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금융]이팔성 회장 사의 표명 … "민영화 무산 아쉽다"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69)이 14일 공식 사의를 표명했다. 이 회장은 “1967년 우리은행 신입행원으로 직장생활을 시작해 지난 40여년간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에서 회사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우리나라 처음으로 한 금융기관의 말단행원에서 시작해 그룹회장이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민영화가 무산된 것과 관련, 아쉬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우리금융 민영화는 2010년 이 회장이 '독립 민영화'를 주장하면서 ...

    한국경제 | 2013.04.14 14:56 | 김하나

  • [우리금융]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누구?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69)은 경남 하동 출신으로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1967년 우리은행의 전신인 한일은행에 입사해 금융권에 첫 발을 디뎠다. 이후 이 회장은 한빛증권과 우리증권에서 사장을 지냈다. 2008년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에 선임됐고 2011년 우리금융지주 대표이사 자리에 올랐다. 이 회장은 2011년 정부로부터 일자리창출유공 은탑산업훈장, 2012년 글로벌경영대상 최고경영자상 등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

    한국경제 | 2013.04.14 14:47 | 노정동

  • 이팔성 우리금융 회장 14일 공식 사의표명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69)이 14일 공식 사의를 표명한다. 이 회장은 이날 사의 표명과 함께 “우리은행 말단 행원으로 입사해 회장까지 오른 것을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해 왔다”며 “다만 그동안 우리금융 민영화가 세번이나 추진돼 무산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느낀다”는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는 또 “회장직에서 물러나지만 우리금융 민영화만은 꼭 성공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이바지했으면 좋겠다”는 뜻도 전할 계획이다. 장창민 기자 ...

    한국경제 | 2013.04.14 14:33 | 장창민

  • "이팔성 회장, 거취 알아서 판단하실 것"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4일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 “알아서 잘 판단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신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금융 회장의 리더십과 관련, “정부의 민영화 방침과 철학을 같이할 수 있는 분이 맡는 게 좋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이미 사의를 표명한 강만수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겸 산업은행장과 퇴임한 권혁세 전 금융감독원장을 거명하며 “부담을 많이 덜어줘 고맙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 위원장의 이런 ...

    한국경제 | 2013.04.04 00:00 | 류시훈

  • thumbnail
    이팔성 회장 "우리금융 민영화, 금융지형 바꿀 것"…거취 논란엔 침묵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우리금융 민영화는 미래 한국의 금융지형을 변화시키는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2일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 창립 12주년 기념식'에서 “우리금융 민영화는 중·장기 비전인 '글로벌 50, 아시아 10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새 정부가 우리금융 민영화 시점과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과 관련, 조기 민영화의 필요성을 재차 ...

    한국경제 | 2013.04.02 00:00 | 장창민

  • 신제윤 "금융기관장 잔여임기 있어도 교체 가능"

    ... 건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금융위에서 제청해서 대통령이 임명한 경우, 또는 주인이 없어서 정부에서 기관장으로 들어가는 경우를 교체 대상으로 꼽았다. 신 내정자의 이같은 발언은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 겸 산업은행장,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 안택수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등 이명박 정부에서 임명된 주요 금융기관장들에 대한 교체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3.18 00:00 | jhkim

  • 신제윤 금융위원장 후보, 금융 CEO 물갈이 예고…"국정철학 안맞으면 교체 건의"

    ... 11일 국무회의에서 “새 정부의 국정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을 임명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당부를 염두에 둔 것이다. 금융권에서는 벌써부터 안택수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을 비롯해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 등의 거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하지만 정권이 바뀌었다고 무조건 공공기관장은 물론 금융지주사 회장들까지 한꺼번에 교체하는 것은 관치(官治) 관행이라는 지적도 있는 만큼 전문성을 따져 ...

    한국경제 | 2013.03.18 00:00 | 이상은

  • thumbnail
    권혁세 퇴진…금융기관장 물갈이 신호탄?

    ... 11월 임기가 끝나는 장영철 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새 정부 주요 공약인 국민행복기금을 맡고 있어 물갈이 대상에서 '예외'로 꼽힌다. ○강만수, “정부 지침 있으면 따를 것” 금융지주사 회장 중에는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의 교체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명박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 출신인 강 회장은 거취에 대한 질문에 “답할 수 없다(노 코멘트)”면서도 “정부 지침이 있으면 따른다”고 했다. 강 회장은 직원들에게 자주 ...

    한국경제 | 2013.03.15 00:00 | 이상은

  • 우리금융 혁신시스템 '원두', 美 컬럼비아大서 소개

    ... 사례연구 대상으로 등재, 차세대 비즈니스 리더의 학습에 활용키로 했다고 4일 발표했다. 이번에 등재된 사례연구 주제는 '우리금융그룹:원두를 통한 세계 수준 조직으로 성장'이다. 지난 3년간 우리금융그룹이 벌인 혁신활동 결과를 소개하게 된다. 이팔성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도입한 원두 혁신은 12개 계열사 임직원들이 제각기 우리금융그룹 전체에서 비용을 아낄 만한 부분이나, 새로운 상품 및 서비스 아이디어 등을 제시하는 것이다. 제안 내용에 따라 1년에 두 차례씩 개인과 부서를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13.03.04 00:00 | sjhjso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이팔성 회장은 왜 금호종금 인수를 결정했을까

    이 기사는 01월31일(06:16) 자본시장의 혜안 ' 마켓인사이트 '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 자회사 우리PE 살리려는 고육책 - 우리은행도 펀드 출자, BW인수로 물려 있어 우리금융지주가 자회사인 우리프라이빗에쿼티(PE)가 최대주주로 있는 금호종금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인수 자문사를 선정하려고 미래에셋증...

    마켓인사이트 | 2013.02.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