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6,6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시티, R마드리드 잡고 UCL 8강행…유벤투스는 리옹에 덜미

    ... 지단의 레알 마드리드, 챔스 토너먼트 12연승 행진 마감 호날두 멀티골에도 '원정 다득점'에 밀린 유벤투스 탈락 5달 만에 계속된 유럽 축구 '별들의 전쟁'에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는 웃고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유벤투스(이탈리아)는 울었다. 맨시티는 8일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홈 2차전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가브리에우 제주스의 활약을 앞세워 레알 마드리드에 2-1로 이겼다. ...

    한국경제 | 2020.08.08 08:11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6월 무역·산업생산 회복세…작년 수준엔 크게 못미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고 침체의 늪에 빠진 이탈리아 경제가 6월 들어 반등세를 나타냈다. 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통계청(ISTAT) 발표에 따르면 6월 기준 이탈리아 수출은 전달 대비 14.4%, 수입은 16.1% 각각 늘었다. 코로나19에 따라 3월 초부터 5월 초까지 두 달간 취해진 고강도 봉쇄 정책 여파를 딛고 회복세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6월 산업생산도 전달 대비 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경제 | 2020.08.07 22:47 | YONHAP

  • thumbnail
    교황, 교황청 재정감독기구에 여성 대거 기용…성균형 고려

    ... 선정되며, 나머지 7명은 전·현직 재무 전문가인 외부 평신도 몫이다. 교황은 이번 인사에서 추기경·주교직 위원 8명 중 6명을 교체했고, 평신도 위원은 7명을 전부 바꿨다. 평신도 위원의 국적은 독일·스페인·영국 출신 각 2명에 이탈리아 출신 1명이다. 특히 7명 가운데 6명이 여성으로 채워져 눈길을 끈다. 영국 출신 여성 신임 위원 중 한 명인 레슬리 제인 페러는 2015∼2017년 찰스 왕세자의 회계 담당자로 일한 인물이다. 또다른 영국 국적의 루스 메이 ...

    한국경제 | 2020.08.07 19:00 | YONHAP

  • thumbnail
    2분기 한국경제 '선방'…올해 GDP 9위 진입 가능성

    ... 기록했지만 실질 국내총생산을 발표한 13개 회원국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비회원국인 중국을 포함해도 두 번째로 높았다. 한국은 중국(11.5%)보다는 뒤졌지만 미국(-9.5%), 독일(-10.1%), 캐나다(-12%), 이탈리아(-12.4%), 프랑스(-13.8%), 스페인(-18.5%) 등 주요 선진국을 크게 앞섰다. 강현주 자본시장연구원 거시금융실장은 “우리나라는 조기 방역 성공으로 내수 하락이 진정된 가운데 정부의 재정지출도 늘어서 내수 회복에 기여한 ...

    조세일보 | 2020.08.07 18:14

  • thumbnail
    500년전 사망한 르네상스 천재화가 라파엘로 얼굴 3D로 복원

    ... "당시 미확인 두개골 라파엘로 것으로 결론" 르네상스 시대 천재 화가 라파엘로 산치오 다 우르비노(1483∼1520)의 생김새가 현대 기술로 생생하게 되살아났다. 7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토르베르가타대학 연구팀은 최근 3D를 활용해 라파엘로의 얼굴 묘사를 완성했다. 이번 작업은 1833년 로마 판테온에서 발굴된 두개골을 본뜬 석고상을 토대로 이뤄졌다. 당시 출토된 두개골은 라파엘로의 것으로 추정되긴 ...

    한국경제 | 2020.08.07 17:48 | YONHAP

  • thumbnail
    대구오페라축제, 8월 27일 개막 '시민 힐링 축제로'

    ... 대구오페라축제>는 오는 8월 27일과 29일, ‘코로나19 바이러스’라는 초유의 사태로 침묵에 잠긴 지역의 공연예술계를 마법처럼 되살리겠다는 소망을 담은 도니제티 오페라 <사랑의 묘약>으로 개막한다. 이탈리아의 시골마을에서 싸구려 와인이 신비한 묘약으로 둔갑해 사랑의 메신저가 된다는 내용의 <사랑의 묘약>은 전설적인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애창곡 ‘남 몰래 흘리는 눈물’로도 유명하다. 이틀간 총 3회에 걸쳐 ...

    한국경제 | 2020.08.07 17:32 | 오경묵

  • thumbnail
    렉서스 SUV 운전대 '직접' 잡은 北 김정은

    ...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처럼 운전을 즐기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고급 리무진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상 사치품으로 분류돼 북한으로의 수출이 금지돼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600 2대를 이탈리아에서 네덜란드,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를 거쳐 평양으로 밀반입한 것으로 대북제재위는 추정하고 있다. 반면 렉서스 SUV의 정확한 반입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7 17:14 | 하헌형

  • thumbnail
    김정은, 흙투성이 렉서스 SUV 운전대 '직접' 잡아 눈길

    ... 위원장이 '자동차광'으로 알려졌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처럼 운전을 즐기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고급 리무진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상 사치품으로 분류돼 북한으로의 수출이 금지돼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600 2대를 이탈리아에서 네덜란드,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를 거쳐 평양으로 밀반입한 것으로 대북제재위는 추정하고 있다. 반면 렉서스 SUV의 정확한 반입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7 17:03 | YONHAP

  • thumbnail
    '불덩이 지구'…역대 세번째 '뜨거운 7월' 보냈다

    ... 살펴보면 미 뉴멕시코주와 텍사스주는 가장 더운 7월로 기록됐다. 중동에서도 기록적인 고온이 측정됐으며 바레인은 1902년 이래 가장 더운 7월 한 달을 보냈다. 프랑스와 벨기에는 오는 주말 폭염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으며, 이탈리아는 고온으로 녹은 빙하가 붕괴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알프스산맥 근처의 도로들을 폐쇄했다. 북동 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는 지난 40년간 평균 기온보다 섭씨 5도가량 높았다. 다른 지역보다 두 배 빠른 속도로 ...

    한국경제 | 2020.08.07 16:40 | YONHAP

  • thumbnail
    영화 '아가씨'로 본 관계재와 행동경제학

    ... 이용당한다. 주변 사람 모두 히데코를 자신의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도구로 보는 것이다. 마음 둘 곳 하나 없는 히데코는 경제학적으로 ‘관계재(relational goods)’ 가 없다고 해석할 수 있다. 관계재란 이탈리아의 사회경제학자 루이지노 브루니가 제안한 개념이다. 인간관계, 즉 다른 사람과 관계를 형성할 때 생기는 재화를 말한다. 가족애, 우정, 사랑, 동료애 등이다. 관계재는 상품과 같은 형태가 있는 재화가 아니라 서비스처럼 형태가 없는 무형의 ...

    한국경제 | 2020.08.07 16:29 | 김남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