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8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예 마켓+ㅣ덱스터, 또다시 불거진 CJ ENM 인수설

    덱스터가 또 CJ ENM 인수설에 휩싸였다. 덱스터는 17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CJ ENM과는 사업적 제휴, 전략적 투자(SI) 등에 관해 다양한 협력 관계를 현재 지속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덱스터는 "다만,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CJ ENM의 피인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주가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6일 덱스터는 CJ ENM에 인수된다는 소식과 ...

    HEI | 2019.04.17 11:15 | 김소연

  • thumbnail
    덱스터 "CJ ENM과 제휴 논의…피인수는 사실 아냐" 주가 '급락'

    ... 등에 관해 다양한 협력 관계를 현재 지속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덱스터는 "다만,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CJ ENM의 피인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날 오전 9시 41분 현재 덱스터는 전날보다 850원(9.37%) 내린 8220원에 거래되고 있다. 덱스터 주가는 전날 CJ ENM 피인수설로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90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17 09:48 | 정형석

  • thumbnail
    태림포장·전주페이퍼 매각 급물살…한솔·아세아·신대양제지 등 관심

    ... 성공했다. 바이오매스 열병합발전사업을 하는 자회사인 전주파워의 실적 호전이 영향을 미쳤다. 중국의 폐지 수입 제한으로 원자재 가격이 하락해 신문용지 부문 수익성이 좋아진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한솔제지가 전주페이퍼를 인수할 경우 21년 만에 모태기업을 되찾는 것이 된다. 최근 전주페이퍼와 태림포장 인수설에 시달린 한솔그룹은 “태림포장과 전주페이퍼 중 한 곳만 인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15 17:05 | 김진수

  • 아시아나항공 매물로 나오면…兆단위 대형 인수戰 예상

    ... 5000억원에서 많으면 1조원을 넘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조(兆) 단위 자금을 투입해야 하는 만큼 탄탄한 자금력과 신용도를 갖춘 대기업만 인수전에 뛰어들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시장에선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이 돌았던 SK와 항공기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한화, 2017년 티웨이항공을 인수하려다 막판에 포기한 신세계 등이 언급되고 있다. CJ대한통운을 통해 물류사업을 확장하는 CJ와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도 잠재 후보로 꼽힌다. ...

    한국경제 | 2019.04.11 17:37 | 유창재

  • M&A 매물 뜨면 삼성전자만 본다?

    “금일 일부 매체의 ‘삼성전자 NXP 인수 검토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삼성전자가 7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네덜란드 차량용 반도체 기업 NXP 인수설(說)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회사 측은 관련 보도 이후 NXP 주가가 상승하는 등 시장에 영향을 미치자 “NXP 인수를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못박았다. 삼성전자의 NXP 인수설은 지난해부터 반도체 업계에서 꾸준히 ...

    한국경제 | 2019.03.07 17:47 | 고재연

  • thumbnail
    연예 마켓+ㅣ 롯데 아닌 CJ 손잡은 덱스터, 첫 단추는 '백두산'

    ... 시리즈로 '쌍천만' 흥행을 맛 봤지만 주가 반영률은 미비했던 덱스터는 전날 대비 1540원(29.96%) 오른 6680원까지 오르며 거래됐다. 한국거래소의 실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에 따라 "인수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830원(16.15%) 오른 597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인수설까지 불거지게 만든 덱스터와 CJ ENM 만남의 실체는 '전략적 제휴'였다. 덱스터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서로 ...

    HEI | 2019.01.12 08:35 | 김소연

  • thumbnail
    덱스터, CJ ENM에 매각說에 장중 상한가

    ... 덱스터가 CJ ENM에 인수된다는 설에 11일 급등했다. 장중 상한가까지 치솟았지만 CJ ENM의 인수 부인 공시로 상승폭이 줄면서 코스닥시장에서 830원(16.15%) 오른 5970원에 마감했다. CJ ENM과 덱스터는 이날 인수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를 통해 “인수는 사실이 아니지만 전략적 투자(SI)와 사업적 제휴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증권가에선 종합 콘텐츠 기업인 CJ ENM이 전략적 투자를 고려하는 ...

    한국경제 | 2019.01.11 17:37 | 노유정

  • thumbnail
    덱스터, '신과함께' 시리즈와 함께 CJ ENM 품에 안기나

    ... 중국 영화 '몽키킹' '쿵푸요가' 등의 특수 효과에도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쌍천만을 기록한 '신과 함께' 시리즈를 내놓으면서 투자 배급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CJ ENM의 덱스터 인수설과 함께 '신과 함께' 3, 4의 투자와 배급을 누가 담당할 지에도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인수설과 함께 덱스터의 주가도 급증했다. 덱스터 주가는 전날 대비 1540원(29.96%) 오른 6680원까지 오르며 거래되고 ...

    HEI | 2019.01.11 14:21 | 김소연

  • thumbnail
    [이커머스 100兆 시대-③] 네이버와 싸우는 이마트, 롯데와 경쟁하는 카카오

    ... 시장 점유율을 통해 소비자와 판매자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커머스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투자 및 인수, 전략적 제휴 등을 검토할 것이라 밝혔다. 지난 10월 신선식품 플랫폼 업체 마켓컬리 인수설에 대해 부인했지만 온라인 신선식품 시장에 대한 성장성이 기대되고 있는 만큼 향후 카카오 장보기, 카카오 파머 등의 자체 서비스를 통해 온라인 식료품 시장에 사세를 확장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플랫폼 ...

    한국경제 | 2018.11.29 07:58 | 조아라

  • thumbnail
    SK의 '코웨이 인수설' 떠도는 이유는

    최근 매물로 나와 있는 코웨이를 SK가 인수할 것이란 소문이 나돌았다. 처음은 아니다. 반년 전에도 떠돌다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이번엔 좀 구체적이다. “시너지가 크다” “독과점 위반이 아니다” 등의 분석도 나왔다. 어디까지 사실일까. 당초 SK는 인수후보가 아니란 사람이 많았다. 독과점 때문이다. 렌털사업을 하는 계열사 SK매직은 렌털 계정 수 기준으로 코웨이에 이어 2위다. 코웨이와 SK매직을 합...

    한국경제 | 2018.10.18 18:02 | 전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