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24,2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尹, 바이든이 좋아하는 예이츠詩로 건배사…"韓美 훌륭한 친구"

    ... 한·미 양국의 정부, 기업, 스포츠·문화계 인사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헤드테이블에는 양국 정상과 한덕수 국무총리, 박병석 국회의장,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 사령관 등 8명이 앉았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테이블에 앉은 사람 중 안 전 위원장을 가장 먼저 바이든 대통령에게 소개하며 “이번 대선에서 제가 이기는 데 큰 도움을 준 분”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5.22 17:30 | 김인엽/맹진규

  • thumbnail
    '자유·가족·반려동물' 얘기 잘통한 尹·바이든…회담시간 2배 길어져

    ... 됐다’고 말하면서 자유민주주의 이야기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에서 두 대통령은 다리를 꼰 채 국정 철학 그리고 반려동물 등을 소재로 폭넓게 대화를 나눴다. 두 정상이 속 깊은 가족 이야기까지 털어놓으면서 소인수회담 시간은 예정보다 2배 이상 길어졌다. 용산 대통령실에서 첫 정상회담 정상회담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5층에서 열렸다. 첫 순서인 소인수회담은 오후 1시32분에 시작됐다. 한국 측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

    한국경제 | 2022.05.22 17:27 | 김인엽

  • thumbnail
    LG엔솔, ESS용 'LFP 배터리' 내년 10월 美서 생산

    ... LG에너지솔루션은 급성장하는 ESS 사업을 올해 주요 신사업으로 선정하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투자에 나서고 있다. 올해 초 일본 NEC그룹의 ESS 시스템통합(SI) 전문기업이자 미국 자회사인 NEC에너지솔루션 지분도 100% 인수했다. 배터리 공급뿐 아니라 사후 관리까지 사업을 다변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중국 업체들이 각형 LFP를 생산하는 데 비해, LG에너지솔루션이 개발 중인 LFP 배터리는 파우치형이다. 각형은 안정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파우치형은 에너지 ...

    한국경제 | 2022.05.22 16:22 | 김형규

  • thumbnail
    '육백슬라'에 조급해진 머스크…"트위터에 시간 5%도 안 써"

    테슬라 주가가 추락하고 있다. 연초 1200달러 안팎이던 주가가 ‘육백슬라’로 주저앉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에 발목이 잡힌 데다 성추문까지 터지며 ‘CEO 리스크’가 정면으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지난 20일(현지시간) 테슬라는 전 거래일보다 6.42% 떨어진 663.90달러에 장을 마쳤다. 이날 나스닥이 0.3% 하락한 점을 고려하면 낙폭이 유독 컸다. 테슬라 주가가 ...

    한국경제 | 2022.05.22 14:30 | 노유정

  • thumbnail
    "트럼프 방한 땐 이 정도 아니었는데…" 180도 바뀐 경찰

    ... 취소하라며 CJ대한통운을 압박하고 있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도 스스로 시위가 위법하다고 인정했음에도 경찰은 조치를 하지 않았다. 경찰의 자세 변화는 윤석열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3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업무보고를 받은 뒤 경찰에 “시위·집회에 대해 선별적 법 집행이 아닌 불법에 대한 일관되고 엄정한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전 정부 시절 불법집회 등에 대한 미온적인 대처로 국민의 불신을 ...

    한국경제 | 2022.05.22 13:58 | 이소현/구민기/곽용희

  • thumbnail
    외시수석·대기업 임원·박선영 남편…尹 '그림자 보좌'한 이 사람 [김인엽의 대통령실 사람들]

    ... 대한 폭넓은 사전지식을 갖춰야 하는 일입니다. 정상 혹은 주요인사와의 대화에서 언급되는 현안을 이해하고 맥락에 맞춰 번역해야 하기 떄문입니다. 통역가로서 김 비서관의 전문성을 이 대통령들이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변인이었던 김은혜 국민의힘 경지지사 후보는 김 비서관의 외신 담당 공보보좌역 인사를 발표하며 “민간기업에서는 글로벌 사업 전략을 담당했지만, 여러분이 많이 아시는 국내 최고 실력파 외교관 출신인 분”이라고 밝혔습니다. ...

    한국경제 | 2022.05.22 09:00 | 김인엽

  • thumbnail
    정상회담 예상보다 길어진 이유는…"민주주의 케미 잘맞아"

    ...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이 예상보다 길어진 이유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공감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두 정상은 이 외에도 국정 철학, 반려동물, 가족의 소중함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21일 한미정상회담 소인수회담과 확대회담에 배석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나가는 게 얼마나 소중한 과정인지, 개인적 경험이라든지, 정치에 등장한 배경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서로 공유하는데 ...

    한국경제 | 2022.05.21 18:42 | 김인엽

  • thumbnail
    尹 "한미동맹, 경제안보 맞춰 진화해야"…바이든 "동맹 한 단계 격상"

    ... 한미동맹은 지역 평화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이었다. 그리고 또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데도 매우 중요했다”며 “오늘 한미동맹은 이 지역 그리고 또 세계의 안전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담은 소인수회담, 단독 환담, 확대정상회담 순으로 진행됐다. 확대정상회담은 앞선 회담이 길어지면서 오후 3시9분께 시작됐다. 윤 대통령은 한국 측 배석자인 최상목 경제수석,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

    한국경제 | 2022.05.21 17:05 | 김동현

  • thumbnail
    [속보] 尹대통령-바이든, 환담 후 확대정상회담 개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확대정상회담에 돌입했다. 극소수의 인원만 참여하는 소인수회담이 예정 시간(30분)을 훌쩍 넘겨 72분간 진행되면서, 다음 일정도 지연됐다. 2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날 오후 3시9분부터 확대정상회담을 시작했다. 확대정상회담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외에 양측에서 11명씩 배석했다. 한국 측에선 추경호 경제부총리, 박진 외교부 장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성한 ...

    한국경제 | 2022.05.21 15:15 | 고은빛

  • thumbnail
    한미 정상, 72분간 '3+3 소인수회담'…예정시간 훌쩍 넘겼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소인수 회담이 72분간 진행됐다. 당초 예정된 시간인 30여분을 훌쩍 넘긴 것이다. 2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소인수회담은 오후 1시32분부터 2시44분까지 진행됐다. 회담이 1시간 넘게 어어진 셈이다. 소인수 회담은 핵심 참모 등 소수 인원만 참여했으며, 기자단에 관련 내용을 전파해주는 '풀(pool) 기자단' 없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한국 측에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

    한국경제 | 2022.05.21 15:15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