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다스 자금 횡령·삼성 뇌물 수수 혐의'…MB 항소심 오늘(8일) 마무리

    ... 다스의 경영을 사실상 지배하면서 349억 원가량을 횡령하고,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 원을 포함해 총 110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 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총 85억여 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246억 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

    한국경제 | 2020.01.08 09:06 | 조준혁

  • thumbnail
    14개월 이어온 MB 항소심…오는 8일 끝난다

    ...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 원을 포함해 총 110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지배하면서 349억 원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 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85억여 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또한, 246억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판단하고 ...

    한국경제 | 2020.01.05 08:19 | 조준혁

  • thumbnail
    설엔 나란히 구치소, 박근혜·이명박 추석나기 "이번엔 달라"

    ... 그 배우자, 변호인과의 접견은 허용돼 가족들과 명절나기가 가능해 졌다. 다만 가족들과 함께 성묘 등 집 밖 활동은 불가하다. 이명박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로 15년 형량을 선고받았다. 1심은 이 전 대통령이 취임을 전후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에게 받은 수십억원의 돈을 뇌물로 판단했다. 이 전 회장의 선임과 김 전 의원의 공천 등에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도 인정했다. 2007년부터 삼성 측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 준 ...

    한국경제 | 2019.09.12 13:47 | 김소연

  • thumbnail
    MB 사위, MB 뇌물수수 재판 증인 불출석

    ... 부장판사)는 17일 이 전 대통령의 2심 공판 때 이 변호사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예정이었으나 이 변호사가 출석하지 않아 신문 기일을 연기했다. 이 변호사에 대한 증인 신문은 내달 10일로 다시 잡혔다. 이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서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를 규명할 핵심 증인으로 꼽힌다. 이팔성 전 회장은 2007년∼2011년 이상득 전 의원이나 이 변호사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22억5000만원의 현금과 1230만 ...

    한국경제 | 2019.04.17 16:18

  • thumbnail
    이팔성 "MB 도움 기대하고 자금 지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네고 ‘비망록’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5일 “이 전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자금을 지원했다”고 진술했다. 이날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 항소심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회장은 2007년 대선 자금 지원 경위 등을 진술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자금 지원 계기가 무엇이냐고 묻자 ...

    한국경제 | 2019.04.05 17:51 | 신연수

  • thumbnail
    MB 보석 후 첫 재판 출석…재판부, 이팔성 구인장 발부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의 뇌물수수 혐의 유·무죄를 가를 핵심 증인으로 지목받고 있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법원이 강제구인을 결정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3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의 구인장을 발부했다. 당초 이날 이 전 회장에 대한 증인 신문이 예정돼 있었으나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부는 “건강이 좋지 않다면 ...

    한국경제 | 2019.03.13 17:53 | 이인혁

  • thumbnail
    MB 2심 재판부, '증인'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에 구인장 발부

    이명박 전 대통령 항소심 재판부가 증인으로 소환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구인장을 발부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3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소환한 이 전 회장에 대해 구인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이날 오후 이 전 회장을 증인으로 신문할 계획이었지만 그는 부정맥 등 지병이 있어 몸 상태가 좋지 않고, 이 전 대통령 앞에서 진술하는 데에 불안을 느낀다며 불출석 신고서를 내고 나오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19.03.13 15:02

  • thumbnail
    '조상제한서'의 몰락…반세기 '은행 不死' 신화 무너지다

    ... 자발적 은행 이합집산의 신호탄은 퇴출명단 발표 한 달 뒤에 나왔다. 조건부승인을 받았던 상업·한일은행이 전격적인 합병(이후 한빛은행)을 발표했다. 총자산 105조원, 한국 첫 세계 100대(99위) 은행의 탄생이었다. 이팔성 한일은행 부산경남본부장(훗날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뺀 모든 고위 임원은 부실경영의 책임을 지고 양사에서 물러났다. 1998년 12월 31일엔 지지부진했던 제일은행 매각 소식이 전해졌다. 인수자는 미국계 사모펀드 뉴브리지캐피털. ...

    한국경제 | 2019.03.08 17:36 | 이태호

  • thumbnail
    이학수 前 삼성전자 부회장, MB 2심 증인석에 앉는다

    ... ‘MB 집사’로 불리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을 비롯해 다스 전·현직 임직원, 공직임명 대가로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이다. 다만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임재현 전 대통령실 제1부속실장 수행비서관 등은 항소심 쟁점과 관련성이 적다며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았다. 신연수 ...

    한국경제 | 2018.12.26 17:55 | 신연수

  • thumbnail
    檢, 적폐수사 마침표…'사법농단'에만 집중한다

    ... 있다”며 “별도 결과 발표 없이 적폐 수사는 조용히 마무리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적폐 수사 성과에 대해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별도의 발표 없이 마무리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이나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신병도 이 전 대통령 재판 결과를 보고 처리키로 한 만큼 사실상 남은 적폐 수사는 없다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서울중앙지검의 적폐 수사는 작년 8월 국가정보원이 전 정권의 댓글 ...

    한국경제 | 2018.11.04 18:33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