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검찰, MB에 앞서 친형 이상득 전 의원 7일 소환조사

    ... 불법자금 수수 혐의에 대한 보강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이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기 실세로 통하며 불법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1년 원세훈 국정원장 시기 국정원에서 1억원의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가 있다. 검찰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 전 의원에게 금품을 전달한 정황도 포착했다. 검찰은 이팔성 전 회장이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이 전 의원에게 총 22억5000만원을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자금은 ...

    한국경제 | 2018.03.06 15:53

  • thumbnail
    MB 검찰 소환 임박…문무일 총장, 이번주 '수사경과' 보고받아

    ... 검찰은 최소 100억원대가 넘을 것으로 추정되는 다스의 조직적인 비자금 조성 의혹과 아들 이시형씨의 개인 회사에 다스가 일감이나 자금을 몰아줬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본다. 이 밖에도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22억원대 불법자금 제공 의혹 △김소남 전 국회의원의 4억원대 공천 헌금 의혹 △대보그룹의 수억원대 불법 자금 제공 의혹 △대통령기록물 무단 유출 의혹 △친·인척 명의 차명 재산 보유 의혹 등에 ...

    한국경제 | 2018.03.04 09:45

    #MB
  • thumbnail
    이정환 "이팔성 로비로 거래소 이사장 사퇴"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사진)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2009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로비로 한국거래소(KRX) 이사장에서 사퇴했다고 주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이 전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금품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이 사장은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 ‘사필귀정(事必歸正)’이란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사장은 2008년 3월 이 전 회장과 경쟁을 벌인 뒤 한국거래소 ...

    한국경제 | 2018.03.02 17:55 | 안상미

  • thumbnail
    이팔성 이어 대보그룹도…MB측에 수억원대 불법자금 전달 정황

    ... 혐의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가 드러날 경우 이 전 대통령에게 적용될 수 있는 뇌물 혐의액이 늘어날 수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에 이어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으로부터 인사 청탁성 금품을 받은 데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다. 한편 검찰은 이 전 회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 인사에 22억원대 금품을 건넨 정황이 적힌 메모와 비망록을 확보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18.02.28 11:45

  •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MB에 수십억 금품 건넨 의혹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수십억원대 금품을 건넨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최근 이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해 이 전 대통령 측에 20억원대의 금품을 전달한 의혹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취임을 전후한 시기에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에게 수억원대의 ...

    한국경제 | 2018.02.28 03:21 | 김주완

  • thumbnail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 MB측에 수십억 건넨 정황 포착돼

    검찰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사진)에 대해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에 수 십억원대 금품을 건넨 정황으로 조사중이다. 2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최근 이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 전 대통령 측에 20억원대에 달하는 금품을 전달한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이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에게 수 억원의 금품을 여러 차례에 걸쳐 전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18.02.27 20:22

  • thumbnail
    외풍 거센 우리은행… "완전 민영화가 해법"

    ... 우리금융지주 회장과 우리은행장 자리는 외부 인사들이 차지했다. 역대 우리금융지주 회장(4명) 및 우리은행장(6명) 가운데 황영기 전 회장 겸 행장, 박병원 전 회장, 이덕훈 전 행장, 박해춘 전 행장은 외부 출신이다. 옛 한일은행 출신인 이팔성 전 회장은 우리투자증권 대표 임기를 마치고 우리금융그룹을 떠났지만 4년 만에 이명박 정부의 입김으로 지주 회장에 올랐다. 금융계에선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으려면 예보가 보유한 우리은행 잔여지분을 처분해 ‘정부 소유 ...

    한국경제 | 2017.11.03 19:52 | 안상미

  • thumbnail
    서울시향, 금융권과 무슨 인연 있길래…

    ... 세종문화회관에서 독립한 서울시향은 최 대표를 포함해 4명의 대표가 거쳐 갔는데 이 중 3명이 금융권 출신이다. 또 현재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이 서울시향 이사회 이사장을,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선임직 이사를 맡고 있다. 서울시향의 초대 대표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이 전 회장은 1999년부터 2004년까지 한빛증권, 우리투자증권 대표와 고문을 지내고,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시향 첫 대표를 맡았다. 2008년 우리금융그룹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금융업계로 돌아갔다. ...

    한국경제 | 2017.09.07 17:55 | 안상미

  • thumbnail
    [강현철의 시사경제 뽀개기] 경영진 이전투구…KB금융의 불협화음…政·官피아에 망가지는 한국 금융산업

    ... 13년 동안 회장과 행장의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았다. 윤병철 회장과 이덕훈 행장 시절 우리금융은 최근 국민은행처럼 차세대 전산시스템 도입을 놓고 싸웠다. 박병원 회장과 박해춘 행장 체제에선 갈등이 더 심해졌고, 이명박 정부 시절 이팔성 회장 때는 극에 달했다. 지주 회장과 은행장의 대립은 출신과 선임 배경, 정치권의 풍향계와도 관계가 깊다. 임영록 KB금융 회장과 이건호 국민은행장 사이의 불화설이 끊이지 않았던 이면에는 이들의 출신과 선임 배경이 있다. 임 회장은 ...

    한국경제 | 2014.05.23 19:53

  • 금융지주 회장들 '아, 옛날이여!'

    ... 금융감독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주요 금융지주 회장들과 회의를 열었다.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담합 의혹 등으로 무너진 금융권의 신뢰회복 방안을 찾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회의 주도권은 회장들이 가졌다. 강만수 산은금융 회장과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등쟁쟁한 실력자들 앞에서 금융당국 수장들은 한껏 몸을 낮췄다고 한다. 어떤 회장은 30분 동안 혼자 '일장연설'을 해 배석했던 공무원들이 진땀을 뺐다는 얘기까지 나돌았다. 새 정부 들어 금융지주 회장들의 위상이 달라졌다. ...

    한국경제 | 2014.01.19 20:38 | 장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