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3,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약점 보완, 가르칠 수 없다…한동희는 본능적"

    ... 스트라이크존을 9등분해 볼 때 바깥쪽 낮은 코스에 타율 0.185로 약했지만 이 역시 극복해 나가는 타격이 최근 들어 나오고 있다. 11일 사직 삼성전에서 타격 자세가 무너질 수 있는데도 끝까지 유지해 가며 안타를 만든 것 역시 같은 이치다. 허문회 감독은 12일 문학 SK전 브리핑에서 `한동희가 타자로서 적응해 가고 있는 것 같다`며 `누가 가르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제 본능적으로 움직이는 것 같다. 시간이 지날수록 메커니즘이 좋아지는 것만 아니라 그보다 ...

    한국경제 | 2020.09.13 07:01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홍준표 "곧 레임덕 대혼란 온다…단합된 힘 필요"

    ... "나는 대란대치를 크게 혼란을 일으켜 크게 다스린다고 읽지 않고 '크게 혼란 할때는 크게 다스린다'는 뜻으로 읽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요즘 문 정권이 자행하는 것을 보니 대란대치 보다는 이치대란(以治待亂)이라는 말이 오히려 현 시국에 더 적합한 방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는손자병법에 나온 말로 '아군을 철저히 정비한 후에 상대방의 혼란을 다스린다'는 뜻이다. 하나된 군대는 비록 수는 ...

    한국경제 | 2020.09.12 15:27 | 이보배

  • thumbnail
    신진서, 응씨배 4강 진출 "국가대표로서 우승 노리겠다"

    ... 8단은 공부를 정말 열심히 하는 기사로 유명해서 만만치 않은 승부가 될 것"이라면서도 "개인적인 욕심도 있지만, 한국 국가대표로도 사명감을 갖고 더욱 열심히 준비해서 우승까지 노려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다른 4강전에서는 일본 이치리키 료 8단과 중국 셰커 8단이 맞붙는다. 이치리키 료는 중국 타오신란 8단을, 셰커는 중국 일인자 커제 9단을 각각 꺾었다. 이번 4강 진출자 중에서는 이치리키 료가 1997년생으로 나이가 가장 많고, 1999년생인 자오천위가 ...

    한국경제 | 2020.09.11 18:39 | YONHAP

  • [표] 주간 코스닥 기관 순매수도 상위종목

    ...38.0 │ │ │ │ │ │0 │ │ ├────┼──────┼─────┼─────┼─────┼─────┤ │에코프로│967,493.7 │182,323.0 │콜마비앤에│1,707,983.│274,502.0 │ │ │ │ │이치 │9 │ │ ├────┼──────┼─────┼─────┼─────┼─────┤ │와이지엔│926,971.7 │165,245.0 │유니테스트│1,650,501.│641,776.0 │ │터테인먼│ │ │ │0 │ │ │트 ...

    한국경제 | 2020.09.11 18:11 | YONHAP

  • 금주(9월4일~9월10일)의 신설법인

    ... 학동로24길 22 지하1층 (논현동,부영빌딩) ▷에스케이글로벌그룹코리아(윤기상·5·육상, 해상 및 항공 화물 운송업 및 관련서비스업)서울 강남구 논현로 80 3층 347호 (개포동,지성빌딩) ▷에이치큐서비스(한동훈·20·화물운송업)서울 송파구 위례성대로 38 4층 25호 (방이동,해태그린피아빌라트) ▷오크라인(마승철·2000·물류창고 및 보관업)서울 송파구 법원로11길 25 A동 7층 ...

    한국경제 | 2020.09.11 12:50 | 민경진

  • thumbnail
    [책마을] 넷플릭스 CEO "유능한 인재에겐 규칙 따윈 필요없다"

    “규정을 없애니 관료주의적 풍조가 줄었고, 누가 언제 얼마 동안 자리를 비우는지 추적하는 데 들여야 했던 행정 비용도 사라졌다.”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사진)는 《규칙 없음》에서 이같이 밝혔다.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인 넷플릭스는 세계 콘텐츠 산업계의 슈퍼스타다. 책 제목과 ‘지구상 가장 빠르고 유연한 기업의 비밀’이란 부제에 걸맞게 넷플릭스엔 &ls...

    한국경제 | 2020.09.10 17:33 | 이미아

  • thumbnail
    가을정국 흔드는 '秋리스크'…여권 돌파구 고심

    ... 거세지는 野 공세…'추미애 국감' 되나 야권은 10일도 추 장관을 겨냥한 공세에 피치를 올렸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추 장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고위공직자로서의 도리"라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해주는 것이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압박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금 당장 추미애 장관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의혹은 여론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불공정 이슈'라는 점을 감안, 여기에 메시지를 ...

    한국경제 | 2020.09.10 12:27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추미애 아들 결정적 제보 있다…대통령 결단해야"

    ... 있다"며 "추 장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고위공직자로서의 도리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의 침묵은 정의 파괴에 대한 동조로 해석될 것"이라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해주는 것이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또 추 장관 아들 측이 제보자 등을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께 송구함을 느끼고 부끄러워해야 할 상황임에도 공익 제보자까지 고발하겠다고 나서 사태를 더욱 진흙탕으로 ...

    한국경제 | 2020.09.10 11:41 | 김명일

  • thumbnail
    野 "추미애, 적반하장도 유분수" 사퇴 총공세

    ... 건드려놓고도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국민과 맞선다"며 "국민 상처에 소금 뿌리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추 장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게 고위 공직자로서 도리일 것"이라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을 해주셔야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같은 회의에서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추 장관이 말한 소설이 현실이 되고 있다. 소설이 아니라는 입증 책임은 추 장관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CBS 라디오 ...

    한국경제 | 2020.09.10 10:52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추미애, 거취 못 정하면 대통령이 결단해야"

    ... "장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고위공직자로서의 도리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글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정의 파괴에 대한 동조로 해석될 것"이라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해주는 것이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추미애 장관 아들 측이 제보자 등을 고발한 것에 대해선 "국민께 송구함을 느끼고 부끄러워해야 할 상황임에도 공익 제보자까지 고발하겠다고 나서 사태를 더욱 ...

    한국경제 | 2020.09.10 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