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정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첫날 2타 차 공동 3위

    ...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 이후 4년 5개월 만에 한국 선수들이 7개 대회 연속 '무승'에 그치게 된다. 또 시즌 초반 메이저 3개 대회를 연달아 외국 선수가 우승한 최근 사례는 2016년이다. 올해 앞서 열린 대회에서 ANA 인스피레이션 패티 타와타나낏(태국), US여자오픈 유카 사소(필리핀)가 정상에 올랐다. 이정은이 5월 HSBC 월드 챔피언십 김효주(26) 이후 약 2개월 만에 한국 선수 우승에 도전장을 던진 가운데 전인지(27)와 최운정(31)이 나란히 ...

    한국경제 | 2021.06.25 09:00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메이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2연패 도전

    ... 2015년부터 매년 1승 이상 거두며 LPGA 투어 통산 12승을 기록 중인 김세영은 올 시즌에는 아직 우승이 없다. 이번 대회 우승이 더욱 목마른 이유다. 앞서 열린 메이저대회에서는 모두 '이변'이 일어났다. ANA 인스피레이션에서는 신인 패티 타와타나낏(태국), US여자오픈에서는 '스무살' 유카 사소(필리핀)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지난해 준우승을 거둔 박인비는 이 대회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2013∼2015년 3년 연속으로 이 대회 우승컵을 ...

    한국경제 | 2021.06.22 09:15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LPGA 메디힐 챔피언십서 타이틀 방어·시즌 첫 승 조준

    ... 시작으로 김세영은 시즌 3승을 거뒀고, 지난해에도 기세를 이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포함해 2승을 올리며 LPGA 투어 올해의 선수까지 차지했다. 이번 시즌엔 4월 롯데 챔피언십 준우승,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 3위, 지난달 퓨어실크 챔피언십 공동 7위 등 여러 차례 상위권 성적을 냈으나 아직 우승은 나오지 않아 김세영으로선 이번 대회를 기회로 삼을 법하다. 김세영은 직전 경기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선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도쿄올림픽 ...

    한국경제 | 2021.06.08 09:41 | YONHAP

  • thumbnail
    필리핀 2001년생 사소, US여자오픈 제패…박인비와 최연소 타이(종합)

    ... 응원해주는 분이 많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어떻게 고마움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곳에도 필리핀 국기를 들고 있는 분이 많이 있었는데, 정말 큰 힘이 됐다"고도 말했다. 올해 여자골프 메이저대회에서는 4월 ANA 인스피레이션의 패티 타와타나낏(22·태국)에 이어 동남아시아 국적의 신예급 선수가 우승했다. 미국 선수로는 2016년 브리트니 랭 이후 5년 만에 US여자오픈 우승을 바라봤던 톰프슨은 후반에만 5타를 잃는 등 최종 라운드 4오버파에 그쳐 3위(3언더파 ...

    한국경제 | 2021.06.07 11:2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여자 골프에 '동남아시아' 경계령

    ... 박성현(28)은 필리핀 투어 대회에서 17세이던 사소와 사흘 내내 경기를 치렀다. 당시 최전성기였던 박성현은 "나보다 더 멀리, 더 강하게 볼을 때린다"면서 감탄했다. US오픈에 앞서 LPGA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무시무시한 장타를 앞세운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한 패티 타와타나낏(미국)도 이변이 없는 한 도쿄 올림픽에 태국 국기를 달고 참가한다. 타와타나낏은 세계랭킹 10위에 이름을 올려놨다. 사소와 타와타나낏은 20대 초반 '젊은 ...

    한국경제 | 2021.06.07 11:01 | YONHAP

  • thumbnail
    필리핀 2001년생 사소, US여자오픈 제패…박인비와 최연소 타이

    ... 가운데 초청 선수로 이따금 대회에 나서며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에 오르는 등 선전했고, 메이저대회에서 첫 우승을 수확해 본격적으로 미국 무대에 뛰어들 계기를 마련했다. 올해 여자골프 메이저대회에서는 4월 ANA 인스피레이션의 패티 타와타나낏(22·태국)에 이어 동남아시아 국적의 신예급 선수가 우승했다. 이날 최종 라운드 후반까지도 사소의 우승을 점치기는 쉽지 않았다. 선두 렉시 톰프슨(미국)에게 한 타 뒤진 2위로 출발했으나 2번(파4), 3번(파3)에서 ...

    한국경제 | 2021.06.07 09:06 | YONHAP

  • thumbnail
    US여자오픈 역대 챔피언, 메이저 챔피언 무더기 컷 탈락

    ... 우승자에 주는 10년 출전권이 만료돼 특별 초청으로 대회에 나왔지만, 세월을 극복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주말 경기를 치르지 못하는 최근 메이저대회 챔피언들도 속출했다. 지난해 AIG 챔피언십을 제패한 조피아 포포프(독일)와 ANA 인스피레이션 우승자 이미림(31)은 8오버파와 9오버파로 컷 기준 타수를 넘지 못했다. 작년 메이저대회 우승자 4명 가운데 2명이 컷 탈락한 것이다. 2018년과 2019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정상에 올랐던 조지아 홀(잉글랜드)과 시부노 히나코(일본)도 ...

    한국경제 | 2021.06.05 13:26 | YONHAP

  • thumbnail
    고진영·이정은, US여자오픈 골프 첫날 1언더파 공동 9위(종합2보)

    ... 선수 미셸 위 웨스트(미국)는 3오버파 74타, 공동 54위에 올랐다. 위 웨스트는 이 대회에 앞서 올해 세 차례 대회에 출전했으나 모두 컷 탈락했다. 하타오카 나사(일본)는 7번 홀(파4) 러프 지역에서 친 두 번째 샷을 그린 위 언덕을 태워 절묘한 샷 이글을 잡아냈다. 하타오카는 1오버파 72타로 공동 26위에 올랐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피레이션 우승자 패티 타와타나낏(태국)은 4오버파 75타, 공동 69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4 12:01 | YONHAP

  • thumbnail
    미셸 위 LPGA 복귀 이유는 줄리아니 성희롱 발언

    ... 덧붙였다. 위 웨스트는 이번 달 하순 첫돌을 맞는 자신의 딸이 남성과 동등한 대우를 받는 세상에서 자라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여성 골퍼인 위 웨스트를 향한 성차별적 발언이 투어 복귀의 자극제가 된 셈이다. 다만 위 웨스트는 지난 4월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컷 탈락하는 등 전성기 때의 실력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그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4 07:30 | YONHAP

  • thumbnail
    [bnt화보] 한초임 “시상식 파격 의상 논란에 타격 無, 한초임과 카밀라 알리는 계기 됐다”

    ... 잡았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어 힘든 시점이다. 갈수록 방향성을 잃는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어 “사업도 코로나로 타격을 입어 현재 소상공인 재난 지원금으로 버티고 있다”고 털어놨다. 에디터: 이진주 포토그래퍼: 천유신 의상: sleep over sleep 스타일리스트: 김제로 헤어: 정샘물인스피레이션 이스트점 혜윤 디자이너 메이크업: 정샘물인스피레이션 이스트점 장하민 디자이너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bntnews | 2021.06.03 14:13