    전북 전훈지 찾은 박지성, 이운재 GK코치에 '폴더 인사'

    ... 1군 선수단의 전지 훈련장에 방문한 영상과 사진을 23일 공개했다. 전날 전훈지인 남해 스포츠파크 호텔에 도착한 박지성은 김상식 감독과 주먹인사를 하며 반가워했다. 이어 훈련장에서 김두현 코치와도 주먹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이운재 골키퍼 코치에게는 사뭇 다른 자세로 첫인사를 했다. 보자마자 곧바로 90도로 허리를 숙이는 '폴더 인사'를 했다. 이어 악수를 하며 '격식'을 차렸다. 이운재 코치는 '김상식 사단'의 최고령자다. 48살로 김 감독보다 3살 ...

    한국경제 | 2021.01.23 11:11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영웅'들의 변신…홍명보 감독-이영표 대표-박지성 위원

    ... 감독은 지난 시즌부터 성남FC를 이끌고 있다. 성남은 지난 시즌 초반 '짠물 수비'를 앞세워 고공비행을 펼쳤지만, 중반부터 흔들리더니 결국 살 떨리는 강등권 경쟁 끝에 K리그1에 잔류했다. 한일 월드컵 당시 대표팀 수문장이었던 이운재는 골키퍼 코치로서 김상식 전북 감독을 보좌한다. 20대 초반에 전북의 수문장으로 우뚝 섰으며, 차세대 대표팀 주전 골키퍼로도 거론되는 송범근을 지도하는 게 이 코치의 1순위 업무다. 한일 월드컵 주인공은 아니지만, 박지성과 함께 ...

    한국경제 | 2021.01.21 15:13 | YONHAP

  • thumbnail
    수원 '박건하호' 코치진 보강 완료…김대환·오장은 합류

    ...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20세 이하(U-20) 대표팀 코치를 맡기도 했다. 김 코치는 "집에 돌아온 느낌이지만 5년 전과는 다른 책임감이 든다. 무엇보다 감독님을 잘 보필하겠다"며 "대표팀에서 배운 노하우를 살려 '제2의 이운재'를 만들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수원에서 선수로 활약한 오장은 코치는 지난해 일본 FC도쿄 유소년 코치로 일하다 박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오 코치는 "선수가 아닌 지도자로 수원에 오니 감회가 새롭다"며 ...

    한국경제 | 2021.01.13 14: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