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석동 금융위원장, 금융지주 회장과 회동 왜…

    ... 간부회의를 열어 “오는 21일 주요 금융지주 회장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현안에 대해 금융권이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있는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릴 간담회에는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해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어윤대 KB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강만수 산은금융 회장, 신동규 농협금융 회장 등 6개 금융지주 회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최근 양도성 예금증서(CD) 금리 담합과 가산금리 폭리 논란 등으로 ...

    한국경제 | 2012.08.13 00:00 | 김일규

  • thumbnail
    非은행 강화 '말로만'…업종 다각화·M&A도 부진

    “증권과 카드 보험 등 비은행 부문을 강화하고 해외 진출을 추진하겠다.”(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2011년 12월) “2013년까지 비은행 수익 비중이 30%에 이르게 하겠다.”(어윤대 KB금융 회장, 2011년 1월) 금융지주사 회장들은 해마다 신년 메시지로 증권·카드·보험 등 비은행 부문 비중을 높이겠다고 강조해 왔다. 방법론으로 인수·합병(M&A)에 대한 강력한 의지도 천명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반대로 은행 비중이 시간이 갈수록 높아지고 ...

    한국경제 | 2012.08.06 00:00 | 이상은

  • 우리금융 매각 결국 무산…인수제안서 낸 곳 하나도 없어

    ... 입찰에 참여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우리금융 매각은 다음 정부의 과제로 넘어갔다. 하지만 2010년 분할매각, 작년과 올해 일괄매각 모두 무산됨에 따라 다음 정부에서도 우리금융 매각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한편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이날 오전 열린 우리은행 정기 이사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성공적인 민영화를 위해서는 새로운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은 “정부 생각은 모르겠지만 시장 상황이 좋을 때가 있고, 나쁠 때가 ...

    한국경제 | 2012.07.27 00:00 | 류시훈

  • thumbnail
    [금융지주 2곳 엇갈린 행보] 우리, 3년만에 비상경영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이 비상경영 체제를 선포하고 대대적인 비용 절감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2009년 이후 3년 만이다. 우리금융은 20일 이 같은 내용의 '슬림(slim)경영' 실천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지주회사 차원의 대규모 투자계획을 최대한 억제하고,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꼭 필요하지 않은 비용 지출은 가급적 억제하도록 계열사에 지시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달 초 전 계열사 최고경영자(CEO)가 ...

    한국경제 | 2012.07.20 00:00 | 이상은

  • thumbnail
    안택수 '퇴임 송별회' 하던 날 김석동은 '安 연임' 제청

    ... 출신인 신동규 전 은행연합회장이 농협금융지주 회장에 취임하면서 6대 금융지주사 회장이 모두 PK 출신으로 채워졌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신 회장을 비롯해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경남 합천)과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경남 진해),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경남 하동),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부산),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부산) 등이 모두 PK 출신이다. 금융당국 수장인 김석동 금융위원장(부산·사진 오른쪽)도 PK 출신이다. 신보 노조가 최근 금융당국의 낙하산 ...

    한국경제 | 2012.07.15 00:00 | 장창민

  • thumbnail
    이팔성 회장, 충남대 명예 경영학 박사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은 27일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충남대는 이 회장이 우리금융그룹을 저비용 고효율 조직으로 탈바꿈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금융그룹으로 키운 공을 인정해 박사학위를 수여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충남대에서 특강을 하는 등 이 대학 졸업생들이 우리금융그룹 계열사에 취업하는 데도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2012.06.27 00:00 | 이상은

  • thumbnail
    이팔성 회장, 다문화가정 대학생에 장학금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왼쪽)이 26일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다문화가정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이날 대학생 17명에게 총 6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우리금융 제공

    한국경제 | 2012.06.26 00:00

  •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KB, 우리금융 입찰 참여할 것"

    ▶ 마켓인사이트 6월25일 오후 3시46분 보도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우리금융 인수전에 KB금융이 참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회장은 25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금융 인수를 직원들이 찬성한다면 긍정적으로 생각해볼 수 있다”는 민병덕 국민은행장의 발언에 대해 “예비입찰에 참여하겠다는 의미 같다”고 해석했다. 이 회장은 또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서로 필요에 의한 자발적인 합병은 좋은 것”이라며 “우리금융이 세계 랭킹 70위인데 국내 ...

    한국경제 | 2012.06.25 00:00 | 이상은

  • thumbnail
    우리투자證 '콘퍼런스' 개최

    우리투자증권은 12일 영국 런던 챈서리코트호텔에서 한국전력 LG전자 등 국내 18개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우리 코리아 콘퍼런스'를 열었다.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오른쪽부터), 황성호 우리투자증권 사장, 김양진 우리은행 수석부행장 등이 투자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12.06.12 00:00 | 고경봉

  • thumbnail
    저축銀 매각 앞두고 은행과 연계영업 허용

    ... 금융지주사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유인책이라는 게 금융권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김 위원장이 수차례 금융지주사의 인수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정작 금융지주사들은 시큰둥한 반응을 보여왔다. 하지만 최근 금융지주사들의 입장에도 미묘한 변화가 나타났다. 이팔성 우리금융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회장이 “검토할 수 있다”고 선회했고, 다른 금융지주사들 역시 입찰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금융지주사를 잇따라 접촉해 연계영업 허용이라는 당근책을 제시한게 이 같은 입장 ...

    한국경제 | 2012.06.08 00:00 | 류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