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5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라임·디스커버리 출신이라구요? 안 받아요"

    ... “증권사로서 이전 회사 경력을 무시하긴 어려웠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금융투자업계에는 이들에 대한 동정의 목소리도 존재한다. 자산운용사 내의 정보 통제와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을 보면 각 운용사에 소속된 대부분 직원은 ... 나선 이들도 있다. 홍정모 전 라임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자산운용사 설립을 준비 중이다. 그는 라임 합류 이전부터 ‘스타 매니저’로 주목받은 인물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7 17:24 | 전범진

  • thumbnail
    '모범형사' 오정세, 선악 모르는 유아독존 캐릭터로 등장…'천의 얼굴'

    ... 최대 거부의 아들이자 인천제일신탁의 대표 '오종태' 역을 맡았다. 오종태는 재산을 곧 그 인간의 가치로 여기는 인물로, 그에게 인간은 ‘1000원을 가진 놈’, ‘1억을 가진 놈’, ... 궁금증을 더했다. 오정세는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당시 본인이 말한 것처럼 ‘동정도 안되고 이해도 안 되는 악역’으로 완벽 변신해 미친 연기력을 뽐냈다. 오정세는 첫 등장한 단 한 장면만으로 ...

    스타엔 | 2020.07.14 08:38

  • thumbnail
    '모범형사' 손현주 "무겁지 않은 경쾌한 형사극"

    ... 역할은 형사 강도창이다. 극 중 강도창은 아이러니하게도 자신이 체포한 사형수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분투하는 인물이다. 그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특별할 것도 없고, 어떻게 보면 승진을 하기 위해 몸부림도 치는, 주위에서 ... 오정세(43)는 다시 한번 악역으로 분한다. 자신의 캐릭터를 "나쁜 사람"이라고 간단히 소개한 그는 "이해가 가거나 동정이 가는 악역이 있고 그렇지 않은 악역이 있는데 내가 맡은 오종태라는 인물은 후자에 속한다"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

    한국경제 | 2020.07.06 15:29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여권 윤석열 공격, 대선 등판 구실 만들어 주나

    ... 분석이다. “아직은 미완의 대기로 보인다. 지역과 세대, 이념적 기반이 있어야 하는데 검증할 길이 없다. 그럼에도 주목받는 이유는 반문재인을 대표할 수 있는 인물로 간주되기 때문이다. 검찰 개혁을 둘러싸고 대결 구도가 되면서 윤 총장이 부각되고 있는데 이는 보수층의 '언더독 이펙트(약자라고 생각될 때 동정하는 현상)'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반문 대표 주자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은 열려 있다. 하지만 반문 대표 주자가 되기 위해서는 본인의 강한 대권 의지와 ...

    한경Business | 2020.06.29 09:18

  • thumbnail
    영화 '빌런' 압도적 카리스마와 최고의 액션을 경험하라

    ... 전망이다. 이번 작품의 프로듀서 바트 러스폴리로부터 시나리오를 받은 그는 앉은 자리에서 단숨에 작품에 매료되어 출연을 결정했다고. 주로 강한 남성미가 돋보이는 캐릭터를 맡아온 그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서는 마초적인 면모뿐만 아니라 인물 내면 속 연민과 동정심 등 감성적인 면모까지 섬세하게 담아내며 지금껏 본적 없는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을 미리 관람한 해외 관객들은 크레이그 페어브라스의 연기에 대해 “크레이그 페어브라스가 다시 한번 명배우임을 ...

    스타엔 | 2020.06.28 14:17

  • thumbnail
    최재림 "대학 때 공부한 성악, 뮤지컬에 도움됐죠"

    ... '렌트'서 콜린 역으로 열연 '렌트'는 1990년대 암울한 뉴욕 거리를 배경으로 한 뮤지컬이다. 주요 등장인물은 대개가 예술가들이다. 그들은 젊다는 것 하나만 빼고는 최악의 상황을 향해 치닫는다. 19세기 예술가들이 매독에 ... 아니지만 콜린을 연기하는 최재림의 시각도 세월의 흐름에 따라 변했기 때문이다. 그는 주인공인 로저와 마크 같은 인물들이 철없어 보이기도 하고, 건물주이자 악역으로 분류할 수 있는 베니에게는 동정심을 느낀다고 한다. 하지만 변하지 ...

    한국경제 | 2020.06.20 07:02 | YONHAP

  • thumbnail
    칠레 '독재자 종손녀' 여성장관, 잇단 논란 속 한달 만에 낙마

    ... 쓰는 편지 형식으로 자신이 과거에 아내를 때렸던 것을 울면서 후회하는 내용을 담은 이 영상은 가해자를 지나치게 동정하는 듯한 어조 때문에 비판을 받았다. 전날엔 여성의 누드 사진을 전면에 싣던 선정적인 타블로이드 신문 편집자 출신의 ... 여성부 내 연구 책임자로 발탁해 논란을 키웠다. 그는 수영복 심사가 포함된 미인대회를 몇 년간 조직하기도 한 인물이었다. 결국 산텔리세스 장관은 잇단 논란을 뛰어넘지 못한 채 35일간의 짧은 임기를 접게 됐다. 장관의 낙마는 ...

    한국경제 | 2020.06.10 08:01 | YONHAP

  • thumbnail
    [인터뷰+] 한소희 "'부부의 세계'로 주목, 제 몫 아닌 거 알아요"

    ... 현대 무용을 전공했지만, 어머니의 꿈을 대리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은 뒤 목표도 꿈도 없는 인생을 사는 인물이다. 이태오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꿈꾸던 어린 여성에서 남편의 배신에 몸부림치는 엄마 역할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면서 ... 있었다. 이 작품에서 끝까지 구원받지 못하는 캐릭터가 손제혁(김영민)과 이태오다. 아이가 생기면서 여다경에 대한 동정의 감정이 생긴거 같다. 그리고 여다경이 소름끼치게 지선우 캐릭터의 젊은 시절과 비슷한 거. 그래도 다경이를 응원해 ...

    연예 | 2020.05.25 12:38 | 김소연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모든 청소년들이 공평하게 살아가는 세상

    ... 위한 교육도, 재정적 지원도 부족하다. 보호종료 아동들에게 제대로 된 사회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 곳도 있다고 한다. 사회는 이들이 제대로 된 시작을 하는 데 도움을 주지 않고, 이 때문에 부족하게 출발한 이들을 사람들은 무시와 동정의 눈빛으로 바라본다. 위인전에서 흔히 보는 위대한 인물은 거의 예외 없이 '실수'의 유소년기를 보내고, 그에 대해 사람들은 그런 과정을 통해 깨닫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학습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보호종료 아동에게는 단 한 번의 실수할 ...

    생글생글 | 2020.05.25 09:31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모든 청소년들이 공평하게 살아가는 세상

    ... 위한 교육도, 재정적 지원도 부족하다. 보호종료 아동들에게 제대로 된 사회 교육이 이뤄지지 않는 곳도 있다고 한다. 사회는 이들이 제대로 된 시작을 하는 데 도움을 주지 않고, 이 때문에 부족하게 출발한 이들을 사람들은 무시와 동정의 눈빛으로 바라본다. 위인전에서 흔히 보는 위대한 인물은 거의 예외 없이 ‘실수’의 유소년기를 보내고, 그에 대해 사람들은 그런 과정을 통해 깨닫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학습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보호종료 아동에게는 ...

    한국경제 | 2020.05.25 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