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9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암호 실종자 가족들 "정치 목적에 사고 이용하는 것 불쾌해"

    "시장은 원인 규명하고 수습해야…사퇴는 원치 않아"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재수 춘천시장 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자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 실종자 가족들이 "사퇴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종자 A씨의 여동생은 9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고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하고 수습해야 할 사람은 바로 춘천시장"이라며 "끝까지 책임을 져야지 사퇴는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또 "최근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고 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해달라'며 ...

    한국경제 | 2020.08.09 18:43 | YONHAP

  • thumbnail
    '무명' 김성현, 월요 예선자로 첫 KPGA선수권 품었다

    ... 사상 그가 최초다. 김성현은 9일 경남 양산 에이원CC 남·서 코스(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를 3언더파 67타로 마쳤다. 최종 합계 5언더파 275타를 적어낸 김성현은 공동 2위를 차지한 함정우(26) 이재경(21) 등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김성현은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8위로 최종일에 나서 승부를 뒤집는 대역전극을 연출하며 한국 남자 프로골프의 새 기대주로 떠올랐다. 그는 “기대하지도 않았는데 우승까지 ...

    한국경제 | 2020.08.09 18:12 | 김순신

  • thumbnail
    '무명' 김성현 KPGA 사상 첫 월요예선 챔피언 오르는 대기록

    ... 썼다. 김성현은 이날 열린 대회 최종일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5언더파 275타. 챔피언조보다 먼저 대회를 끝낸 그는 연장전을 예상하며 클럽하우스에서 대기를 하다 우승소식을 접했다. 2위 이재경(21)과는 1타 차. 그는 "기분이 너무 좋다. 월요예선을 거치면서 우승까지 하게 돼 운이 좋았다. 바람이 너무 어렵게 불었는데 클럽 선택이 잘 먹힌 것 같다"고 말했다. 최종일, 김성현의 우승을 점치는 이는 없었다. ...

    한국경제 | 2020.08.09 15:49 | 김순신

  • thumbnail
    김부겸, 의암호 사고에 "얼마나 책임감이 무거웠으면 무리 무릅썼나"

    ... 나눴다"고 밝혔다. 이 가족은 "'오전은 나가지 말자고 하시거든요'라는 말 자체가 누군가로부터 얘기를 듣고 전달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족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블랙박스를 경찰에 제출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시 자체적으로 어떤 법적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엄중하게 묻거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임도원 기자 ...

    한국경제 | 2020.08.08 21:06 | 임도원

  • thumbnail
    "수초섬이 목숨보다 소중하냐" "억울함 풀어달라" 청원 잇따라

    시장 사퇴 촉구 청원인 "정확한 人災"…실종자 딸 "낱낱이 밝혀달라"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발생한 선박 전복 사고와 관련해 이재수 춘천시장의 사퇴와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청원이 잇따라 올라왔다. 8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춘천 의암호 사고에 대하여 춘천시장의 사퇴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있다. 청원인은 "이번 사건은 정확한 인재(人災)"라며 "소양댐과 의암댐 수문 개방으로 물살이 평소보다 10배가량 빠름에도 불구하고 무리한 작업을 ...

    한국경제 | 2020.08.08 17:45 | YONHAP

  • thumbnail
    "춘천시가 시킨 짓 아니라면 그런 곳에 누가 뛰어드나"

    ... 했다. 그러면서 "저는 아빠의 억울함이라도 꼭 풀어드리고 싶다. 아니 우리 아빠 살려 놓으라"고 했다. 춘천시는 사고의 단초가 된 수초섬 고정 작업 지시의 책임을 실종된 이모 주무관(32)에게 미루고 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전날(7일) 브리핑에서 "사고 당시 자력 탈출한 안모(60)씨에게서 사고 당일인 지난 6일 오전 10시 30분쯤 담당 공무원으로부터 수초섬이 떠내려간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8.08 17:22 | 김명일

  • thumbnail
    소방당국 "의암호 실종자 2명 시신 발견"…경찰관·업체 직원[종합]

    ... 들인 인공 수초섬 유실을 무리하게 막으려다 사고를 낸 것이라며 춘천시 측에 항의했다. 춘천시는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와 관련해 인공수초섬 수거, 결박 작업을 지시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혀 책임회피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위험한 수초 고정작업에 대해 담당국장과 담당계장은 보고를 받고 현장으로 이동하면서 무리한 시도를 하지 말고 철수를 지시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이어 "가족 분들의 이의제기와 다른 ...

    한국경제 | 2020.08.08 14:45 | 김명일

  • thumbnail
    의암호 실종 공무원, 일 가기 전 "미치겠네"…흐느껴 탄식도

    ... 먹고"라고 말한 잠시 뒤 흐느껴 울었다. 선착장에 도착한 이 주무관은 "하트네"(하트 모양 인공 수초섬)라며 배에 올랐다고 가족은 설명했다. 가족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블랙박스를 경찰에 제출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시 자체적으로 어떤 법적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엄중하게 묻거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의암댐 ...

    한국경제 | 2020.08.08 11:12 | 채선희

  • thumbnail
    與 의원들 "최고이율 10%로 낮추자" 법안 잇달아…이재명도 편지

    ... 행정안전위원장인 서영교 의원도 10만원 미만 금전대차에도 최고이자율 24%를 적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이자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현행법상 원금이 10만원에 못 미치는 대출에는 최고이자율이 적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는 등록 대부업체의 법정 최고 금리를 연 24%에서 10%로 낮춰달라고 건의하는 내용의 편지를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176명에게 보냈다. 이 지사는 서한에서 "1970년대 박정희 정권 시절에도 이자제한법상 연 25%였던 ...

    한국경제 | 2020.08.08 11:10 | YONHAP

  • thumbnail
    "미치겠네" 흐느낀 의암호 실종 공무원…가족 "지시 있었다"

    ... "미치겠네. 미치겠어", "나 또 집에 가겠네. 혼자만 징계 먹고"라고 말한 잠시 뒤 흐느껴 울었다. 선착장에 도착한 이 주무관은 "하트네"(하트 모양 인공 수초섬)라며 배에 올랐다고 가족은 설명했다. 가족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블랙박스를 경찰에 제출했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경찰 수사와 별도로 시 자체적으로 어떤 법적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엄중하게 묻거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8 10: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