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권 4대 천왕, 후임 누구?

    ... 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철학과 전문성을 강조하면서 "임기가 남았더라도 필요하면 금융기관 수장을 교체하겠다"고 압박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은 임기 1년을 앞두고 물러났다. 내년 3월까지 임기인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금융 당국의 압박에 버티다가 지난 14일 사의를 내비쳤다. 어윤대 회장은 오는 7월까지 임기만 채우고 연임하지 않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30 06:28 | 최인한

  • thumbnail
    어윤대 KB지주 회장 "연임 않겠다"

    ... 등이 거론된다. KB지주 회추위는 사외이사들로 구성된다. 어 회장의 연임 포기로 이른바 금융권의 4대 천왕시대는 막을 내렸다. 4대 천왕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가까운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 강만수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 어 회장을 일컫는다. 이들은 강력한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온갖 뉴스를 만들어 냈다. 하지만 이들도 정권교체와 함께 모두 퇴진하게 됐다. 강 전 회장은 이미 물러났으며 내년 3월까지 임기인 이 회장도 중도 퇴진을 선언했다. ...

    한국경제 | 2013.04.29 17:30 | 박신영

  • 어윤대 KB금융 회장도 백기…"연임 포기"

    ... 7월 임기까지만 채우고 5월초부터 시작되는 후임 회장 선출에 나서지 않겠다는 얘기다. 어 회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지속적으로 사퇴 압박을 받아 왔지만 "임기를 채우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었다. 강만수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사퇴와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의 사의 표명에 이어 어 회장까지 연임 포기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른바 '4대 천황' 시대는 완전히 막을 내리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29 15:08 | 변관열

  • thumbnail
    [한경데스크] 신제윤 금융위원장의 편견

    ...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사람이 행장이 됐다. 분위기가 바뀐 것은 외환위기 이후다. '은행 산업을 말아먹은 장본인'으로 내부 출신이 지목되면서 화려한 경력이나 힘을 가진 외부 인사들이 은행장이나 지주회사 회장이 됐다. 윤병철 황영기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이덕훈 박해춘 우리은행장, 어윤대 KB지주 회장, 강정원 국민은행장 등이 그들이다. 이들은 금융지주사의 틀을 잡는 데 기여했지만, 끊임없이 내부 갈등을 유발하면서 금융지배구조 자체에 의구심을 품게 했다. 자격 없는 '낙하산' ...

    한국경제 | 2013.04.21 18:02 | 하영춘

  • thumbnail
    신제윤 금융위원장 "자리 걸고 우리금융 민영화"

    ... 공적자금 회수 극대화, 금융산업 발전 등 공적자금 회수 3대 원칙을 모두 지키며 민영화를 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원칙이 충돌하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 부분을 잘 해야 한다”며 일부 변화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후임에 대해서는 민영화에 대한 확실한 철학을 가진 사람, 민영화 이후 회장 자리를 비워줄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어떤 사람이 회장으로 있더라도 방대한 조직을 자신의 임기 ...

    한국경제 | 2013.04.19 17:17 | 이상은

  • thumbnail
    '리더십 공백' 우리·KB지주 주춤하는 사이 신한·하나지주 "지금이 기회" 공격영업

    ... 있는 분위기다. 우리금융과 KB지주 경영진이 사실상 업무에 손을 놓고 있는 동안 국내 영업을 강화하고 해외 진출 등 중·장기 전략 실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우리·KB “2분기 실적 더 걱정” 우리금융과 KB지주가 각각 이팔성 회장의 사퇴 표명과 어윤대 회장의 7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차기 회장 선임 절차에 들어가면서 임원들의 눈치 보기도 심해지고 있다. 해외 금융사 인수·합병(M&A)과 글로벌 시장 진출 등 중·장기 사업 관련 의사결정은 뒤로 ...

    한국경제 | 2013.04.16 17:27 | 장창민

  • thumbnail
    [천자칼럼] 4대 천왕

    ... 릴리퍼트(소인국) 브롭딩낵(대인국) 라퓨타(하늘을 나는 나라) 휴이넘(말의 나라) 등 4개 나라를 여행했다. 셋 이하는 모자라고, 다섯 이상은 넘쳐보이니 네 가지 또는 넷에 관한 이야기가 많은지도 모르겠다. 사퇴 압력을 받아온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이 결국 엊그제 사의를 표명했다. 소위 금융계 4대 천왕 중 김승유(하나), 강만수(산은) 회장이 물러났고 어윤대(KB) 회장도 곧 임기만료다. 이로써 인치(人治)는 막을 내리게 됐지만 또 다른 관치(官治) 회귀라는 논란도 ...

    한국경제 | 2013.04.15 17:47 | 오형규

  • thumbnail
    산업부 산하 기관장 첫 사퇴…주강수 가스公 사장 사의

    ... 공유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며 사실상 공공기관장 '물갈이'를 예고했다. 현오석 부총리도 최근 “임기제의 취지는 자리를 보전해주는 게 아니라 자율성을 갖고 일하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금융 공기업 CEO와 김건호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이지송 LH 사장 등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 CEO의 자진 사퇴가 잇따랐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15 17:44 | 조미현

  • thumbnail
    금융당국 압박에 결국 사임한 이팔성 "민영화 못해 아쉽다"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69·사진)이 14일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당초 내년 3월까지인 임기를 지키려 했지만 최근 금융당국의 압박이 잇따르면서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금융은 조만간 회장후보추천위원회 등을 구성하고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간다. ○금융당국 전방위 압박에 '백기' 이 회장은 알려진 대로 강만수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 등과 함께 금융권의 대표적 '친MB ...

    한국경제 | 2013.04.14 17:18 | 장창민

  • 박 대통령, 윤진숙·최문기 후보자 임명 강행할듯

    ... 요인이다. 실제 박 대통령은 지난 12일 민주통합당 지도부와의 만찬에서 윤 후보자에 대한 사퇴 압박이 나오자 "실력이 없지 않으나 청문회에서 당황해 머리가 하얘졌다(고 한다). 지켜보고 도와달라"고 밝히며 강행입장을 시사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이날 이팔성 회장이 사의를 표한 우리금융지주 등 금융공기업을 포함해 상징적 의미를 지닌 공공기관장들에 대한 인사도 속도를 내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4.14 16:51 | 이민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