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6811-446820 / 480,6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사] 교육부 ; 산업자원부 ; 서울신용정보

    교육부 [서기관] *충남도교육청 박백범 *교육부 한성우 *밀양산업대 서무과장 김석조 *강원대 김호근 *경상대 김봉회 *한국교원대 허현욱 *목포대 김인재 산업자원부 [서기관] *전남도파견 안철식 서울신용정보 *신용조사 권이도 *채권추심1 성맹문 *채권추심2 김선교 *영업1 조봉연 *영업2 정하성 *민원사업 윤의정 *기획 정희영 *경영지원 남일우 *전산 정준수 *컨설팅 길경수 ( 한 국 경 제 신 문 199...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금주의 비즈니스 캘린더] '은행가 인사태풍 회오리'

    이번주엔 명동 은행가가 태풍의 회오리에 휘말린다. 조건부 승인 7개 은행의 임원퇴출과 외자유치 성패가 판가름 난다. 또 기아자동차 입찰에서 각축을 벌일 국내외 업체들이 얼굴을 드러내고 한보 삼미 등 화의나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부실기업들의 최종 운명도 결정 된다. 우선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경영진 교체를 지시받은 조흥 상업 한일 외환 평화 강원 충북 등 조건부승인 7개 은행은 "칼바람"을 피할 수 없다. 조흥의 장철훈 행장은 이미 지...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인사] 수협중앙회 ; 인천일보

    수협중앙회 승진 *동대문지점장 박재훈 전보 *여신관리부장 정근용 *연수원교수 김석훈 인천일보 *논설위원 강훈천 *편집국장 황호수 *편집기획 정승환 *정경 문희봉 *사회 이균 *사회2 박영진 *문화체육(직대) 이중배 *출판영업(직대) 윤경일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0일자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한국투자정보 E메일로 제공 .. 재경부, 시스템 개통

    ... 대상으로 E-메일(전자우편)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밝혔다. 재경부는 정책배경 등 외국투자자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을 집중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웹사이트(www.mofe.go.kr)를 보완, 서로 편지를 주고 받는 쌍방향 통신을 수행하기로 했다. 이규성 재정경제부장관은 이날 E-메일시스템을 가동하면서 한국정부의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하고 한국경제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당부하는 인사말을 보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21일자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김입삼 회고록 '시장경제와 기업가 정신'] (16) '종합개발'

    ... 대통령에게 강력히 천거한 탓이다. 정인욱은 석공 총재 제의를 받고 처음엔 고사했다. 이 대통령이 고집을 굽히지 않자 그는 자유당이 받아줄 수 없는 세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첫째 석공운영을 총재에게 전적으로 일임할 것, 둘째 인사청탁을 절대하지 말 것, 셋째 석탄대금은 인도 즉시 지급토록 할 것 등이었다. 그러나 뜻밖에 이 대통령은 이 세가지 조건을 다 받아들였다. 정인욱은 석공총재로 취임하자 "원칙경영"을 선언했다. 원칙과 합리성에 위배되면 어떤 외압이라도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조흥은행 임원 6명 퇴진 .. 행장대행에 위성복씨

    ... 변동이 없었다. 조흥은행은 8월20일로 예정된 임시 주총까지 경영공백을 메우기 위해 임원 4명 이사대우 2명 부장 4명 등으로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비대위는 상임이사회 경영혁신위원회 ALM(자산부채관리)위원회 인사위원회 기능을 대신하게 된다. 위 행장대행은 위원회를 중심으로 현재 추진중인 외자유치와 경영정상화 이행계획서의 작성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행장은 퇴임사에서 "IMF체제 이후 은행정상화에 진력해 왔으나 계속된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전경련 최고경영자 하계세미나] '경제난 어떻게..'..강연 3

    ... 정경유착-관치금융-부정부패가 기본적인 형태였다. 정부는 중앙공무원법에도 없는 애매모호한 규정과 관례라는 이름으로 규제하고 간섭해 왔다. 노조가 주인인지 사장이 주인인지 모를 공기업이 적지 않다. 금융기관도 마찬가지다. 행장이나 임원 인사에 정부와 권력의 입김이 들어갔다. 지금도 어디 부탁해서 살아남으려는 생각이 남아 있다. 금융기관은 그 대가로 부실기업에 돈을 대줬다. 현재 금융기관 부실채권이 1백조~1백20조원이라고 한다. 이는 전체 금융채권의 10%를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종합I면톱] 공공부문 개혁추진 미흡 .. 기관장 물갈이

    정부는 공기업 등 공공부문 개혁 추진에 소극적인 기관장들을 인사조치할 방침이다. 또 공기업사장에 대한 경영평가제와 계약제 등 인센티브제도를 적극 활용키로 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20일 "기관장들이 공공부문 개혁작업을 제대로 추진하지 않을 경우 가차없이 책임을 묻는 방식으로 개혁을 뒷받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기획예산위원회는 민영화와 구조조정작업 대상 공기업및 정부 산하기관의 기관장에 대해 인사고과를 평가하는 기관장평가제를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온고지신] '정실과 실력'

    ...-------------------------------- 정권이 교체되고 도지사 시장 군수가 바뀌면 사람들은 새로운 권력주체와 인연을 맺기를 바란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관례가 또 문벌 지연 학연 개인적 친소관계에 따라 인사정책이 좌우되어 왔다. 수십년 적체되어 온 이러한 폐습을 이제는 타파해야 마땅하다. 고려의 중신 최충이 스스로 최씨 문벌의 핵심에 있으면서도 자기의 두 아들에게 세력을 등에 업고 벼슬하려는 생각을 하지 말라고 훈계하였다는 ...

    한국경제 | 1998.07.20 00:00

  • [7.21 재보선] '퇴출' 안된 진흙탕 싸움 .. '선거운동 결산'

    7.21 재보궐 선거운동에서는 여야간 "네거티브 선거전"이 절정에 달했다. 당의 정책이나 후보자신을 알리기 보다는 상대당 후보들에 대한 흑색선전에 열을 올렸고 이에따른 고소.고발이 속출했다. 막바지에는 여야 지도부 인사가 향응을 제공하는 현장에서 상대당 선거운동 원에게 적발돼 상호간에 몸싸움이 벌어지고 경찰이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지기 도 했다. 특히 자민련과 한나라당은 20일 서초갑에서 금품살포 향응제공 등을 놓고 뜨거운 설전을 벌였다. ...

    한국경제 | 1998.07.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