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B이어 김윤옥도 조사 거부…돌연 입장 바꾼 이유는?

    ... 하는 등 조사에 응할 생각이었던 김 여사는 "이 전 대통령이 수사의 공정성을 문제 삼으며 조사를 거부한 상황에서 나만 조사를 받을 수는 없다"며 마음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는 2007년 대선을 전후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현금 3억5천만원과 의류 1천여만원 어치를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데 관여한 의혹,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1년 이 전 회장이 현금 1억원이 담긴 명품 가방을 건네는 데 관여한 의혹 등이 있다. 검찰은 ...

    한국경제 | 2018.03.31 09:16 | 김현진

  • thumbnail
    신동욱 "MB 일가족 전원 구속감…김윤옥 여사, 역대 최악의 영부인"

    ... 시기와 방식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횡령 등 14개 안팎의 범죄 혐의를 지난 19일 법원에 청구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에 담았다. 김 여사는 2007년 1월부터 2008년 1월까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네 차례에 걸쳐 현금 총 3억5000만원과 의류 1230만원어치를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1년 3월 회장 연임을 희망하는 이 전 회장으로부터 현금 ...

    한국경제 | 2018.03.24 14:13 | 김예랑

  • thumbnail
    김윤옥 여사, 이르면 내주 비공개소환…이순자·권양숙 이어 세번째

    ... 시기와 방식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횡령 등 14개 안팎의 범죄 혐의를 지난 19일 법원에 청구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에 담았다. 김 여사는 2007년 1월부터 2008년 1월까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네 차례에 걸쳐 현금 총 3억5천만원과 의류 1천230만원어치를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1년 3월 회장 연임을 희망하는 이 전 회장으로부터 현금 ...

    한국경제 | 2018.03.24 09:38 | 김예랑

  • thumbnail
    1심만 1년 예상… '다스 소유' 입증 땐 중형 불가피

    ... 공소장에 이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적시했다. 민간영역 뇌물 수수에 대해서도 관련자들의 진술을 확보했다. ◆실소유 인정되면 중형 불가피 이 전 대통령은 2007년 대통령 당선 직전부터 재임 기간에 걸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5000만원), 대보그룹(5억원), ABC상사(2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능인선원(2억원) 등으로부터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받는다. 가장 무거운 혐의인 불법자금 수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규모만 110억원대에 ...

    한국경제 | 2018.03.22 18:11 | 김주완

  • thumbnail
    '블랙하우스' 정신과 전문의 "MB, 돈에 집착하는 이유는…"

    ... 매입 자금으로 3800억 원을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와 중국 동포 사업가 민봉진 씨에게 대출했다. 하지만 이 대출에는 약 7개의 회사의 지분들이 얽히고 설켜 있는 등 석연치 않은 점들이 많아 지속해서 의혹을 받아왔다. 게다가 이팔성 전 우리은행 금융지주회장과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로 인해 MB와 관련된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특히, 이정배 씨는 최근 한 매체를 통해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당시 서울 한정식 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

    HEI | 2018.03.22 10:16 | 김현진

  • thumbnail
    이명박 구속 갈림길 …정신분석학·심리학 관점에서 본 MB의 그간 행적

    ... 매입 자금으로 3,800억 원을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와 중국 동포 사업가 민봉진 씨에게 대출했다. 하지만 이 대출에는 약 7개의 회사의 지분들이 얽히고 설켜 있는 등 석연치 않은 점들이 많아 지속해서 의혹을 받아왔다. 게다가 이팔성 전 우리은행 금융지주회장과 이정배 전 파이시티 대표로 인해 MB와 관련된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특히, 이정배 씨는 최근 한 매체를 통해 “파이시티 인허가 로비 당시 서울 한정식 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

    한국경제 | 2018.03.22 09:28 | 이미나

  • thumbnail
    '뇌물·비자금' MB 구속영장 청구…MB 측 "법정서 진실 밝히겠다"

    ... 5000만원의 특활비와 관련해서는 이 전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추가로 수사해야 한다고 판단해 이번 영장 범죄사실에 포함시키지는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삼성전자로부터 다스의 미국 소송비 600만 달러(약 70억원)를 받은 것을 비롯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5000만원), 대보그룹(5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ABC상사(2억원), 능인선원(2억원)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뇌물수수 혐의액은 총 110억원대에 달한다. 아울러 자신이 실소유주인 ...

    한국경제 | 2018.03.20 09:23

  • thumbnail
    검찰, MB 구속영장 청구… 이명박·박근혜 공통점과 차이점

    ... 어떻게 다를까. 이 전 대통령은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뇌물수수 및 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비자금과 차명재산 의혹 등 다스 실소유주 관련 정황,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ABC상사,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 등 뇌물 혐의에 대한 조사에서 주요 혐의에 대해 대부분 부인했다. 각종 뇌물 혐의와 연관된 다스와 도곡동땅 차명재산 등에 대해서는 '나와 무관하다', '내 ...

    한국경제 | 2018.03.19 17:45 | 이미나

  • thumbnail
    검찰, 오늘 MB 구속영장 청구하나…김윤옥 여사 조사 필요성도 대두

    ... 소환 조사를 받고 6일 후인 27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 역시 10억원의 가까운 불법 자금 의혹이 불거지면서 검찰 조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김 여사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10만 달러,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으로부터 5억원을 수수하고, 다스 법인카드로 4억원을 사용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김 여사는 1990년대 중반부터 2007년까지 다스 법인카드로 4억 원 넘는 돈을 백화점이나 해외 면세점 등에서 결제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18.03.19 06:41 | 이미나

  • "이팔성 뒷돈 20억 출처는 성동조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받은 불법 자금의 출처가 성동조선해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15일 “이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 측에 인사 청탁과 함께 건넨 20억원대 뒷돈 대부분의 출처가 성동조선”이라며 “이 가운데 일부인 수억여원이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에게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은 혈세 지원에도 법정관리행을 면치 못한 성동조선 부실 ...

    한국경제 | 2018.03.16 06:41 | 김주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