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MB, 국정원 특활비 10만달러 수수 등 일부만 인정…나머지 부인

    ... 일"이라는 식으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검찰이 수사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재산관리인인 이병모 청계재단 이사장, 이영배 금강 대표, 김성우 다스 사장,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 뇌물 공여자로 지목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의 진술에 대해서는 "자신들의 처벌을 경감받기 위한 허위진술이 아닌가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또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 관련 내용이 담긴 청와대 문건 등을 검찰이 제시했으나 이 ...

    한국경제 | 2018.03.15 15:22

  • thumbnail
    MB 가족·친인척·측근 20여명도 줄줄이 수사선상에

    ... 의혹도 친인척과 측근들을 아우르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씨를 비롯해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 회장,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 등이 압수수색이나 소환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이 전달한 22억여원과 손모 ABC상사 회장이 전달한 2억원, 대보그룹이 제공한 수억원을 직접 받거나 김백준 전 기획관 등 자금관리인에게 넘기는 ‘통로’ 역할을 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김 전 ...

    한국경제 | 2018.03.14 18:57 | 고윤상

  • thumbnail
    MB에 무슨 혐의 적용되나…110억원대 뇌물수수가 핵심

    ... 2009년 3월까지 대납한 것으로 조사된 다스의 미국 소송비 500만 달러(약 60억원)도 다스의 실소유주라고 여겨지는 이 전 대통령에게 제공된 뇌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2007년 대통령 당선 직전부터 재임 기간에 이르기까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22억5천만원), 대보그룹(5억원), ABC상사(2억원), 김소남 전 의원(4억원) 등으로부터 각각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함께 받는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은 1억원 이상 뇌물을 수수한 사람을 무기 또는 10년 ...

    한국경제 | 2018.03.14 08:27

  • thumbnail
    검찰, 박영준 피의자 소환…MB 불법 자금 수수 관여 의혹

    ... 그는 이상득 전 의원,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 회장, 법무부 장관을 지낸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과 더불어 이 전 대통령의 민간 부분을 대상으로 한 불법 자금 수수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송 전 장관과 이 전 대통령의 사위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서 불법 자금을 받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3.11 10:46

  • thumbnail
    MB 소환 앞둔 마지막 주말…혐의 상당수 재임 기간 발생

    ... 국가기관을 동원했다는 게 뼈대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미국 현지 소송비 약 60억원을 삼성전자가 대납한 뇌물수수 혐의도 포착했다. 최초로 소송비 20억원이 지급된 시점은 2007년 12월 대선 직전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007년 10월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선거자금 용도로 8억원을 건네는 등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총 22억5000만원의 불법자금을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에게 전달한 혐의도 포착했다. 이 밖에 김소남 ...

    한국경제 | 2018.03.10 13:53

  • thumbnail
    'MB 친형' 이상득, 불법자금 수수 일부 인정

    ... 건강상의 이유로 4시간 만에 귀가했다. 검찰은 이후 이 전 대통령 측의 불법 자금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전 의원이 대선자금 및 인사청탁 명목으로 금품을 수수한 정황을 새로 포착해 두 번째 소환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앞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압수수색해 2007년 10월 이 전 의원에게 8억원, 2007년 1월부터 2012년 2월까지 이 전 대통령의 사위 이상주 변호사에게 14억5000만원을 건넸다는 취지의 메모와 비망록 등을 확보했다. 또한 이 ...

    한국경제 | 2018.03.08 15:35 | 정충만

  • thumbnail
    '불법자금 수수' MB 친형 이상득 재소환…휠체어 타고 묵묵부답

    ... 이 전 의원을 불러 그가 대선 직전인 2007년부터 기업 등 민간에서 거액의 불법자금을 받아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했다는 의혹 등을 캐묻고 있다. 승용차에서 내려 휠체어를 탄 채 검찰 청사로 들어온 이 전 의원은 '이팔성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느냐', '동생 이명박 전 대통령이 소환을 앞두고 있는데 심경이 어떠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답을 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을 향해 카메라 플래시가 연방 터지자 눈을 ...

    한국경제 | 2018.03.07 14:00

  • thumbnail
    MB 14일 소환 통보…MB 측 "날짜는 협의해 정하겠다"

    ... 논란이 된 도곡동 땅 등 다수의 차명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사실상 결론 내린 상태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의 구속영장과 공소장에 이 전 대통령을 다스의 실소유주라고 규정했다. 이 밖에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22억원대 불법자금 의혹, 김소남 전 의원의 '공천헌금성' 불법 자금 의혹, 대보그룹의 수억원대 불법 자금 의혹까지 더하면 이 전 대통령이 받는 뇌물수수 혐의액만 100억원에 달한다. 또한 ...

    한국경제 | 2018.03.07 08:03

  • thumbnail
    '뇌물혐의' MB 14일 피의자신분 소환

    ...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를 받고 있다. 다스가 BBK투자자문에 떼인 투자금 140억원을 반환받는 과정에 개입한 정황(직권남용)도 있다. 삼성이 다스의 소송비 60여억원을 대납하게 하는 데 관여한 혐의(특가법상 뇌물)도 받는다.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22억원대 불법자금 제공 의혹 △김소남 전 국회의원의 4억원대 공천헌금 의혹 △대보그룹의 수억원대 불법 자금 제공 의혹 △대통령기록물 무단 유출 의혹 △친·인척 명의 차명 재산 보유 의혹 등 ...

    한국경제 | 2018.03.06 19:23 | 김주완

  • thumbnail
    피의자 신분 이명박 전 대통령…뇌물수수 의심액수만 100억원 넘어

    ...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가 미국에서 진행한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를 삼성전자에서 대납한 것이 뇌물거래에 해당한다고 본다. 삼성전자가 대납한 다스 소송비용은 당시 환율을 기준으로 6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007년 10월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선거자금 용도로 8억원을 건네는 등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총 22억5천만원의 불법자금을 이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들에게 전달한 혐의도 포착해 수사 중이다. ...

    한국경제 | 2018.03.06 1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