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경매 나와…감정가 45억원

    ... 감정가는 45억6천488만원(토지 43억7천226만원, 건물 1억7천553만원, 기타 1천708만원)으로 책정됐다. 최 전 의원은 민주화운동 시절 고(故) 김동영 의원과 더불어 '좌(左)동영 우(右)형우'라 불리며 YS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인물로, 내무장관 등을 역임하며 6선 의원을 지냈다. 1997년에는 여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당시 이회창 고문과 경쟁하기도 했으나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후유증으로 정치 일선에서 물러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4 10:08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사무총장에 김선동 낙점…"수락의사 밝혀“

    ... 있다"라고 덧붙였다. 당초 김 위원장은 당내 중진들의 반발 기류를 봉합하기 위해 권영세 당선자 등을 사무총장 물망에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권 당선자의 경우 사무총장을 역임한 바 있어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제16대 이회창 한나라당(통합당 전신) 대통령 후보 보좌역,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 비서실 부실장, 한나라당 원내부대표,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여의도연구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 12월 원내대표 ...

    한국경제 | 2020.05.28 17:09 | 조준혁

  • thumbnail
    "당대표 비서실 전락"…여의도연구원 개혁론 비등

    ... 의원이나 보좌진에게 정책 기능을 맡기자"(박성민 대표), "당대표와 이사장을 분리하자"(김세연 의원)는 의견이 주로 제기된다. 특히 독립성 확보를 위해 참신한 인재나 거물급 인사를 원장으로 기용하자는 목소리가 크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 시절 윤여준 유승민 소장, 박근혜 대표 시절 박세일 소장이 대표적이다. 당 일부에서는 곧 원외가 되는 유승민 의원과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홍정욱 전 의원이 후보로 거론된다. 당 관계자는 "지금 여연 원장은 당 대표가 ...

    한국경제 | 2020.05.24 06:00 | YONHAP

  • thumbnail
    야권, 이낙연 이천화재 유족 대화 맹공…李측 "아프게 받아들여"(종합)

    ... 못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박지원 의원은 광주KBS 라디오에 출연, 이 전 총리를 향해 "지금 현재 잘하고 있고, 국민들로부터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고 앞으로도 잘할 것"이라면서도 "과거 고건, 이회창 전 총리의 경우를 분석해 보면 무엇보다도 실수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총리는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 비상경제대책본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에 대한 비판을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

    한국경제 | 2020.05.06 16:49 | YONHAP

  • thumbnail
    사전투표 조작설 이어 폐지론 등장

    ... 해보면 바로 드러난다”며 “이론상으로는 부정 전자 개표가 가능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지금도 의문이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2002년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가 간발의 차이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앞섰던 16대 대선을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당시) 전자 개표기 조작으로 부정 개표를 했다는 설이 난무해 재검표를 해 본 일이 있었다”며 “재검표를 해보니 오히려 이 후보 표가 두 ...

    한국경제 | 2020.05.05 17:06 | 조미현

  • thumbnail
    "사전투표 없애자"…존폐 논란으로 번진 선거 부정 의혹

    ... 재검표를 해보면 바로 드러난다"며 "이론상으로는 부정 전자 개표가 가능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지금도 의문이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2002년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가 간발의 차이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앞섰던 16대 대선을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당시) 전자 개표기 조작으로 부정 개표를 했다는 설이 난무해 재검표를 해 본 일이 있었다"며 "재검표를 해보니 오히려 이회창 후보 표가 두 ...

    한국경제 | 2020.05.05 14:27 | 조미현

  • thumbnail
    "지금이 어느 시댄데"…홍준표, 보수층 투표조작설 비판

    ... 그는 "부정선거 여부는 인천 민경욱 (통합당) 의원이 투표함 보전 신청을 하고 재검표를 요구하고 있으니 수작업으로 재검표를 해보면 바로 드러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새천년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이회창 한나라당(현 통합당) 후보를 간발의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던 2002년 16대 대선을 거론했다. 한나라당 소속 재선 의원이던 홍 전 대표는 "(당시) 전자 개표기 조작으로 부정 개표를 했다는 설이 난무해 당을 대표해서 내가 ...

    한국경제 | 2020.05.05 13:39 | 강경주

  • thumbnail
    홍준표 "지금 어느 시댄데 투표조작·바꿔치기 할 수 있나"

    "2002년 '노무현-이회창 대선' 때도 재검표…안 뒤집혔다" 무소속으로 4·15 총선에 당선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는 5일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자유당 시절처럼 통째로 조작투표를 하고, 투표함 바꿔치기를 할 수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통합당과 보수층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전투표 조작설'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부정선거 여부는 인천 민경욱 (통합당) 의원이 투표함 보전 ...

    한국경제 | 2020.05.05 11:37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통합당, 극좌 · 극우 뜨내기들이 설치면서 당 망쳐”

    ... 있습니다.” ▶여당 압승이 차기 대선에서 야당에 어떻게 작용할 것 같습니까. “총선과 대선은 패러다임이 다릅니다. 1996년 총선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새정치국민회의가 79석밖에 얻지 못했어요. 그런데도 이듬해 대선에서 이겼죠. 이회창 전 총재는 1997년과 2002년 모두 제1당 대선 후보로 나왔지만 패배했습니다. 차라리 여당에 180석 넘어간 게 다음 대선에서 우리한테 거꾸로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여당이 총선에서 이긴 데는 이탈리아 공산주의자 안토니오 ...

    한경Business | 2020.05.04 11:01

  • thumbnail
    '친김 vs 반김'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대권 경쟁구도와도 직결

    ... 유력 주자인 이낙연 당선인보다 한 세대 젊은 후보를 내세워야 2022년 대선에서 승산이 있다는 판단이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이 1995년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깜짝 놀랄 만한 젊은 후보'를 언급, 이인제 전 경기지사, 이회창 전 총리 등이 급부상하며 세대교체 바람이 분 것을 연상케 하는 대목이다. 당내에서는 김 내정자가 언급한 '40대·경제전문가'로 김세연·이언주 의원, 홍정욱 전 의원 등이 거론되나, 김 내정자 측은 특정한 인물 염두에 두지 않았다며 말을 아끼고 ...

    한국경제 | 2020.05.03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