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7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2년만 부활하는 與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달라진 대표 권한은

    ... 어려워 당내 위기 수습에 속수무책이었다는 것이다. 이같은 집단지도체제 방식은 야당이었던 지난 2002년 서청원 대표 시절 처음 도입됐다. 1997년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 창당 당시에는 이회창 명예총재와 조순 총재, 이한동 대표위원이 지도부 역할을 했지만 1998년 대표직을 폐지하고 총재 중심의 단일 지도체제로 전환했다가 2002년 대선을 앞두고 집단지도체제가 꾸려졌다. 이후 대선에서 패배한 뒤 이듬해에는 다시 전대에서 선출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단일지도체제로 ...

    연합뉴스 | 2016.08.09 11:17

  • thumbnail
    [천자칼럼] 한자 공포증

    ... ‘셈 산()’이다. 오늘날에도 희귀 한자로 이름을 짓는 게 개인의 자유인지, 아닌지는 논란 여지가 있다. 헌재의 진짜 고민은 따로 있다. 현행 국어기본법의 한글 전용이 위헌이라는 어문교육정상화추진회(회장 이한동 전 총리)의 소송에 대해 판단을 내려야 한다. 지난 5월엔 공개변론까지 들었다. 한자 교육은 1970년 한글전용 정책 이후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한자를 몰라도 아무 문제 없다면 몰라도 현실은 그렇지 않다. ...

    한국경제 | 2016.08.07 17:38

  • 새누리당 '집단지도체제' 12년만에 개편되나

    ... 신한국당 시절 새누리당은 대통령이 당 총재를 겸임하고 당에는 대표최고위원과 복수의 최고위원을 둬 당무를 관장토록 한 '위임형 지도체제'였다. 1997년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신) 창당 당시에는 이회창 명예총재와 조순 총재, 이한동 대표위원이 지도부 역할을 했지만 1998년 대표직을 폐지하고 총재 중심의 단일 지도체제로 전환했다가 2002년 대선을 앞두고 집단지도체제가 꾸려졌다. 이후 대선에서 패배한 뒤 이듬해에는 다시 전대에서 선출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단일지도체제로 ...

    연합뉴스 | 2016.05.10 15:13

  • thumbnail
    [총선 D-11] 국회의원 가족은 행복하다?

    ... 시중에 도는 얘기나 정치현안, 민심을 남편에게 자연스럽게 전달하는 역할도 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 부인 한인옥 여사도 전면에 나서 표밭을 누비는 활동은 가급적 삼가고, ‘그림자 내조’에 치중했다. 이한동 전 총리 부인 조남숙 여사는 서울 염곡동 집을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포천 갈비와 메밀국수, 손두부 등을 대접했다. 3당 지도부 3색 내조 경쟁 정치인 아내와 가족이 선거전에 직접 뛰어들어 표밭갈이에 나서는 게 최근의 흐름이다. ...

    한국경제 | 2016.04.01 18:10 | 조수영

  • 한명숙, 실형 확정 첫 전직 총리 불명예

    ... 역대 총리는 모두 40명이다. 이 가운데 14명이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고, 장면(2대·7대)·장택상(3대)·김종필(11대·31대)·박태준(32대)·이한동(33대)·한명숙(37대)·이완구(43대) 등 모두 7명이 기소됐다. 이완구 전 총리는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지난달 재판에 넘겨졌다. 충남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보선에 ...

    연합뉴스 | 2015.08.20 15:26

  • thumbnail
    156 vs 120…새누리 찬성, 새정치 반대에 '몰표'

    ... 국회의원 278명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156표, 반대 120표, 무효 2표가 나와 가결됐다.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의 가결 조건은 재적 의원(298명) 과반수 출석에 과반수 찬성이다. 찬성률은 56.1%로 인사청문회 도입 이후 이한동·이완구 전 총리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다. 소속 정당별로는 새누리당 156명, 새정치민주연합 119명, 정의화 국회의장 등 무소속 3명이 표결에 참가했다. 정의당 소속 5명은 전원 불참했다. 공교롭게도 새누리당 참석 인원과 ...

    한국경제 | 2015.06.18 22:00 | 유승호

  •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임명동의안 56.1% 찬성률로 통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18일 국회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은 56.1%의 찬성률로 통과됐다. 총리 인사청문회 도입 이후 이한동·이완구 전 총리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찬성률이다. 이날 투표 참석 의원수는 모두 278명이었다. 국회와 양당 분석에 따르면 새누리당은 156명, 새정치민주연합은 119명이 참석했다. 무소속인 정의화 국회의장과 원래 새누리당 소속이었다가 탈당한 유승우 의원, 새정치연합에서 탈당한 천정배 의원 등 ...

    한국경제 | 2015.06.18 14:15 | 최인한

  • 김종필(JP) 전 총리 일생 그린 만화 '불꽃' 출판기념회 열려

    ... 총리의 군 복무 시절과 자유민주연합 총재, 총리 시절까지 40여년의 정치 역정을 전문 작가가 그려낸 만화다. 김 전 총리는 이날 기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홍구(제28대)·정운찬(제40대) 전 총리가 축사를 했다. 이한동(제33대) 전 총리와 이기준 전 서울대 총장, 김상희 전 법무부 차관, 이채욱 CJ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몽준 전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의 전신) 대표도 잠시 행사장을 방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

    한국경제 | 2015.05.27 15:05 | 최인한

  • thumbnail
    [Law&Biz] 대형로펌이 총리·법무장관 '사관학교'?

    ... 총리(20대)부터 이완구 전 총리(43대)까지 모두 24차례 나왔다. 학자 출신 총리가 대세였던 2000년까지는 12명 중에서 대법관 출신 이회창 전 총리(26대)만 법조인이었으나 이후 임명된 12명 중에서는 4명이 법조인이었다. 이한동 전 총리(33대), 김석수 전 총리(34대), 김황식 전 총리(41대), 정홍원 전 총리(42대)가 법조인 출신이다. 최근 총리에 내정된 황교안 후보자까지 합하면 5명으로 늘어난다. 이 중 3명이 대형로펌과 관련 있다. 대법관 출신인 ...

    한국경제 | 2015.05.26 21:36 | 양병훈

  • thumbnail
    JP화보집 출판 기념회, 이한동 전총리ㆍ이영애ㆍ문희 등 참석

    [ 포토슬라이드 2015051553748 ] 1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JP화보집 <운정 김종필> 출판 기념회'에서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15.05.15 1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