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1,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디즈니의 넥슨 인수설에 계열사 '넥슨지티' 주가 급등

    ... 계열사 넥슨지티가 급등세를 보였다. 24일 오후 3시 21분 현재 넥슨지티는 전일 대비 3300원(27.39%) 오른 1만5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넥슨지티는 장중 1만5650원까지 올라 상한가를 기록했다. 디즈니의 넥슨 인수설은 김정주 넥슨 회장과 디즈니 간의 접촉을 보도한 국내 언론 기사를 오역한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24 15:28

  • thumbnail
    박정호 SKT 사장 "5G에 3~4년간 13조원 투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5G(5세대) 이동통신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밝혔다. 5G 투자에 대해서 구체적인 투자 구상이 밝혀진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박 사장은 지난 22일 열린 제 64회 정보통신의 날 기념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3~4년간 13조원을 투자해 5G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5G에서는 LTE 보다 1.8배가량 기지국을 촘촘히 깔아야하는데, LTE에서 7조원 이상 투자했...

    한국경제 | 2019.04.23 17:05 | 최수진

  • thumbnail
    눈치작전?…"아시아나 관심 없다"는 기업들

    ... 여지를 남겼다. 인수전 ‘소문난 잔치’ 그치나 아시아나항공 매각 발표 3일 만에 주요 인수 후보들이 모두 손사래를 치면서 인수전이 흥행에 실패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잠재적인 인수 후보들이 모두 인수설을 부인하고 나선 데 대해 시장에선 두 가지 이유를 꼽는다. 우선 관심이 있는 기업이라도 아시아나항공 몸값이 지나치게 치솟을까봐 말을 자제하고 있다는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주요 그룹들이 인수에 관심이 있다고 하는 순간 ...

    한국경제 | 2019.04.17 17:41 | 김재후/김보형

  • thumbnail
    연예 마켓+ㅣ덱스터, 또다시 불거진 CJ ENM 인수설

    덱스터가 또 CJ ENM 인수설에 휩싸였다. 덱스터는 17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CJ ENM과는 사업적 제휴, 전략적 투자(SI) 등에 관해 다양한 협력 관계를 현재 지속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덱스터는 "다만,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CJ ENM의 피인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주가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6일 덱스터는 CJ ENM에 인수된다는 소식과 ...

    연예 | 2019.04.17 11:15 | 김소연

  • thumbnail
    덱스터 "CJ ENM과 제휴 논의…피인수는 사실 아냐" 주가 '급락'

    ... 등에 관해 다양한 협력 관계를 현재 지속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덱스터는 "다만,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CJ ENM의 피인수는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이날 오전 9시 41분 현재 덱스터는 전날보다 850원(9.37%) 내린 8220원에 거래되고 있다. 덱스터 주가는 전날 CJ ENM 피인수설로 가격제한폭까지 오른 90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17 09:48 | 정형석

  • thumbnail
    태림포장·전주페이퍼 매각 급물살…한솔·아세아·신대양제지 등 관심

    ... 성공했다. 바이오매스 열병합발전사업을 하는 자회사인 전주파워의 실적 호전이 영향을 미쳤다. 중국의 폐지 수입 제한으로 원자재 가격이 하락해 신문용지 부문 수익성이 좋아진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 한솔제지가 전주페이퍼를 인수할 경우 21년 만에 모태기업을 되찾는 것이 된다. 최근 전주페이퍼와 태림포장 인수설에 시달린 한솔그룹은 “태림포장과 전주페이퍼 중 한 곳만 인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4.15 17:05 | 김진수

  • 아시아나항공 매물로 나오면…兆단위 대형 인수戰 예상

    ... 5000억원에서 많으면 1조원을 넘길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조(兆) 단위 자금을 투입해야 하는 만큼 탄탄한 자금력과 신용도를 갖춘 대기업만 인수전에 뛰어들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시장에선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이 돌았던 SK와 항공기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한화, 2017년 티웨이항공을 인수하려다 막판에 포기한 신세계 등이 언급되고 있다. CJ대한통운을 통해 물류사업을 확장하는 CJ와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도 잠재 후보로 꼽힌다. ...

    한국경제 | 2019.04.11 17:37 | 유창재

  • M&A 매물 뜨면 삼성전자만 본다?

    “금일 일부 매체의 ‘삼성전자 NXP 인수 검토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삼성전자가 7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네덜란드 차량용 반도체 기업 NXP 인수설(說)을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회사 측은 관련 보도 이후 NXP 주가가 상승하는 등 시장에 영향을 미치자 “NXP 인수를 검토한 사실이 없다”고 못박았다. 삼성전자의 NXP 인수설은 지난해부터 반도체 업계에서 꾸준히 ...

    한국경제 | 2019.03.07 17:47 | 고재연

  • thumbnail
    연예 마켓+ㅣ 롯데 아닌 CJ 손잡은 덱스터, 첫 단추는 '백두산'

    ... 시리즈로 '쌍천만' 흥행을 맛 봤지만 주가 반영률은 미비했던 덱스터는 전날 대비 1540원(29.96%) 오른 6680원까지 오르며 거래됐다. 한국거래소의 실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 요구에 따라 "인수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830원(16.15%) 오른 597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인수설까지 불거지게 만든 덱스터와 CJ ENM 만남의 실체는 '전략적 제휴'였다. 덱스터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서로 ...

    연예 | 2019.01.12 08:35 | 김소연

  • thumbnail
    덱스터, CJ ENM에 매각說에 장중 상한가

    ... 덱스터가 CJ ENM에 인수된다는 설에 11일 급등했다. 장중 상한가까지 치솟았지만 CJ ENM의 인수 부인 공시로 상승폭이 줄면서 코스닥시장에서 830원(16.15%) 오른 5970원에 마감했다. CJ ENM과 덱스터는 이날 인수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조회공시를 통해 “인수는 사실이 아니지만 전략적 투자(SI)와 사업적 제휴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증권가에선 종합 콘텐츠 기업인 CJ ENM이 전략적 투자를 고려하는 ...

    한국경제 | 2019.01.11 17:37 | 노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