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12,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10개 중 38개는 엉망" 정부가 봐도 한숨 나오는 재정 일자리

    ... 사업별 등급을 매기면서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도 마찬가지다. 정부는 일자리 사업 성적표와 함께 부족했던 점, 개선할 사항 등을 담은 ‘반성문’도 함께 발표하고 있지만 반쪽짜리에 그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고용부는 비공개 이유에 대해 “소관 부처가 불편해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용부 관계자는 “평가 결과가 나오면 해당 사업 소관 부처에 통보만 하고 있다”며 “D등급을 받은 ...

    한국경제 | 2020.05.26 17:26 | 백승현

  • thumbnail
    유럽갈 때 '코로나 면역여권' 챙기는 시대 오나

    ... 구축되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사생활 침해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누가 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는지, 어떻게 이 데이터가 사용될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완치돼 항체를 보유한 사람들이 확실한 면역력을 지닌다는 증거도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 같은 이유로 면역 여권의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6 17:25 | 안정락

  • thumbnail
    CJ "세상에 없던 천연조미료"…111년 MSG 아성 무너뜨릴까

    ... 단맛을 낼 수 있다는 얘기다. 세계 식품 시장이 밀레니얼과 Z세대의 ‘건강한 소비 패턴’을 겨냥하고 있는 만큼 성장 가능성은 매우 높다는 평가가 나온다. CJ제일제당이 10년간 천연 조미 소재 개발에 나선 이유는 또 있다. 이미 MSG와 핵산 시장에서는 중국 기업들이 바짝 뒤쫓고 있다. 외식과 식품 기업이 대형화하면서 MSG 시장에서는 중국 기업 ‘푸핑’이 아지노모토를 넘어섰다. 핵산 시장에서도 2위는 중국 매화, 3위가 ...

    한국경제 | 2020.05.26 17:24 | 김보라

  • thumbnail
    탁현민, 의전비서관으로 靑 복귀한다

    ...춘추관장 등 일부 비서관급에 대한 인사가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지낸 탁 자문위원은 의전비서관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탁 자문위원은 과거 자신의 저서에서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여성계의 비판이 지속되자 지난해 1월 청와대를 떠났다. 청와대를 나온 뒤에도 문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행사의 기획을 맡아왔다. 외교관 출신인 박상훈 현 의전비서관은 외국 대사 준비를 위해 친정인 외교부로 복귀할 예정인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5.26 17:22 | 김형호

  • thumbnail
    에이프로젠, 바이오시밀러 국내 빅3 올랐다

    ... 등을 거쳐 배양액을 최종적으로 한 번 뽑아낸다. 에이프로젠은 세포 농도가 어느 정도 높아지면 배양액을 20일에 걸쳐 매일 뽑아내는 연속 배양 공법을 적용했다. 2500L 배양기에서 20일마다 24만L의 배양액을 뽑아낼 수 있는 이유다. 정진철 에이프로젠 이사는 “연속 배양 공법을 적용하기 위해 공장 설계 단계부터 기존 CMO 공장과 차별화했다”고 말했다. 2022년 본격 상업생산 돌입 에이프로젠은 2018년 4월 준공된 1, 2호 ...

    한경헬스 | 2020.05.26 17:21 | 김우섭

  • thumbnail
    김종인 첫 카드로 '기본소득' 꺼내나…'左클릭' 논란

    ... 나온다. 한 당선자는 “기업의 법인세를 기금화해 앞으로 태어날 아이들이나 저소득 청년들에게 통장을 만들어주는 방식 같은 것은 검토할 만하다”며 “그 정책을 ‘기본소득’으로 못 부를 이유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미 공개적으로 ‘제한적 기본소득제’ 제안도 나왔다. 조해진 당선자는 최근 총회에서 “기본소득제를 어려운 사람에 한해 제한적으로 도입하는 것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

    한국경제 | 2020.05.26 17:21 | 고은이

  • '인력 부담' 中企 30% 올들어 평균 10명 감원

    ... 7.7%에 그쳤다. 자사의 고용 인력이 과다하다고 판단한 업체 중 28.3%가 2월 이후 평균 10.2명을 감축한 것으로 나왔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은 평균 20.3명, 비제조업은 평균 7.2명을 줄였다. 고용 인력이 과다한 이유로 대부분(95.7%)이 ‘코로나19로 인한 일감 축소’를 꼽았다. 올해 인력 감축을 계획한 이유로는 ‘인건비 등 운영자금 부족’이 6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악화 ...

    한국경제 | 2020.05.26 17:20 | 민경진

  • thumbnail
    '1주택자 稅부담 경감'…김병관 낙선했지만 소신대로 법안 발의

    ... 의원은 2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비록 21대 국회 입성에는 실패했지만 1가구 1주택자에 대한 세 부담은 반드시 완화해야 한다는 의지의 표시로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말했다. 주택을 한 채 보유했다는 이유로 소득이 없는 사람에게까지 세 부담을 과도하게 지우는 건 문제라는 인식에서다. 그는 지난 총선 때 경기 성남 분당 지역구에서 재선에 도전했지만 상대 후보에게 1000여 표 차로 져 고배를 마셨다. 김 의원은 “매입 당시 ...

    한국경제 | 2020.05.26 17:19 | 김소현

  • thumbnail
    '증권업 위기'때 역할 못하는 증권금융

    ... 내다 팔 채권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실탄 마련에 어려움을 겪었다. 증권사들은 다급히 증권금융에 대출을 확대해달라며 ‘SOS’를 쳤지만 이마저 원활하지 않았다. 증권금융이 국제결제은행(BIS) 비율 등 자본건전성을 이유로 대출 확대에 소극적이었기 때문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평상시 증권사들은 증권금융 대출을 얼마까지 끌어올 수 있다는 약정 한도를 넉넉히 갖고 있었다”며 “유동성 부족으로 약정 한도만큼 대출을 ...

    한국경제 | 2020.05.26 17:18 | 오형주

  • thumbnail
    '술잔 대신 아령' 드는 2030, 단백질 푸드에 빠졌다

    ... 700억원 전후로 추산된다. 주로 수입 단백질 파우더 위주였던 이 시장에 지난해 매일유업, 오리온 등이 진출하며 본격적인 성장세를 타기 시작했다. 단백질 주성분은 우유에서 뽑아낸 유청 단백질이다. 우유와 발효유 업계가 먼저 나서고 있는 이유다. 매일유업은 2018년 ‘셀렉스’ 브랜드로 △성인용 분유 △단백질 바 △바로 마시는 단백질 음료 등을 내놨다. 셀렉스는 지금까지 400억원어치 이상 팔리며 시장을 선도했다. 남양유업은 홍삼 성분을 넣은 ...

    한국경제 | 2020.05.26 17:15 | 김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