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46,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창사 42년 만에 처음"...대상은 전직원의 43%

    ... 시대 변화에 맞춘 조직 내부의 체질 개선을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만 100여 명의 인턴을 채용한 롯데백화점은 하반기에도 신규 직원 영입을 이어나가는 등 `젊은피` 수혈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롯데백화점은 "재작년부터 내부적으로 체질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현재의 적체된 인사 구조로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9.24 08:53

  • thumbnail
    방탄소년단 지민, 유엔 사무차장· 해외공보국장, 유엔정보센터 관심 '초집중'

    방탄소년단 지민이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유엔 고위인사들의 뜨거운 집중 관심을 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현지시각) 대통령 특별사절로 '제76차 유엔총회 SDG 모멘트'에서의 연설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유엔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당시 사회자로 나선 유엔 글로벌소통국 사무차장 멜리사 플레밍은 이후 지민의 인터뷰를 자신의 SNS에 단독 게재했으며, 워싱턴 DC에 있는 유엔정보센터(UNIC)는 공식 트위터에 멜리사 플레밍 ...

    텐아시아 | 2021.09.24 08:29 | 김순신

  • thumbnail
    롯데백화점, 20년 이상 직원 희망퇴직…창사 42년만에 처음

    ... 2천여명 규모다. 롯데백화점이 희망퇴직을 접수하는 것은 1979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시대 변화에 맞춘 조직 내부의 체질 개선을 위한 결정이라는 것이 백화점 측 설명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재작년부터 내부적으로 체질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현재의 적체된 인사 구조로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인력 선순환 차원에서 진행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와 올 초에는 롯데하이마트와 롯데마트가 연달아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4 08:19 | YONHAP

  • thumbnail
    더불어민주당 방미단 귀국길…"미 측에 '송영길 구상' 전달"

    미 고위인사 평양 협상·인도지원 확대·조건부 개성공단 재개 등 3개 방안 송영길 대표를 단장으로 한 더불어민주당 방미 대표단이 23일(현지시간) 4박 6일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송 대표는 이번 방미 중 만난 미국 측 인사들에게 북미·남북관계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3가지 방안을 전달했다. '송영길 구상'으로 이름 붙은 이 방안은 ▲미 고위급 인사의 평양 방문을 통한 직접 협상 ▲대북 인도지원 확대 ▲현물 ...

    한국경제 | 2021.09.24 08:12 | YONHAP

  • thumbnail
    방탄소년단 뷔 우아한 한복 자태...한 폭의 수묵화 같은 아름다움

    ... 장면에서는 부채를 펼치거나 편안한 자세로 여유롭게 촬영을 끝냈다. 촬영 도중 뷔는 “명절 때 집밥을 먹어서 집밥을 추천한다. 기쁜 한가위 보내시고 사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가족의 정을 느낄 수 있는 멘트와 인사말을 팬들에게 전했다. 영상을 본 팬들은 “태형이 머리 내리니 아기도련님 같잖아”, “이보시오 내가 신을 본 것 같소”, “한복을 입으니 판타지 만화에서 나오는 신선 같다”,...

    텐아시아 | 2021.09.24 07:51 | 김순신

  • thumbnail
    성수동 본사 건물 내놓은 이마트…직원들 호칭도 바꿨다

    신세계그룹의 주력 계열사 이마트가 '승리하는 한 해'를 위한 내부단속에 돌입했다. 이달 임직원 간 호칭 변경으로 기업문화 개선에 나선 데 이어 다음달 정기인사를 앞당겨 단행하기로 했다. 연초부터 연달아 굵직한 인수·합병(M&A)을 성사시킨 데 이어 본사 건물 매각과 내년 자회사 SSG닷컴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정지작업에 들어간 모습이다. 2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이달 초부터 사내 호칭을 '님'으로 ...

    한국경제 | 2021.09.24 06:00 | 오정민

  • thumbnail
    美 정부, 삼성 등에 "재고와 고객정보 내놔라" 압박

    ... 부족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FT는 "반도체 제조회사들은 가격을 더 높게 지불하는 가전 회사에 반도체를 우선 공급하면서 자동차 회사들이 칩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또 미국 정부 측 인사들은 델타 변이로 인해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공장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반도체 공급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을 제외한 외국 회사들은 자국에서 반도체를 생산하면 해당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고 있어 미국 내 반도체 ...

    한국경제 | 2021.09.24 05:38 | 정인설

  • thumbnail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신미숙 오늘 2심 선고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형의 실형과 집행유예를 각각 선고받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의 항소심 판결이 24일 선고된다. 서울고법 형사6-1부(김용하 정총령 조은래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의 항소심 선고 공판을 연다. 두 사람은 2017∼2018년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에게서 사표를 받아내고, 공석이 된 후임 ...

    한국경제 | 2021.09.24 05:30 | YONHAP

  • thumbnail
    김수남 前 검찰총장, 로펌 통해 화천대유 고문 계약

    ... 입금됐고, 세무신고도 모두 했다며 "고문 계약은 적법한 범위 내에서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화천대유는 김 전 총장 측 외에도 권순일 전 대법관과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 등 법조계 고위 인사들과 고문 계약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천대유 소유주인 김모 전 기자가 법조 출입을 오래 하며 쌓은 인연이 배경이 됐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4 00:15 | 김하나

  • thumbnail
    '영끌 빚투' 논란 김기표, 퇴직 때까지 토지 등 처분 안해

    ... 87억7천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안 부위원장은 배우자의 토지가 공유지분 상속, 연안이씨 성암공파 종회 대위 등기에 따른 것이라고 기재했다. 윤상흠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디자인진흥원장은 68억7천600만원을 신고했다. 퇴직자 중에는 황석태 전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47억4천600만원),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46억9천300만원), 정남준 전 인사혁신처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46억1천700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4 0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