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1,8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기의 이혼' 최태원·노소영, 첫 재판 10분 만에 종결…코로나 탓?

    ... 이유로 최 회장은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7일 오후 서울가정법원 가사2부(전연숙 부장판사)는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재판장에 최 회장은 나오지 않았고, 노 관장과 양측의 소송대리인만 법정에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최 회장이 이혼을 요구하고, 노 관장은 이에 반대하는 입장에서 진행돼 왔었다. 상황이 이러한 가운데 노 관장이 이혼에 응하겠다며 맞소송을 냈고, 소송의 초점이 '이혼 여부'에서 '재산 분할'로 옮겨간 ...

    한국경제 | 2020.04.07 17:20 | 정현영

  • thumbnail
    [포스트 코로나] (15) 감시·추적이 일상이 된다

    ...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면 미국인들은 어디까지 사생활을 포기할 수 있을까. 애초에 기존의 데이터 이용 방식은 완벽하지 않다. 예컨대 수면 패턴과 심박수, 위치 등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피트니스 트래커의 정보는 이미 개인 상해 소송과 형사 사건, 이혼 소송에 사용되고 있다.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개인 정보를 이용하려는 유혹이 커질 전망이다. 원격 심박 패턴 감지 기술은 환자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개인을 식별하는 데 이용될 수 있다. 유전자 정보는 ...

    한국경제 | 2020.04.05 08:00 | 박상용

  • thumbnail
    21번째 배드파더스 김동성, 양육비 미지급 논란에 "형님 수술비 때문에…코트는 母 선물"

    ... "아이들의 양육비는 끝가지 책임 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김동성은 전 부인과 이혼 당시 2019년 1월부터 아이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150만 원씩 매달 양육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 미지급한 양육비는 15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부인은 이에 양육비이행관리원에 양육비 이행명령 소송을 접수했다. 지난해 12월 연인에게 230만 원짜리 명품 코트를 선물했다고 보도돼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

    연예 | 2020.04.01 15:53 | 김예랑

  • thumbnail
    '배드파더스' 김동성, 애인에겐 명품 선물…전처에겐 양육비 1500만원 미지급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출신 김동성이 이혼한 후 양육비 미지급으로 양육비를 안 주는 아빠들, 이른바 배드 파더스(bad fathers) 사이트에 이름이 올랐다. 배드 파더스는 그동안 자녀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은 아빠들에게 양육비를 ... 230만 원짜리 코트를 선물했다. 김동성은 전 부인과 2004년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뒀다. 2015년 이혼 소송 등으로 불협화음이 일었으나 다시 재결합해 결혼생활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2018년 12월 결혼 14년 ...

    연예 | 2020.04.01 14:14 | 김예랑

  • thumbnail
    [바른 김상훈의 이렇게 이혼·상속] (5) 별거 중에 아파트 분양 잔금을 냈는데 이혼한 아내에게 떼줘야 하나

    ... 냈다. 2018년 3월에는 잔금 8251만원을 치르고 그 해 4월에 자신의 명의로 소유권 이전등기를 마쳤다. 아내는 이혼 소송에서 아파트에 대해 재산분할을 해달라고 할 자격이 있을까. 대법원은 있다고 봤다. ◆ 소송경과 부부는 서로에게 ... 방법”을 정해야 한다. 청산의 대상으로 되는 재산의 범위와 가액산정의 기준시기에 관하여 판례는 재판상 이혼을 전제로 한 재산분할에서는 이혼소송의 ‘사실심 변론종결일’을 기준으로 하고, 협의이혼에 따른 ...

    한국경제 | 2020.03.27 09:50 | 박종서

  • thumbnail
    '남편 상해' 혐의 조현아, 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 씨는 조 전 부사장이 태블릿PC를 집어던지는 바람에 엄지 발가락 살점이 떨어져 나갔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 받아 검토했다. 그 결과 조 전 부사장이 쌍둥이 아들에게 수저를 집어던졌다는 아동학대 부분은 무혐의 처분했다. 조 전 부사장은 박 씨와 2018년 4월부터 이혼소송 중에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3.25 17:47 | 김명일

  • '한부모 가정' 못 받은 양육비 666억 받아냈다

    ... 지원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육비이행관리원은 한부모 가정이 비양육부모로부터 양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상담과 협의, 소송 및 양육비 이행 지원, 점검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전담기구다. 여가부에 따르면 양육비이행관리원의 양육비 이행 ... 5715건, 666억원을 이행했다. 이 기간 양육비이행관리원에 양육비를 받아달라고 신청한 건수는 2만157건이었다. 이혼한 한부모 가정이 신청 가구의 94.4%로 대다수였으며, 신청자의 85.4%가 여성이었다. 자녀의 평균 연령은 12.2세였다. ...

    한국경제 | 2020.03.23 15:38 | 노유정

  • thumbnail
    코로나로 멈춰선 법원·검찰…이혼도 못하고 '어색한 동거'

    ... 여파로 변호인의 조력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어서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 등은 지난달 협의이혼 사건에서의 의사확인 기일을 한달 가량 연기했다. 이로 인해 30~90일 동안의 숙려기간에도 결별의 뜻을 굽히지 않은 부부가 재판이 열리지 않아 ‘어색한 동거’를 하는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이혼 소송의 경우 변론 종결을 기준으로 재산분할의 대상과 가액이 선정되는 것도 답답한 구석이다. 서초동 법조타운의 한 변호사는 ...

    한국경제 | 2020.03.21 10:00 | 이인혁

  • thumbnail
    "가출·이혼 강요에 노동력 착취 당해"…檢 '신천지 이만희 고발건' 본격 수사

    신천지로부터 젊은 시절 가출·이혼을 강요당하고 노동력을 착취당했다며 신천지 신도와 그 가족이 제기한 ‘제2차 청춘반환소송’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18일 이 사건을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에 배당했다. 신천지를 탈퇴한 신도 4명과 신천지에 빠져 가출한 딸을 둔 아버지 2명이 12일 신천지교 이만희 교주를 사기, 특수공갈, 노동력 착취 유인죄 등의 혐의로 고발한 ...

    한국경제 | 2020.03.19 17:48 | 안대규

  • thumbnail
    신천지 피해에 따른 '제2차 청춘반환소송' 檢 본격 수사 착수

    신천지로부터 젊은시절 가출·이혼을 강요당하고 노동력을 착취당했다며 제기된 '제2차 청춘반환소송'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18일 이 사건을 수원지방검찰청 ... 못한데다 법리도 불명확해 수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피연은 2018년 12월 국내 첫 ‘청춘반환소송’을 제기했다. “신천지가 헌금뿐 아니라 봉사나 강제 집회 참석 등으로 젊은 시절을 빼앗은 만큼 ...

    한국경제 | 2020.03.19 13:50 | 안대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