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교장 명령에 불복해?","실력도 없는 게"…학교내 갑질 민낯

    ... 거야?"라고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A 교장은 "왜 교장의 명령에 불복하냐"거나 특정 교재를 주문하라고 지시하는 등 비인격적 언행과 부당한 업무지시를 해오다 직원의 갑질 신고로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최근 견책(경징계) 처분을 받았다. 교장 ... 밝혔다. 일례로 "수업이 얼마나 형편없는지 애들한테 다 들어요"라며 학생이나 교직원들 앞에서 후배 교사의 수업을 폄하하거나, "내가 그런 거 하지 말랬지. 실력도 없는 게"라는 등 모욕적 발언들이었다. 도교교육청 감사관 반부패청렴담당 ...

    한국경제 | 2020.07.29 16:07 | YONHAP

  • thumbnail
    이석원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 폄하, 日과 무엇이 다른가" [전문]

    ... 아픔을 돈벌이에 이용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정의연 지지자들은 첫 폭로자인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인격 모독적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이석원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배후가 있는 친일파의 준동으로 몰아가며 ... 하다며 할머니를 모독하고(한경희, 변영주, 김갑수) 단순히 소외감에서 비롯된 노인의 어린애 같은 투정으로 지속해서 폄하했다(김어준, 이나영)"고 지적하며 "심지어 돈 때문으로 매도한 사람도 있다(김두일)"이라는 ...

    연예 | 2020.05.20 14:10 | 김소연

  • thumbnail
    'AI 섹스봇'을 맞을 준비는 됐나요

    ... '배정원TV']섹스로봇은 우리 인간들의 미래 생활에 커다란 영향을 줄 것이 분명하다. 혹자는 섹스로봇은 섹스토이일 뿐이라고 폄하하지만 일부 로봇학자들은 “인간을 모방한 에로틱한 안드로이드(섹스로봇)가 AI 살인로봇보다 더 시급한 문제다”라고 ... 하지는 못할 것이다”라고. 그러나 사람들의 의식은 참으로 복잡하면서도 단순하다. 어려서 무생물인 담요나 인형에게 인격화를 하고 말을 걸고, 끌고 다니고, 쓰다듬고, 껴안고 잠을 자면서 우리는 위안을 받고 사랑을 나눈 경험이 있다. ...

    Money | 2019.07.24 15:16

  • thumbnail
    바른미래 송태호 윤리위원장 사의…손학규 "마음이 아프다"

    ...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송 윤리위원장의 사직서가 지금 접수됐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송 위원장과 오랫동안 가까이 지내왔고 인격적으로나 덕망으로나 우리나라 어떤 분에 뒤지지 않는 훌륭한 분"이라며 "저하고 개인적으로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폄하된 게 사실 마음이 많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사직서를 수리하겠느냐는 질문에 "지금 와서 어떻게 하겠나. 직접 손으로 써 오셨다"고 ...

    한국경제 | 2019.06.10 10:30 | YONHAP

  • thumbnail
    '하태경 징계' 격돌…"노인폄하 일벌백계" vs "윤리위 편파적"

    孫 "윤리위원장 인선 조금도 부끄럼 없어", 이찬열 "인격살인성 막말" 바른정당계 "윤리위원장, 孫 사조직 우두머리…당이 동아시아미래재단 시다바리냐" '정병국 ... 말했다가 당 윤리위에 제소됐다. 손 대표 측근인 이찬열 의원은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하 최고위원의 어르신 폄하 발언은 도를 넘는 막말"이라며 "그간 당내 회의에서 나온 인격 살인성 막말은 기가 막힐 지경이고 ...

    한국경제 | 2019.06.04 12:50 | YONHAP

  • thumbnail
    하태경, 손학규에 '정신퇴락' 발언 사과…"금도 지키겠다"

    ...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전날 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손 대표를 공격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인격 모독'이나 '노인 폄하'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하 의원은 자신의 발언은 정치인이 물리적 나이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마찬가지로 민주화 운동 했던 사람 역시 혁신하지 ...

    한국경제 | 2019.05.23 08:57 | YONHAP

  • thumbnail
    금융위원장, 박찬구 역할론에 "박삼구 회장 진정성 의심안해"

    ...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역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박삼구 회장의 진정성이 있다고 보고, 진정성이 있다고 믿을 수 있는 여러 제도적 장치를 갖고 있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그분의 인격폄하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아시아나는 매출이 안정적으로 확보된 기업이기 때문에 경영능력을 갖춘 인수자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다만 지금은 어디는 ...

    한국경제 | 2019.04.17 11:20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나 자회사 일괄매각이 바람직…인수자는 가격·자금능력 우선 고려"

    ... “박 전 회장이 회사와 1만여 명의 직원을 살리기 위한 결단을 내려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한 박 전 회장의 진정성이 있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그분의 인격폄하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는 유동성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5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채권단에 요청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안정을 기할 만큼 충분한 수준의 자금이 들어갈 ...

    한국경제 | 2019.04.16 17:29 | 강경민

  • thumbnail
    이동걸 "아시아나, 통매각이 바람직…25일 전 자금지원"

    ... 진행되지 않고, 박삼구 전 회장의 복귀를 위한 '가성매각'이 아니냐고 의심하는 데 대해선 "(SK나 한화 등) 인수후보자들이 거론되는데, 그분들이 왜 박 전 회장의 앞잡이게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박 회장에게 진정성이 있다고 보고, 진정성이 있다고 믿을 수 있는 여러 제도적 장치를 갖고 있다"며 "마지막 단계에서 그분의 인격폄하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16 13:10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이동걸 "마지막 단계에서 박삼구 인격폄하 안돼"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은 16일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심한 박삼구 전 회장에 대해 "마지막 단계에서 그분 인격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발표가 박 전 회장 일가의 향후 경영 복귀를 염두에 둔 '가성매각'이 아니냐는 의구심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회장이 결단을 내렸고, 그 결단이 이행될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19.04.16 13: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