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6771-446780 / 468,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정승화 전육참총장등 소환조사

    ... 5.18핵심 관련자 32명중 5~6명 정도만을 선별 구속기소하고나머 지는 대부분 불구속기소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일단 12.12사건의 구심점이 된 소위 "경복궁 모임"에서 주도 적인 역할을 한 신군부측 인사 당시 정육참총장의 연행에 깊숙히 연루 돼있는 보안사 핵심간부 5.17비상계엄 전국확대 조치에 핵심적인 역할 을 한 인사 당시 광주에 군을 출동시킨 인사및 최초 발포책임자 중 일 부를 구속대상자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

    한국경제 | 1995.12.07 00:00

  • 올 기업인사, 홍보통 대거 승진 .. '논공행상'성 인사

    비자금파문의 와중에 "회장님을 보호하기 위해" 몸을 아끼지 않고 뛰었던 대기업그룹 홍보담당자들이 연말인사에서 대거 발탁승진되고 있다. 한때 총수의 구속설까지 나돌았던 대우 동아그룹등에서 이같은 "보은인사"가 이뤄진데이어 현대 삼성 LG와 인척기업으로 시달려온 선경 등 대부분의 그룹홍보담당간부와 임원에게도 담당자 "논공행상"성 인사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되고있다. 그중에도 부장급 이상 4명이 한꺼번에 승진한 대우그룹이 대표적인 경우.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해설] 공채 최고경영자시대 개막 예고..대우, 회장단 인사

    ... 퇴진이 시작됐음을 알리는 신호가 아니냐는 것. 그룹의 원로격인 이들을 대신해 윤원석사장과 김태구사장이 회장으로 승진 시켰다는 점도 세대교체를 뒷받침하는 사례로 꼽힌다. 대우의 경영진 세대교체 의지는 대우중공업의 사장단 인사에서도 뚜렷하게 반영돼 있다. 45세의 나이로 전무에서 일약 사장으로 뛰어오른 추호석전무의 경우가 이를 입증한다. 대우관계자는 "대우중공업의 경우 현재 45세면 대부분 부장급"이라며 "추전무의 사장승진은 올해초 이일쇄(주)대우건설부문상무를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인사] 정보통신부/한국장애인고용촉진공단/광주은행

    [] 정보통신부 컴퓨터프로그램심의조정위원회위원장겸 한국컴퓨터프로그램보호회이사장 임정재 [] 한국장애인고용촉진공단 감사 윤상배 총무이사 이종수 고용기술이사 홍건표 직업재활센터추 진단장 곽직화 [] 광주은행 인천 한충석 남광주 홍성두 동림출장소장 김영주 서울지 점관리역 최기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인사] 신세기통신/한국능률협회컨설팅

    [] 신세기통신 기획 고병순 홍보 지귀환 기술총괄 남홍건 감사 김상배 경영관리 조수옥 총무 고병천 영업 유승호 엔지니어링 이 민희 시설 장석우 운용 문희 정보시스템 임상운 시설본부담당임원 보좌역 이학선 이현구 기술연구소장 김기철 []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이사대우 정철화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구청 공무원 보수/승진에 불만...서울 동작구청 조사결과

    ... 공무원들이 공직생활에 대해 만족감을 나타냈으며 이중 신분보장에 대해서 가장 높은 만족도(30.6%)를 보였다. 그러나 보수나 승진과 관련,각각 67.6%와 72.1%가 불만을 나타내 공직자의 생활수준향상과 사기진작을 위해서는 보수와 인사문제가 우선적으로 개선돼 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이들은 또 주택개발사업등 업무량이 많은 주택과(21.2%)와 주.정차단속업무 를 맡고 있는 교통지도과(16.3%),국.공유재산관리업무등을 담당하는 재무과( 9.5%)등을 업무가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노씨 기소] 그룹별 엇갈린 희비속 정상경영 복귀..재계표정

    ... 사상 최악의 ''홍역''을 치렀던 만큼 안팎의 분위기를 쇄신하고 흠집이 난 기업이미지를 고쳐세우기 위한 경영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작업에 일제히 돌입했다. 또 그동안 두달가까이 진행돼 온 비자금 스캔들로 차질을 빚어온 정기 인사와 새해 사업계획 등 그룹별 현안 업무를 처리키 위한 작업에 분주해졌다. ''정상경영체제''로의 복귀를 겨냥, 발빠른 행보에 나섰다. .현대 삼성 LG 대우 등 대기업그룹 임직원들은 이날 오후 2시 검찰의 노씨 관련사건 기소가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노씨 기소] "비자금파문 벗어났다" 안도 .. 금융계 반응

    금융계는 "이제 비자금파문에서 완전히 벗어났다"는 반응을 보였다. 검찰이 노전대통령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과정에서 실명제를 위반한 일부 금융계인사들에게 최대한 관용적인 조치를 취한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김용진 은행감독원장도 이날 "노전대통령의 비자금사건과 관련해 은행등 금융기관들에 대해 특별검사를 실시해 관련 임직원을 문책조치할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혀 앞으로도 이 사건과 관련된 파장이 최소화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이번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한경인터뷰] 오명 <건설교통부 장관>에게 듣는다

    ... 되면서 한개의 플랜으로 아주 효율적으로 추진할수 있었습니다. 한강 굴포천공사, 경인운하, 신공항고속도로 건설등도 모두 마찬가지 입니다. 또 각종 법률안의 단일화에도 매우 효과적이었습니다. 다만 부처가 너무 커져 직원들의 인사라든가 융화에 다소 애로는 있었습니다. 그래서 업무에 차질을 빚지 않는 범위내에서 교차인사를 꾸준히 실시하며 업무간 이해를 도모했습니다. 아직은 보직변경 인사때마다 출신부별 알력이 약간 남아있는게 사실입니다. 앞으로 2~3년정도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중국, 심천서 노동자 폭동 .. 유혈진압 100여명 사상

    ... 25km 지점에 있는 용강구 갱재진용전촌에서 국영기업인 "호남성로교공사"소속 호남성 출신 건설 노동자 수백명이 광동성내 심천-산두간 고속도로 공사장의 통행 금지 표지를 무시하고 거만하게 오토바이를 타고 들어오는 용전촌의 한 유력인사를 구타 하고 오토바이를 압수함으로써 발생했다. 이 싸움은 곧 노동자와 이 지방유지를 비호하는 현지 경찰및 마을 경비단 약 1천명이 삽과 쇠몽둥이 등을 들고 벌인 집단 난투극으로 확대됐으며 경관 한 명이 한노동자의 머리에 총을 ...

    한국경제 | 1995.1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