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팔성 회장, 설맞이 행복나눔 행사 참여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맨 오른쪽)과 이순우 우리은행장(가운데)이 설을 앞두고 서울 KBS스포츠월드에서 불우이웃들에게 전달할 생필품 상자를 만들고 있다.

    한국경제 | 2013.01.30 00:00 | 박신영

  • thumbnail
    50억·30억…줄잇는 기업 온정

    ... 접수해 60가지 봉사로 실천하는 '햇살사서함 60'을 진행했다. 효성과 우리금융그룹도 이날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해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한 성금 10억원을 각각 기탁했다. 효성은 본사 및 구미, 안양, 울산, 창원 등 지방사업장별로 김장김치와 연탄 전달, 사랑의 헌혈행사 등을 펼치고 있다.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은 성금 전달식에서 “나눔을 통해 웃음과 희망이 넘치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12.26 00:00 | 최만수

  • 우리금융 '최우량 금융기관상'

    우리금융그룹(회장 이팔성)은 30일 일본 오사카 인텍스센터에서 아시안뱅커지가 주는 '2012 대한민국 최우량 금융기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시안뱅커지는 2007년부터 자산규모와 대출액, 자본금, 현금보유율 등 11개 항목을 평가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500대 우량 금융기관을 선정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어려운 금융환경 속에서도 전 임직원이 혁신을 지속 추진한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2012.10.30 00:00 | 이상은

  • thumbnail
    靑 '거래소 낙하산' 실패하자 금융권 코드인사로 '군기잡기'

    ... 실패가 대대적 인적 청산의 발단이 됐다는 분석도 있다. 당시 임기 만료로 물러난 이영탁 이사장의 후임 인사를 위한 공모엔 9명이 지원했다. 하지만 그 중 한 명이 이 대통령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우리투자증권 사장 출신의 이팔성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현 우리금융지주 회장)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결과는 보나마나'라는 소문이 돌았다. 그러나 이 대표는 최종 후보 3배수에도 들지 못하고 탈락했고 새 정권의 '낙하산 인사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자 청와대는 ...

    한국경제 | 2012.10.08 00:00 | 차병석

  • 측근들이 '금융권 4대천왕' 독식…"금융장악위한 무리수" 비판

    ... “대통령 측근들이 이른 바 '금융권 4대 천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주요 금융회사의 최고경영자(CEO) 자리를 독식한 것은 능력과 전문성을 떠나 정권에 큰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금융권 4대 천왕'은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강만수 산은 지주회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 등이다. 어 회장은 정권 초기 대통령 직속 국가브랜드위원장을 역임했고, 강 회장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을 지낸 실세다. 김 전 회장과 이 회장은 이 대통령의 고려대 동문으로 역시 ...

    한국경제 | 2012.10.08 00:00 | 차병석

  • thumbnail
    우리금융, 다문화가족 무료진료 지원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왼쪽)은 25일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정진엽 병원장에게 저소득 다문화 가족의 무료진료 사업 지원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

    한국경제 | 2012.09.25 00:00 | 이상은

  • 우리금융, 혁신아이디어 직원 포상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31일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각종 혁신 아이디어를 제공한 그룹 계열사 직원들에게 최고 1000만원 포상금을 지급하고 격려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우리은행 개인영업전략부가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지킴이통장 개발'로 대상을 받았다.

    한국경제 | 2012.08.31 00:00 | 이상은

  • thumbnail
    문화산업교류재단 이사장에 이팔성

    한국문화산업교류재단은 30일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을 제5대 이사장에 선임했다. 임기는 2015년 8월28일까지 3년간이다. 재단은 허용수 GS전무, 노희영 CJ 브랜드전략고문, 김영진 한국연예제작자협회장 등을 신임 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한국경제 | 2012.08.30 00:00 | 김철수

  • thumbnail
    "탐욕 이미지 벗자" 은행 서민지원책 '봇물'

    ... 빌려줄 것”이라고 했다. 총 3000억원 규모다. 신한은행은 이와 함께 BB등급 이상 기업들에만 대출을 내주던 관행을 깨고 B+등급 중소기업이 이용할 수 있는 상품 3가지를 29일 선보였다. ◆우리금융, 하우스푸어 지원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의 야심작은 하우스푸어 지원책이다. 하우스푸어 집을 경매로 내놓기보다는 집을 은행이 사들인 뒤 원 소유주에게 임대를 주는 '세일 앤드 리스백'이다. 국민·농협은행 등 다른 은행도 따라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순우 ...

    한국경제 | 2012.08.29 00:00 | 이상은

  • thumbnail
    은행들 "중소기업·서민 금융지원 방안 한달 내 마련하겠다"

    ... 중소기업·서민 금융지원 방안 등을 한 달 내에 마련, 발표하기로 했다. 김석동 금융위원장 요청으로 2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금융지주 회장들은 이같이 합의했다. 이날 간담회엔 김 위원장을 비롯해 권혁세 금융감독원장,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강만수 산은금융 회장, 신동규 농협금융 회장, 민병덕 국민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중기·서민에 만기연장·신규대출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금융시스템의 확고한 ...

    한국경제 | 2012.08.21 00:00 | 장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