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5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즈니스맨' 트럼프, 틱톡 흔들어 2만5000개 일자리 챙겼다

    ... 있는 오라클에 틱톡 제휴를 승인해주며 혜택을 줬다. 엘리슨 회장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 재선을 위한 모금 행사를 열었으며 4월에는 백악관의 경제 회생 자문단 멤버로 참여했다. 또 새프라 캐츠 오라클 CEO도 트럼프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출신이다. 오라클이 틱톡의 유력 협상 대상자였던 마이크로소프트(MS)를 제치고 이번 제휴를 이끌어낸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밀어준 영향이 컸다. 오라클은 앞으로 틱톡 관련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아마존, MS 등과 본격 경쟁할 ...

    한국경제 | 2020.09.20 15:09 | 안정락

  • 틱톡 승부수…"美로 본사 옮기겠다"

    ... 바이트댄스)이 합의에 아주 근접했다고 들었다. 우리는 곧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라클 창업자인 래리 엘리슨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엘리슨 회장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 재선을 위한 모금 행사를 열었으며 4월에는 경제 회생을 위한 백악관 자문단 멤버로 참여했다. 새프라 캐츠 오라클 최고경영자(CEO)도 트럼프 대통령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출신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6 14:44 | 안정락

  • thumbnail
    이천문화재단 내년 1월 출범…이사장에 전형구씨

    ... 된다"고 밝혔다. 조직은 문화기획사업팀, 문화시설팀 등 4개 팀에 33명으로 꾸려진다. 초대 이사장에는 전형구 이천지속발전가능협의회 운영위원장이 선임됐다. 이천문화재단 설립은 엄태준 시장의 공약사업이며 전 이사장은 시장직 인수위원장을 지냈다. 앞서 지난해 1∼8월 실시한 이천문화재단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에서 향후 10년간 문화재단 운영 시 B/C(비용 대비 편익·1 이상이면 경제성 있음)가 1.65로 나와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했다. 시민 303명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0.09.01 17:02 | YONHAP

  • thumbnail
    이선욱 춘천지검 차장 등 7명 사표…행렬 이어질 듯

    ... 김영기(30기) 광주지검 형사3부장 등 7명이 사표를 내 의원 면직됐다. 이 차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 부부장, 법무부 형사기획과장·검찰과장 등 검찰과 법무부 내에서 요직을 거쳤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선된 후 대통령직 인수위에 파견되기도 했다. 김영기 부장검사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을 맡아오다 지난 1월 수사단이 갑자기 폐지되면서 광주지검 형사3부장으로 사실상 좌천됐다. 김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올린 사직 인사 글에서 ...

    한국경제 | 2020.08.27 20:37 | YONHAP

  • 트럼프와 '끈끈한' 인맥 갖춘 오라클…MS 누르고 틱톡 인수할까

    ... 모금 행사를 열 정도로 가까운 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오라클의 틱톡 인수전 참여에 대해 “오라클과 엘리슨은 훌륭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고경영자(CEO)인 사프라 캣츠는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의 인수위원회에 참여했다. 오라클의 편에 선 세콰이어 캐피탈은 그동안 틱톡의 미국 운영을 계속할 수 있도록 로비 활동을 적극적으로 벌여왔고, 고위 임원이 공화당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며 기부를 해 왔다. 대신 오라클이 B2C 사업에서 별다른 경험이 ...

    한국경제 | 2020.08.25 11:00 | 이고운

  • thumbnail
    [미 공화 전대] 행사 지휘봉 잡은 한국계…"백악관 재입성 길, 전대로 시작"

    ... 관리행정국장을 맡는 등 요직을 거쳤다. 홈페이지에는 또한 "그녀는 한국에서 열린 올림픽에 대한 미국 공식 대표단의 일원이었다"고 적혀 있다. 2018년 2월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두 명의 대통령 인수위 팀에서 일했으며 3차례의 공화당 전당대회에 관여하는 등 바닥에서 잔뼈가 굵은 행사 전문가이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켈리 총괄대표는 1세대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뉴욕시장실에서 경력을 시작, 과거 뉴욕시 밀레니엄 행사국장을 맡아 26시간 ...

    한국경제 | 2020.08.24 23:26 | YONHAP

  • thumbnail
    김경협 의원 "친일파 재산 끝까지 끝까지 환수한다"

    ... 친일재산조사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해 4년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 국가귀속을 비롯해 일본인 명의 재산 조사 등 업무를 수행했다. 4년의 위원회 임기 이후 대통령 승인으로 2년의 임기 연장이 1회 가능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2008년 인수위원회 당시부터 연장 불허 방침을 정해 2010년 위원회가 해단됐다. 김 의원은 법무부가 '친일 재산'에 대한 일부 귀속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나 귀속업무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일본인 명의 재산' 귀속업무 ...

    한국경제 | 2020.08.20 15:36 | 이동훈

  • thumbnail
    [고침] 국제([미 민주 전대] 4년전 후보 힐러리 "가장 중…)

    ... 뜻"이라고 말했다. 이는 "당신이 함께 일할 수 있고 더 많은 책임을 줄 수 있는 좋은 동료가 될 것이라고 느끼는 어떤 사람, 그리고 분명히 당신의 승리를 도울 수 있는 어떤 사람"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 모든 것들을 확인하고 해리스 상원의원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바이든이 조직하기 시작한 정권 인수위원회를 포함해 바이든 선거캠프와 정기적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8 05:52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 전대] 4년전 후보 힐러리 "가장 중요한 대선…심판의 순간"

    ... 뜻"이라고 말했다. 이는 "당신이 함께 일할 수 있고 더 많은 책임을 줄 수 있는 좋은 동료가 될 것이라고 느끼는 어떤 사람, 그리고 분명히 당신의 승리를 도울 수 있는 어떤 사람"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 모든 것들을 확인하고 해리스 상원의원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자신이 조직하기 시작한 정권 인수위원회를 포함해 바이든 선거캠프와 정기적으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8 05:25 | YONHAP

  • thumbnail
    옛 친이계의 명예회복 시도?…'4대강 효용론' 쏟아내는 野

    ...고 지적했다. MB정부에 참여했던 옛 친이계 인사들이 21대 국회에 대거 입성하면서 문재인 정부에 의해 실패한 사업으로 규정된 4대강 사업의 '명예 회복'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배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 인수위원회 상임자문위원 출신이다. 송 의원은 당시 국토부 관료로 일했다. "4대강 사업 이후 범람이나 물 피해가 없고 사망자 수도 줄었다"는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MB정부 첫 특임장관이었고, "자신있으면 4대강 ...

    한국경제 | 2020.08.11 15:24 | 고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