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檢, 적폐수사 마침표…'사법농단'에만 집중한다

    ... 있다”며 “별도 결과 발표 없이 적폐 수사는 조용히 마무리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적폐 수사 성과에 대해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별도의 발표 없이 마무리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이나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신병도 이 전 대통령 재판 결과를 보고 처리키로 한 만큼 사실상 남은 적폐 수사는 없다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서울중앙지검의 적폐 수사는 작년 8월 국가정보원이 전 정권의 댓글 ...

    한국경제 | 2018.11.04 18:33 | 안대규

  • thumbnail
    MB, 다스자금 245억 횡령 등 8개 혐의 유죄

    ... 뇌물로 보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다만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2011년 전달한 10만달러는 당시 원 원장이 경질 위기에 놓인 점 등을 토대로 ‘자리보전’ 등의 대가성이 인정되는 뇌물로 판단했다. 그 밖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에게 받은 22억원 중 일부와 김소남 전 의원에게서 비례대표 공천 대가로 받은 4억원 상당을 뇌물로 인정했다. 대통령 퇴임 후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할 청와대 문건을 빼돌린 혐의는 검찰의 공소장 형식과 내용에 ...

    한국경제 | 2018.10.05 17:57 | 신연수

  • thumbnail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 법원,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선고

    ... 유죄로 인정했다. 국가정보원에서 넘어온 특수활동비 7억원에 대해선 4억원은 국고손실 혐의를 유죄로, 원세훈 전 원장에게서 전달받은 10만 달러(1억원 상당)는 대가성이 인정되는 뇌물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에게서 자리 대가로 36억여원을 받은 혐의 중에선 이 전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서 받은 23억원 상당을 뇌물로 인정했다. 이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할 청와대 생산 문건을 빼돌린 혐의는 ...

    한국경제 | 2018.10.05 15:17 | 이미나

  • thumbnail
    이명박 재판 전국 TV 중계…정계선 판사 "불출석 사유 이해불가"

    ... 349억원을 횡령하고, 직원의 횡령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31억원대 법인세를 포탈한 혐의로 기소됐다.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약 68억원을 대납받고,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7억원 상당을 받은 혐의도 있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에게서 자리 대가로 36억여원을 받은 혐의까지 포함해 뇌물액수만 총 110억원대이다.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과 벌금 150억원, 추징금 111억4천여만원을 구형했다. ...

    한국경제 | 2018.10.05 14:30 | 이미나

  • thumbnail
    이명박 5일 오후 1심 선고 핵심포인트…'다스는 누구 것?'

    ... 등 약 349억원을 횡령하고, 31억원대 법인세도 포탈한 것으로 판단했다.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약 68억원을 대납받은 혐의도 포착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7억원 상당을 받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에게서 기관장 인선 대가로 36억여원을 받은 것 등도 모두 뇌물 거래라고 판단해 기소했다. 퇴임 후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할 청와대 생산 문건을 빼돌린 혐의까지 총 16가지 공소사실을 적용했다. 검찰은 지난달 ...

    한국경제 | 2018.10.05 07:29

  • thumbnail
    MB측 "다스, 내 것 아냐…직원들이 추측한 것"

    ... 지급했다"며 "이 정도 금액을 매년 기부하는 정치인은 (이명박)대통령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변호인단은 다스 자금 횡령은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와 김성우 전 대표 등이 주도한 것이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 돈을 받고 인사 청탁을 들어준 것은 김희중 전 부속실장 등 청와대 행정관들로 보인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아들 이시형씨가 조카 이동형씨를 밀어내고 다스의 경영 전면에 등장한 것 역시 다스의 승계 작업이 아니라, ...

    한국경제 | 2018.09.27 15:55

  • thumbnail
    檢 "대통령 권한으로 사익추구" vs MB "돈과 결부시킨 건 치욕적"

    ...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이 기소한 혐의는 모두 16개다. 이 전 대통령이 다스를 차명으로 지배하며 회사 자금 349억여원을 횡령했고 그 과정에서 법인세 31억여원을 포탈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삼성과 국가정보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으로부터 모두 110억원대 뇌물을 받았다는 주장도 편다. 공무원에게 업무와 무관한 다스의 미국 소송 관련 사무를 맡겼고, 이 전 대통령이 출연한 청계재단 소유 영포빌딩에 대통령 기록물을 무단으로 유출 은닉했다고도 ...

    한국경제 | 2018.09.06 18:18 | 신연수

  • thumbnail
    檢, 이명박 전 대통령에 징역 20년 구형…"전례 없는 부패 사건"

    ... 사실상 지배하면서 349억원가량을 횡령하고, 직원의 횡령금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31억원대 법인세를 포탈한 혐의로 기소됐다.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약 68억원,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7억원 상당,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김소남 전 의원 등에게서 자리 대가로 36억여원 등 110억원대 뇌물을 챙긴 혐의도 있다. 여기에 퇴임 후 국가기록원에 넘겨야 할 청와대 생산 문건을 빼돌린 혐의까지 모두 16가지 공소사실로 기소됐다. ...

    한국경제 | 2018.09.06 14:56

  • thumbnail
    MB "이팔성 비망록… 얼토당토않은 이야기"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 측에 돈을 건네고 인사 청탁을 했다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주장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직접 입을 열고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이 전 회장은 자신의 비망록에서 이 전 대통령의 주변인들에게 돈을 건네고 인사 청탁을 한 구체적인 정황들을 적었다. 이 전 대통령 ...

    한국경제 | 2018.08.17 18:54 | 박종서

  • thumbnail
    "이팔성은 MB 4대천왕… 우리금융 회장 앉히라고 靑 직접 오더"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측근이던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금융기관장으로 앉히기 위해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지시한 정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검찰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속행 재판서 임승태 당시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의 진술을 공개했다. 임 전 처장은 검찰 조사에서 "청와대가 금융기관장으로 누구를 하라고 직접 지시했다"며 "이창용 당시 부위원장이 ...

    한국경제 | 2018.08.14 1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