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1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秋 "아들, 이상화와 같은 병…꾀병 아냐" vs 野 "반칙과 특권의 민낯"

    ... 꾀병이 아니다 "라고 반박했다. 또한 " 아들의 실명이 어제 공개돼 실검(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갔다던데, 마음의 상처를 받은 듯하다 "고 첨언했다. 전 의원이 "장관은 2002년 이회창 대선후보 아들의 병역 문제를 국정조사하자고 했던 말을 곱씹어보라"고 하자, 추 장관은 "모든 엄마는 아들이 군에서 아프다면 적절한 진료를 받길 희망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정의·공정 ...

    한국경제 | 2020.09.14 20:30 | 신현보

  • thumbnail
    秋 "엄마역할 못해" 울컥…"軍, 제비뽑기로 아들 떨어뜨려"(종합)

    ... "당 대표를 엄마로 두면 아프면 안 되나"라며 "아들은 피고인도 탈영자도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아들의 실명이 어제 공개돼 실검(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라갔다던데, 마음의 상처를 받은 듯하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장관은 2002년 이회창 대선후보 아들의 병역 문제를 국정조사하자고 했던 말을 곱씹어보라"고 말했고, 추 장관은 "모든 엄마는 아들이 군에서 아프다면 적절한 진료를 받길 희망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4 19:40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국민의 역린'을 건드릴 때

    ...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의 ‘취업 불공정’에 2030세대가 분노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병역 문제는 한국 사회에서 가장 민감한 ‘비늘’이다. 대통령 선거판까지 흔들었다. 유력 대권주자였던 이회창 후보의 ‘아들 병풍 논란’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지만 민심은 이미 떠난 뒤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당시 “국정조사를 하자”며 맹폭을 퍼부었다. 그랬던 추 장관에 대해 같은 당 ...

    한국경제 | 2020.09.08 17:50 | 고두현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새로운 이낙연' 선언, 임기 말 청와대와 각 세울까

    ... 탈당 요구가 터져 나왔고 결국 노 전 대통령은 민자당을 떠났다. 임기 초 지지율 80%를 넘나들면서 강력한 당 장악력을 행사하던 김영삼 전 대통령은 차남의 뇌물 수수 혐의와 외환위기가 터지면서 지지율이 바닥으로 내려갔다. 이회창 신한국당 대선 후보는 '김대중 비자금' 수사 유보 결정에 반발해 '부패한 3김 정치와의 성전'을 선언했고 김 전 대통령은 탈당의 길을 택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도 아들에 대한 비리 의혹 등 각종 게이트들이 터지면서 여당 내에서 ...

    한경Business | 2020.09.07 10:35

  • thumbnail
    "추미애 아들 평창올림픽 통역병 선발하라…국방장관실서 외압"

    ... "제가 대답할 필요가 없다. 제가 아는 게 없다"며 "추미애 장관하고 저는 안 적도 없고, 서씨와고도 안 적도 없고,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했다.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대표를 맡고 있던 시절 불거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 '운전병 특혜 의혹'을 비롯해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 아들 병역비리 의혹도 앞장서 제기했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7 09:47 | 김명일

  • thumbnail
    "배신의 불길"…이회창·정동영·유승민과 '데자뷔'

    ... 세우며 차별화를 노린 것으로 해석된 것이다. 1987년 국민 직선에 의한 대통령 선출제가 자리잡은 민주화 이후 이런 상황은 진보, 보수를 떠나 5년 단임 정권 말에 반복됐다. 김영삼(YS) 대통령의 임기말인 1997년 10월 이회창 당시 신한국당 총재는 대놓고 YS의 탈당을 요구했다. 당 행사에선 YS 인형이 등장해 주먹과 발길질이 이어졌다. 결국 YS는 다음 달 신한국당을 탈당했다. 이미 1년 전 YS는 한국경제를 뒤흔든 한보사태와 아들 현철씨 구속 ...

    한국경제 | 2020.09.06 17:33 | YONHAP

  • thumbnail
    민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국민의힘…보수당명 변천사 [너의 이름은]

    ... 바꿨다. 신한국당은 이전에 비해 한층 짙어진 파란색을 로고로 사용하며 보수 정당 정통성을 정립하고자 했다. 하지만 신한국당 당명을 앞세운 쇄신 분위기도 그렇게 오래가지는 못했다. 제15대 대선을 앞두고 열린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이회창 후보의 주류와 반(反)이회창 비주류가 대립해 내분이 일었기 때문이다. '이회창 원톱' 한나라당 (1997년 11월~2012년 2월) 1997년 11월21일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와 조순 민주당 후보의 단일화가 이뤄지면서 두 ...

    한국경제 | 2020.09.05 08:00 | 강경주

  • thumbnail
    與 "추미애 아들 공격 잔인"…野 "이회창·우병우 아들은?"

    ... '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라스푸틴의 딸이 붙잡혔다는 보도가 나온다. 국제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장관은 민주당 대표를 맡고 있던 시절 불거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 '운전병 특혜 의혹'을 비롯해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 아들 병역비리 의혹도 앞장서 제기했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2 09:36 | 김명일

  • thumbnail
    반년만에 또 개명한 제1야당…보수당명 잔혹사 종지부 찍나

    ...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5·18, 12·12 내란죄 등으로 구속되자 과거와의 단절을 명분으로 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꿨고, 1996년 15대 총선에서 139석을 얻는 등 선전했다. 그러다 1997년 대선을 한 달 앞두고 이회창의 신한국당은 2년 전 김대중이 정계복귀해 국민회의를 만들면서 소수로 쪼그라든 민주화 진영의 통합민주당과 합당하면서 한나라당으로 개명했다. 한나라당 초대 총재 조순이 직접 지은 '한나라당'이란 이름은 '하나'와 '크다'는 뜻을 담은 ...

    한국경제 | 2020.08.31 13:02 | YONHAP

  • '대통령 지지율 필연적 하락 법칙'의 덫…왜 반복되나

    ... 대통령은 1 년 차 2·3 분기 83% 의 지지율을 기록했다가 5 년 차 4 분기엔 6% 로 뚝 떨어졌다 . 집권 4 년차에 터진 한보게이트로 대통령의 힘이 급속하게 빠지면서 권력의 추는 여당 대선 주자인 이회창 전 총리에게 기울기 시작했다 . 김대중 전 대통령은 1 년 차 1 분기에 지지율 71% 를 나타냈다가 임기 마지막해 4 분기에 24% 로 떨어졌다 . 정현준 · 진승현 · 이용호 게이트와 3 남 ...

    한경Business | 2020.08.18 1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