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목! 이 책] 모방 시대의 종말

    1990년대 초 냉전이 끝난 뒤 세계에 자유민주주의 시대가 시작되리라던 낙관적 전망이 왜 빗나갔는지 분석한다. 저자들은 민주주의를 이미 구축한 나라들과 민주주의 국가가 되고 싶어 애쓰는 나라들을 구분한다. 민주주의의 이상적 롤모델로 보였던 서방 국가들을 닮고 싶은 욕망, 그에 따른 분노와 갈등, 국가 정체성 붕괴, 그 틈을 파고드는 포퓰리즘 정치인들을 일목요연하게 설명한다. 중·동유럽의 독재자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장...

    한국경제 | 2020.07.23 18:01

  • thumbnail
    [신간] 조로아스터교의 역사

    ... 자료와 미출간 자료들을 동원해 홉스 시대의 역사적·문화적 배경을 그려내고 모순에 가득 찬 그의 인생과 사상을 깊이 있게 분석한다. 교양인. 632쪽. 2만9천원. ▲ 모방 시대의 종말 = 이반 크라스테프·스티븐 홈스 지음, 이재황 옮김. 공산 진영의 붕괴가 임박한 것으로 보였던 1989년 미국의 정치학자 프랜시스 후쿠야마는 "서방 자유민주주의는 인류의 이데올로기적 진화의 종점"이라고 선언했으나 저자들은 냉전의 종말이 곧 자유민주주의 시대의 시작이라는 주장은 ...

    한국경제 | 2020.07.21 10:16 | YONHAP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정치 동맹 흥선과 대립갈등 파국 예고

    ... 돌아섰다. 이후 철종(정욱)이 승하하자, 조대비(김보연)는 흥선(전광렬)과 미리 계획을 세워놓은 대로 대신들을 불러 모아 철종의 후계가 될 사왕 책립을 논의했고, 대신들이 서로의 눈치를 보는 가운데 결국 “흥선군의 이자 이재황을 익성군으로 삼고, 익종대왕의 대통을 이어 이 나라의 보위에 오르도록 하겠다”라고 선언했다. 흥선은 자신의 아들이 새 임금으로 올라서는 데 지대한 공을 세운 최천중과 배오개 주막 식구들을 운현궁으로 불러 모아 잔칫상을 ...

    스타엔 | 2020.07.06 09:42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진정성 담은 직진 고백

    ... 아늑한 거처로 당도했고, 드디어 찾게 된 자유를 기뻐하며 서로의 어깨에 조용히 머리를 기댔다. 이봉련은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렸고, 최천중은 그런 이봉련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전한 뒤 천천히 입을 맞췄다. 그리고 최천중은 김좌근이 이재황(박상훈)의 책봉을 막고, 흥선을 공격할 것을 대비하기 위해 홀로 가택에 찾아갔고, 품 안의 칼을 꺼내 든 뒤 “스스로를 정치적으로 죽이고, 새로운 인물인 흥선을 받아들이면 가문이 살 것이다”는 마지막 기회를 ...

    스타엔 | 2020.07.05 09:52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역병에서 백성들 구해냈다…숭고한 '사이다 반격'

    ... 백성들 모두 “최천중 만세”를 외치며 환호했다. 그리고 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흥선은 좌중을 압도하는 최천중의 존재감을 마뜩찮게 여기며 날카로운 눈빛을 드리웠고, 잔뜩 취한 상태로 최천중을 찾아가 이재황의 앞길을 막아선 영운군을 없애자는 속내를 꺼냈다. 하지만 최천중은 단호한 태도로 “다시는 살인 같은 수단을 강구하지 말라”며 돌려보내 흥선의 심기를 더욱 거슬렀던 터. 이후 거리의 부랑패를 모아 역모를 꾸미는 듯한 ...

    스타엔 | 2020.06.29 10:36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놀람→불안→초조→분노…안방극장 휘감은 '4色 눈빛'

    ... 내전’에서 명민함과 결단력을 드러내는가하면, 고성희를 향해 그동안 밝히지 못한 애절한 진심을 쏟아내는 ‘극과 극’ 반전 매력을 펼쳐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극중 최천중은 흥선군(전광렬)과 궁으로 들어가는 이재황(박상훈)에게 병환이 든 조대비(김보연)를 향해 “차라리 제가 죽고 경원군께서 사셔야 했습니다”라는 진심어린 눈물의 위로를 건네라는 계획을 세워 연습시켰고, 이로 인해 조대비의 환심을 사자 안도했다. 그러면서도 최천중은 ...

    스타엔 | 2020.06.22 08:58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본격적인 '킹메이커' 시동

    ... 서찰을 꺼내 보였고 최천중으로 인해 이하응은 위기를 넘겼다. 이후 이하응은 최천중에게 자신이 죽이려고 했던 사실을 용서해달라면서 무릎을 꿇었다. 이에 최천중은 “저는 태산의 흙처럼 수많은 인재를 모아 장차 보위에 오를 왕재 이재황과 흥선군의 길을 도울 것입니다”라고 진심을 쏟아내며 흥선대원군과 도원결의를 이뤄 ‘킹메이커’로서의 발걸음을 내딛었다. 한편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

    스타엔 | 2020.06.21 10:18

  • thumbnail
    이상엽, 웅빈이엔에스와 재계약 체결 [공식]

    ... 쌓아왔다. 현재 방영 중인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유들한 성격과 센스를 겸비한 인싸 의사 윤규진 역으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에서는 일광하이텍 대표이사이자 미워할 수 없는 완벽남 윤석호 역으로 일주일의 시작을 열고 닫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웅빈이엔에스에는 최희서, 김규리, 이재황, 한준우, 김선아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6.09 17:25 | 김지원

  • thumbnail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손에 땀을 쥐게 만든 치명적 아우라

    ... 냉담하게 자신을 내려다보는 왕 앞에서도두려움 없는 눈빛으로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피력,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극중 최천중(박시후)은 탈옥을 감행한 후 당당하게 장동 김문 일가의 저택을 찾아가 다음 왕세자로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의 아들 이재황(박상훈)을 지목했던 상황. 이로 인해 편전으로 끌려간 최천중은 싸늘하게 내려 보는 철종(정욱)에게 “저는 폐하를 살려 드리고자 하는 것입니다”라며 “전하께서 원하는 자에게 승계되도록 돕겠습니다. 그것이 ...

    스타엔 | 2020.06.08 11:20

  • 금주의 신설법인 1111개

    ...iddot;부동산 관리대행업)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93길 31-7 1층 (잠원동) ▷화이트로터스(송아영·30·부동산 임대업)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1가길 24 1층 (성수동1가) ▷환희에셋(이재황·10·주택 및 부동산 임대업)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1길 41 611-씨-3호 (구로동,이앤씨벤처드림타워6차) ▷황인베스트먼트메니지먼트(황재혁·100·기업투자 및 기...

    한국경제 | 2020.05.08 15:01 | 민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