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팔성 비망록, 메모 씹어 삼키며 숨기려 했던 진실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비망록이 공개돼 파장이 우려된다. 검찰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이 2008년 1월부터 5개월간 작성한 41장 분량의 비망록 사본을 공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07~2011년 이 전 회장에게서 22억5000만원의 현금과 1230만원어치 양복을 뇌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팔성 전 회장은 비방록 2008년 ...

    한국경제 | 2018.08.08 17:38 | 김예랑

  • thumbnail
    이팔성 비망록 사본 공개 … 민주당 " 낯부끄러운 MB의 실패한 장사"

    이팔성(74)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77) 전 대통령 측에 인사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내용이 기록된 비망록이 공개됐다. 8일 공개된 41장 분량의 비망록 사본에는 수십억원 상당을 지원했음에도 인사 청탁이 뜻대로 이뤄지지 않자 이 전 대통령 측을 '파렴치한 인간들'이라며 격한 심경을 드러낸 내용도 담겼다.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이 2008년 ...

    한국경제 | 2018.08.08 12:50 | 이미나

  • thumbnail
    "MB, 사람을 어떻게 이렇게 취급하나"…이팔성 비망록 공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인사 청탁과 함께 돈을 건넨 내용이 상세하게 기록된 '비망록'이 8일 주목을 받고 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속행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이 2008년 1~5월 작성한 비망록의 사본을 공개했다. 검찰이 공개한 총 41장 분량의 비망록에는 이 전 회장이 인사 청탁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측과 접촉하고 금품 등을 건넸다는 ...

    한국경제 | 2018.08.08 11:57 | 강경주

  • thumbnail
    [주목! 이번주 재판] 뇌물 수수·횡령 혐의의 MB 공판 두차례 진행, 법정에 계속 나올까

    ... 총무기획관 등 측근들을 통해 김성호·원세훈 전 원장이 이끌던 국가정보원에서 총 7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특가법 뇌물)를 받는다. 또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585만달러(68억원)를 수수한 것을 비롯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현금 22억5000만원 및 양복 1230만원어치), 대보그룹(5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ABC상사(2억원), 능인선원(3억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특가법 뇌물)도 있다. 뇌물 혐의액은 총 111억원이다. ...

    한국경제 | 2018.05.28 09:45 | 이상엽

  • thumbnail
    '뇌물·다스 횡령' 이명박 23일 첫 법정출석…"짧은 입장 밝힐 예정"

    ... 2008년 4월부터 2011년 9월까지 청와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측근들을 통해 국가정보원에서 약 7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다.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585만 달러(약 68억원)를 수수하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5000만원 현금 및 1230만원어치 양복), 대보그룹(5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ABC상사(2억원), 능인선원(3억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뇌물 혐의액은 총 111억원에 달한다. 다스를 ...

    한국경제 | 2018.05.20 13:53

  • thumbnail
    오늘 MB 재판 시작… 혐의 일체를 부인한 MB

    ... “삼성이 에이킨검프(소송을 대리한 미국 로펌)에 지급한 비용이 다스 관련인지, 삼성 업무 관련인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다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7억원 상당을 뇌물로 받은 혐의,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뇌물 받은 혐의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청와대 문건을 영포빌딩으로 빼돌린 혐의와 관련, 변호인은 “은닉이 아니고 업무상 과실”이라며 범죄 의도가 없었음을 주장했다. 이어서 “검찰이 ...

    한국경제 | 2018.05.03 17:10 | 신연수

  • thumbnail
    MB, 이번주 공판준비기일…출석여부에 '촉각'

    ... 이름으로 차명 소유한 것으로 조사된 다스에서 1991년부터 2007년까지 339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빼돌리는 등 총 349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또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585만달러(68억원)를 수수한 것을 비롯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5000만원 현금 및 1230만원어치 양복), 대보그룹(5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ABC상사(2억원), 능인선원(3억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특가법 뇌물)도 있다. 뇌물혐의액은 총 111억원에 달한다. ...

    한국경제 | 2018.04.29 08:24

  • thumbnail
    檢 "MB 뇌물혐의 110억대 환수"… MB "자유민주체제 와해 의도"

    ... 2011년 11월까지 4년간 67억원을 대신 납부했다. 검찰은 “삼성이 뇌물을 제공한 기간인 2009년 말 이 회장이 특별사면되는 등 대통령으로부터 기대할 수 있는 혜택을 누렸다”고 밝혔다. 또 취임하기 직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서 20억원을 받고 비례대표 국회의원 공천 또는 금융기관장 자리를 부탁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전 대통령은 청와대를 통해 2008년 이 전 회장을 한국거래소 이사장에 앉히려 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무산되자 당시 ...

    한국경제 | 2018.04.09 18:28 | 안대규/이상엽/고윤상

  • thumbnail
    검찰, 110억 뇌물·350억 횡령으로 MB 기소…"다스 실소유주는 MB"

    ... 한 혐의(직권남용), 퇴임 후 대통령기록물을 제대로 이관하지 않은 혐의(대통령기록물법 위반)도 공소장에 넣었다. 이밖에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585만 달러(68억원)를 받은 혐의와 공직 임명과 사업 편의 대가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김소남 전 의원 등에게 36억원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지원받은 국정원 자금 7억여원을 포함해 전체 뇌물수수 혐의액은 111억원대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

    한국경제 | 2018.04.09 14:28 | 뉴스룸

  • thumbnail
    '110억대 뇌물' MB 오늘 검찰 기소…"국정원 특수활동비 등 검찰 수사 계속"

    ... 전 대통령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측근들을 통해 국가정보원에서 특수활동비 7억원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를 받는다. 또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585만 달러(68억원)를 받은 것을 비롯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5000만원), 대보그룹(5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ABC상사(2억원), 능인선원(3억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뇌물수수 혐의액만 총 111억원에 달한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이 ...

    한국경제 | 2018.04.09 08:37 |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