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모닝브리핑] 뉴욕증시, 코로나19 여파로 '약세'…일본 크루즈선 탑승자 중 7명 귀국

    ...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두 번째 법원 판단을 받습니다. 2심에서 보석으로 불구속 재판을 받았지만, 뇌물 혐의액이 50억 늘어난 상태입니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85억여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다스 실소유'를 인정하고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원을 선고받았습니다. ...

    한국경제 | 2020.02.19 06:55 | 김하나

  • thumbnail
    '다스 자금 횡령·삼성 뇌물 수수 혐의'…MB 항소심 오늘(8일) 마무리

    ... 다스의 경영을 사실상 지배하면서 349억 원가량을 횡령하고,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 원을 포함해 총 110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 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총 85억여 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이와 함께 246억 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

    한국경제 | 2020.01.08 09:06 | 조준혁

  • thumbnail
    14개월 이어온 MB 항소심…오는 8일 끝난다

    ... 삼성전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68억 원을 포함해 총 110억 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를 지배하면서 349억 원가량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다스가 대납한 미국 소송비 중 61억여 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 받은 23억여 원,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받은 10만 달러 등 85억여 원의 뇌물 혐의를 인정했다. 또한, 246억원대의 다스 자금 횡령 등 총 16개 혐의 가운데 7개를 유죄라고 판단하고 ...

    한국경제 | 2020.01.05 08:19 | 조준혁

  • thumbnail
    설엔 나란히 구치소, 박근혜·이명박 추석나기 "이번엔 달라"

    ... 그 배우자, 변호인과의 접견은 허용돼 가족들과 명절나기가 가능해 졌다. 다만 가족들과 함께 성묘 등 집 밖 활동은 불가하다. 이명박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로 15년 형량을 선고받았다. 1심은 이 전 대통령이 취임을 전후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에게 받은 수십억원의 돈을 뇌물로 판단했다. 이 전 회장의 선임과 김 전 의원의 공천 등에 부당하게 개입한 사실도 인정했다. 2007년부터 삼성 측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비를 대신 내 준 ...

    한국경제 | 2019.09.12 13:47 | 김소연

  • thumbnail
    MB 사위, MB 뇌물수수 재판 증인 불출석

    ... 부장판사)는 17일 이 전 대통령의 2심 공판 때 이 변호사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예정이었으나 이 변호사가 출석하지 않아 신문 기일을 연기했다. 이 변호사에 대한 증인 신문은 내달 10일로 다시 잡혔다. 이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서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혐의를 규명할 핵심 증인으로 꼽힌다. 이팔성 전 회장은 2007년∼2011년 이상득 전 의원이나 이 변호사 등을 통해 이 전 대통령 측에 22억5000만원의 현금과 1230만 ...

    한국경제 | 2019.04.17 16:18

  • thumbnail
    이팔성 "MB 도움 기대하고 자금 지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건네고 ‘비망록’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5일 “이 전 대통령의 도움을 기대하고 자금을 지원했다”고 진술했다. 이날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 항소심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 전 회장은 2007년 대선 자금 지원 경위 등을 진술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자금 지원 계기가 무엇이냐고 묻자 ...

    한국경제 | 2019.04.05 17:51 | 신연수

  • thumbnail
    MB 보석 후 첫 재판 출석…재판부, 이팔성 구인장 발부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의 뇌물수수 혐의 유·무죄를 가를 핵심 증인으로 지목받고 있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법원이 강제구인을 결정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3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의 구인장을 발부했다. 당초 이날 이 전 회장에 대한 증인 신문이 예정돼 있었으나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재판부는 “건강이 좋지 않다면 ...

    한국경제 | 2019.03.13 17:53 | 이인혁

  • thumbnail
    MB 2심 재판부, '증인'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에 구인장 발부

    이명박 전 대통령 항소심 재판부가 증인으로 소환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구인장을 발부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3일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소환한 이 전 회장에 대해 구인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이날 오후 이 전 회장을 증인으로 신문할 계획이었지만 그는 부정맥 등 지병이 있어 몸 상태가 좋지 않고, 이 전 대통령 앞에서 진술하는 데에 불안을 느낀다며 불출석 신고서를 내고 나오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19.03.13 15:02

  • thumbnail
    '조상제한서'의 몰락…반세기 '은행 不死' 신화 무너지다

    ... 자발적 은행 이합집산의 신호탄은 퇴출명단 발표 한 달 뒤에 나왔다. 조건부승인을 받았던 상업·한일은행이 전격적인 합병(이후 한빛은행)을 발표했다. 총자산 105조원, 한국 첫 세계 100대(99위) 은행의 탄생이었다. 이팔성 한일은행 부산경남본부장(훗날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뺀 모든 고위 임원은 부실경영의 책임을 지고 양사에서 물러났다. 1998년 12월 31일엔 지지부진했던 제일은행 매각 소식이 전해졌다. 인수자는 미국계 사모펀드 뉴브리지캐피털. ...

    한국경제 | 2019.03.08 17:36 | 이태호

  • thumbnail
    이학수 前 삼성전자 부회장, MB 2심 증인석에 앉는다

    ... ‘MB 집사’로 불리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을 비롯해 다스 전·현직 임직원, 공직임명 대가로 이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이다. 다만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임재현 전 대통령실 제1부속실장 수행비서관 등은 항소심 쟁점과 관련성이 적다며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았다. 신연수 ...

    한국경제 | 2018.12.26 17:55 | 신연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